지독한 츤데레

2010.06.21 19:50

디나 조회 수:3793

 

 알고지낸지 10년이 다되어가는 여자 사람이 있어요. 첫 1년은 그냥 아는 여자로... 그다음 1년은 소울메이트비슷한걸로 그다음 해부터는 남녀

 사이가 된....그리고 만나고 헤어지고....다시 만나고 또 헤어지고....또 다시 만나게 된...... 지독한 인연의 여자가 있습니다.

 

  처음 사귀고 나서 1년후에 헤어지고..... 1년반후에 다시 만나게 되었구요..... 또다시 1년후에 헤어지고...... 3년이 지나 다시 만나게 되었습니다.

 패턴은 항상 똑같습니다. 그 여자가 먼저 저를 꼬십니다. 저는 넘어갑니다. 사귀게 됩니다. 그때부터 그녀는 저한테 쌀쌀맞게 굽니다. 절대 전화

 먼저 안하기..... 전화해도 퉁명스럽게 받기..... 만날라하면 바쁜척하며 피하기....열받은 제가 화를 내면 싸움나고 악화되고 뭐 그런 식입니다...

 

  처음에는 너무 많이 싸우다가 그녀가 절 찼습니다.  두번째 사귈때는 두번짼데도 똑같이 행동하는 그 여자 한테 너무 화가나서 진짜 드러워서

 못하겠다 퉤...하는 심정으로 헤어지게 만들었죠. 두번째 헤어지고 나서 정말 이제는 완전히 끝이라고 생각하고 지워버릴려고 했는데 반년만에

 살아나서 결국은 3년내내 그 여자만 그리워하며 살았어요.

 

  그리고 또 운명의 장난처럼 어찌어찌 다시 연락하고 만나게 되었는데 솔직히 남들이 바보같다 뭐다 해도 저한텐 선택의 여지가 없는거나 마찬

 가지였어요. 어차피 만나도 괴롭고 안만나도 괴롭다면 만나면서 괴로운게 낫다는 결론을 냈고 다른 여자한테로 눈돌리는건 포기했으니까요...

 

  그런데 좀 충격적인게 이번에 만나게 되면서는 그 여자가 전에는 하지 않던 이야기를 좀 많이 하더군요.... 와인을 좀 마신 상태였는데....

  사실 예전에 사귈때 자기도 날 좋아했고 결혼하는것 까지 생각했는데..... 내가 왜 그렇게 너한테 솔직하지 못했을까 후회스럽다...... 시간이

  지나서야 자기가 너무 못되게 굴었다는걸 깨달았다.......뭐 그런 애기였죠........   좀 상당히 충격적이었어요. 평소에 언제나 결혼따윈 절대 안

  하겠다던 애가 그런 말을 하니까요......... 

 

   예전에는 정말 이 여자가 무슨 생각으로 나를 만나나.... 나를 가지고 노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번에 보면서 이 여자가 지독한 츤데레에

  가깝구나....하는 생각이 처음으로 들었어요. 저한테는 무조건 부정적으로 이야길 해요.  예를들면....

 

 

   나 : 헤어져있는 동안에 나 별로 보고싶지도 않았고 생각도 안했다더라....쩝

  친구: 나한테는 너 많이 보고 싶었다고 그러던데?

   나:  언제?

  친구 : 너 화장실 간 사이에...... 너 생각많이 하고 자주하고 그랬다고....

   나: ㅅㅂ.......아 짜증나,,,,

  찬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그렇고 그 여자도 그렇고 서로가 20대에 유일한 연인이었거든요. 사실 헤어진 동안에 둘중 하나에게 다른 사람이 생겼다면 이렇게 다시

  만날일도 없었을텐데 정말 징한 인연에 저도 혀를 내두르게 되요. 좋기도 하지만 짜증도 나거든요.

 

  뭐 이런식으로 애기하자면 어처구니 없는 에피소드가 무궁무진 하지만...... 덮어두고..... 저는 정말 궁금하게요.. 이게 도대체 무슨 심리인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15
1614 소문난 잔치에 먹을게 없다지만 - 잉글랜드 vs 독일 퓨리뷰? [9] soboo 2010.06.27 2870
1613 SBS 중계의 문제점 (BBC 오프닝영상 자동재생) [11] 푸른새벽 2010.06.27 3365
1612 이걸 보니 경각심이 듭니다-스물넷, 준비되지 않은 결혼- [30] 다크초코 2010.06.27 8836
1611 이번 월드컵에 가장 마음에 안들었던 점.. [2] 동글 2010.06.27 2376
1610 고시 통과했어요. [9] 새옹지마 2010.06.27 2738
1609 대망의 첫 글입니다! [5] kiwiphobic 2010.06.27 1683
1608 안녕하세요. 가입인사에요~ [11] 낭만희망 2010.06.27 1926
1607 토익은 대박달이 아니었던가 봅니다 ㅜㅠ [5] 29일 2010.06.27 3335
1606 프랑스와 다른 나라, 그리고 우리나라 애국가. - 근데 애국가를 굳이 바꿀 필요 있을까요. [11] 01410 2010.06.27 4879
1605 (바낭) 레고와 큐브릭 그리고 옥스퍼드블럭, 캡콤.. [1] hwih 2010.06.27 2613
1604 처음으로 제대로 본 월드컵 [8] 이사무 2010.06.27 2421
1603 허정무는 왜 욕을 먹나요? [18] 각개격파 2010.06.27 4315
1602 비온 뒤 맑은 공기 신나는 일요일 아침 [3] 크리스틴 2010.06.27 2161
1601 한국팀 마지막 경기, 아쉬웠던 부분들 [4] 로이배티 2010.06.27 2623
1600 이번 월드컵 - 한발짝의 전진이 이렇게나 힘들다니.... [3] 디나 2010.06.27 2602
1599 한국가수와 미국가수의 근본적인 차이 [11] 사과식초 2010.06.27 4967
1598 정신적인 압박감이라는게 [1] 산호초2010 2010.06.27 2784
1597 가나 : 미쿡 [6] Aem 2010.06.27 3106
1596 한국-우루과이 전 해외 사이트 평점 모음 [4] agota 2010.06.27 4817
1595 비쇼베츠? [5] nishi 2010.06.27 29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