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속에 보풀이 마구 일어난 하루였는데, 그것을 마감하는 영화로는 최고였어요.

솔직히 스토리나 영화로서의 가치(무슨말을 하고 싶은지 아시죠?)는 별로라고 생각하는데

위로용 영화로는 최고라구요.

 

판타지 같은 설정에, 휘황찬란한 화면, 멋진 옷들과 구두, 빰빰빰 때려주는 음악까지.

 

섹스 앤 더 시티 드라마때부터 그렇지만 짜증나는 캐릭터와 한국의 막장드라마 뺨치는 설정이 가끔 갑툭튀해도

이렇게 성인 여성을 직접적으로 위로할 수 있는 영화는 드물다고 생각하고 그런 의미에서 섹스 앤 더 시티가 사랑받는 다고 생각해요.

 

아~ 즐거운 2시간 반이었어요.

 

+ 스미스는 너무 늙었더라구요ㅠㅠ 그치만 늙어도 멋있더라구요ㅠㅠ 늙으니까 더 멋있는 것 같아요ㅠㅠ

++ 등장인물들이 입고나온 의상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역시 제일 힘 빡! 준 첫 등장씬의 의상들. 특히 신시아 닉슨이랑 사라 제시카 파커요.

+++ 그치만 언제나 저는 사만다 언니의 짱팬!! 언니처럼 하루에 약 44알 먹으면 나이들어서도 고렇게 매력이 철철 넘치는 남자랑 데이트 할 수 있는 건가요ㅠ_ㅠ? 언니 짱이에요ㅠ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8
1597 가나 : 미쿡 [6] Aem 2010.06.27 3107
1596 한국-우루과이 전 해외 사이트 평점 모음 [4] agota 2010.06.27 4819
1595 비쇼베츠? [5] nishi 2010.06.27 2920
1594 월드컵- 우리의 여름이 끝난 이후, 이제사 적는 단상들. [8] 01410 2010.06.27 2838
1593 비오고 잠 안오는 밤 무서운 이야기 해주실 분 있나요 [25] 크리스틴 2010.06.27 3438
1592 간만에 그림일기. [3] nishi 2010.06.27 3192
1591 이동국, "허무하다. 내가 상상했던 게 아니다" [30] magnolia 2010.06.27 6731
1590 100% 문외한의 경기감상. [8] nishi 2010.06.27 3195
1589 지금 심정. [8] 아비게일 2010.06.27 2468
1588 첫 원정 16강 우루과이전 총평... [31] Carb 2010.06.27 3870
1587 그런데 참... 정말 우직하게 걸어왔군요, 우리나라. [8] 01410 2010.06.27 4191
1586 메시 "월드컵 우승해 오아시스 재결합시킬 것" [12] 심환 2010.06.27 5073
1585 내일 토익은 대박이려나! [9] 29일 2010.06.27 3211
1584 불판 갑시다.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 제1라운드 -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후반전) [69] 01410 2010.06.26 3809
1583 야마모토 후미오의 <플라나리아> [4] catgotmy 2010.06.26 2070
1582 1시까지는 꼼작마라군요.. [4] 메피스토 2010.06.26 2323
1581 불판 깝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 제1라운드 -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전반전) [67] 01410 2010.06.26 2688
1580 파라마운트가 샤말란의 신작인 [라스트 에어벤더]에 투자한 금액 [15] 보쿠리코 2010.06.26 3112
1579 우루과이전 출전 선수 명단 [16] zivilrecht 2010.06.26 2731
1578 월드컵 응원 방송은 KBS가 더 재미있네요. [3] 허기 2010.06.26 22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