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도란도와 헤이스

2010.06.16 00:33

가끔영화 조회 수:2731

두사람이 나란히 결승점에 들어 장면은 없군요 26번이 미국 john hayes
 
마라톤 코스가 42.195㎞로 정해진 것은 1921년 5월 제네바에서 열린 제5회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의 때였다. 이 전까지 5번의 올림픽에서는 마라톤 거리가 40㎞와 40.234㎞로 들쭉날쭉했다.
 
 
 
42.195㎞는 1908년 런던 마라톤의 코스 길이와 일치한다.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렸던 제1회 근대 올림픽 마라톤은 마라톤 평원에서 아테네까지 정확히 41.84302㎞. 그랬던 코스 길이가 42.195㎞가 된 것은 런던 올림픽 때 충성스러운 대회 관계자가 귀빈석에서 경기를 지켜볼 영국 여왕의 눈앞에서 결승 테이프를 끊는 장면을 보여주기 위해 거리를 늘렸다는 속설이 있다.
 
 
 
현재와 같은 길이의 코스에서 열린 1908년 런던 올림픽 마라톤의 우승자는 미국의 존 하예스. 그러나 결승점을 먼저 통과한 것은 이탈리아의 도란도 피에트리였다.
 
 
 
결승점을 먼저 통과한 피에트리가 탈락하고 하예스가 금메달을 딴 사연은 이렇다. 피에트리는 레이스 막바지에 피치를 올려 1위로 나섰지만 너무 급하게 속도를 올린 탓인지 운동장 트랙에서 쓰러졌다 일어나기를 5번이나 반복했고 이때마다 뒤따르던 하예스의 부축을 받은 것.
 
 
 
결국 하예스는 피에트리를 부축한 채 두 명이 나란히 결승점을 통과했으나 피에트리의 발이 결승점을 간발의 차로 먼저 통과했다. 처음에는 피에트리의 우승이 선언됐으나 곧 하예스의 도움을 받은 것에 대해 이의가 제기됐고 올림픽 금메달은 하예스 차지가 됐다.
 
 
 
이 경기 이후 ‘누가 진정한 챔피언인가’를 놓고 두 선수간의 재대결이 성사됐다. 1908년 11월. 장소는 미국 뉴욕의 매디슨스퀘어가든. 담배 연기가 자욱한 실내경기장에서 두 선수는 250바퀴를 도는 승부를 펼쳤다. 이 경기는 프로모터와 스포츠에이전트가 개입해 관중들이 돈을 거는 경기로 치러졌다. 첫 마라톤 프로대회였던 셈. 이 경기에서 피에트리는 2시간44분20초를 기록해 2시간45분05초를 기록한 하예스를 눌렀다.
 
 
 
이후 피에트리는 미국 전역을 돌면서 2주에 한번씩 마라톤 경기를 치렀고 하예스와도 두 번 더 대결을 펼쳐 승리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놓친 한을 풀었다. 피에트리는 프랑스에서 온 앙리 이베스에게 패하면서 대회 출전을 끝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9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35
1165 문화부장관 나경원, 환경부장관 원희룡 유력 [19] 룽게 2010.06.21 4654
1164 상큼하군요... [2] 회색분자 2010.06.21 2165
1163 [듀나인] 혹시 주변에 90세 이상 되시는 어르신 알고 계시는 분?! [4] khm220 2010.06.21 1897
1162 오렌지 카라멜 - 마법소녀 [6] 루아™ 2010.06.21 2994
1161 [언플러그드] 아침에 듣기 좋은 거미 음악들.. [1] 서리* 2010.06.21 2295
1160 최고의 중독성..프린지를 2시즌까지 보고서..(스포일러 당근 포함) [3] 라인하르트백작 2010.06.21 3036
1159 서울아트시네마 6월 작가를 만나다 상영작 - [폭풍전야] Wolverine 2010.06.21 2120
1158 오랜만에 미쓰홍당무를 다시 봤슴니다 [7] 사람 2010.06.21 3252
1157 오늘 저녁 메뉴, 골육상쟁의 밤. [30] 벚꽃동산 2010.06.21 6026
1156 삼각지 용산등기소, 육개장칼국수(육칼) [9] 01410 2010.06.21 7982
1155 사랑한다고 말하지 말아요 가끔영화 2010.06.20 2302
1154 [벼룩] 책장정리해요 [2] 책장정리 2010.06.20 2689
1153 포화속으로 어쩔... [3] 아.도.나이 2010.06.20 3960
1152 어떤 스포츠신문기자의 꼰대인증 [5] soboo 2010.06.20 3058
1151 뉴질랜드 이겨라! [1] GREY 2010.06.20 2002
1150 6.25특집드라마 전우 보시나요?,,,, [5] 디나 2010.06.20 3349
1149 ifitwasmyhome.com에서 본 멕시코만 기름유출 범위가 충격 [4] 주안 2010.06.20 5262
1148 런던, 런던. 런던을 가려 합니다. 가본신 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8] 8 2010.06.20 4663
1147 전설의 레전드 기사, 낚시의 정석, 히딩크 “한국, 월드컵 예선탈락 할 것” 혹독한 평가 [4] chobo 2010.06.20 3664
1146 헌혈 부적격자ㅠ.ㅠ [11] 산호초2010 2010.06.20 50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