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의 추억(?)

2010.06.08 02:19

산호초2010 조회 수:3748

수학은 참 저한테는 참 특별한 존재죠.

인생을 약간 파란만장하게 해준 존재라고 할지.

 

새콤한 사과님 글을 읽다보니 제 과거가 확~ 떠오르네요.

 

수학 보통 못한다, 못한다해도 저처럼 거의 엽기적(?)으로 못한 사람들은

거의 보지 못했어요. 주변에서.

 

전 수능에서도 한 문제도 안풀고 그냥 보자마자 줄세워서 찍고 자버렸거든요. 5개 맞았던걸로 기억나네요.

 

물론 저 학생은 저보다 월등히 전체적으로 공부를 잘합니다. 수학도 저보다는 잘하네요.

고등학교 때 수학실력은 늘 20점 맞다가-2번으로 쭉 찍어서 4개 맞으면 딱 20점-

과외 몇 달 받고 시험범위 정석을 외우다시피 해서 55점을 받은게 최고점수였는데

그런 식으로 계속하면 다른 과목 공부할 시간이 없다는 생각에 포기해버렸어요.

외워서 내신까지는 조금 오른다쳐도 수능까지 좋은 결과가 나오지는 않더군요.

 

초등학교, 중1까지는 수학이 괜찮았어요. 웃긴게 중1때까지 우리 수학선생님이

문제를 교과서에서 정말 똑같이 거의 숫자도  아마 비슷하게 그런 식으로 냈기 때문에

그 때까지는 지장이 없었죠. 중 2 첫 시험에서 72점이 나왔어요. 계산 실수를 좀 많이 하고

시간이 부족하더군요. 그리고 엄마가 엄청나게 야단을 쳤고 전 많이 초조해지기 시작했죠.

 

중2 여름방학에 목표를 높게 잡아서 수학에 시간을 많이 쓰자 생각에

문제집을 엄청 많이 풀려고 했는데 그 때부터 슬럼프에 빠지기 시작했어요.

 

전 수학에 능력이 지극히 없었던거죠. 다른 과목에 비해서 너무 효율이 낮은거에요.

그런데 수학이라는게 포기할 수 있는 과목이 아니잖아요? 그 때만 해도 SKY가 목표였던 저한테는

수학 포기라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였는데 어쩌겠어요? 공부가 안되더라구요.

 

아마도 그런 압박감이 더 효율성을 떨어뜨렸던게 분명해요. 그 때부터 긴장성 두통에 2년동안 시달리게 되고

중3이 되었을 때는 수학은 28점이 되더라구요. 다른 과목들은 그 때 80~90점대였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에 갔을 때 만회해보려고 괴외도 몇번 해보았지만 늘 안되더군요.

이미 마음에 학습된 무기력감이랄까, 패배감이 가득했고 중학교 때보다 훨씬 어려워진 수학에

적응이 안되었죠.

 

우울증에 많이 시달리고 많이 괴로워했던 것들이 기억나네요.

 새벽에도 수학 문제집을 풀어보면서 나는 왜 안될까????  답지를 보지 않고는 한 문제도

내 손으로 풀 수가 없었거든요. 수학문제집에 떨어지던 절망의 눈물이 기억나네요.

학벌을 목숨처럼 생각하고 있던 그 당시에 자존감도 엄청 무너지고. 결국은 소위 명문대에 가지 못했고 수도권에 있는 4년제 대학,

 전공은 제가 원하던 과에 들어갔어요. 한참 뒤에 직업상 필요해서 대학을 다시 편입하긴 했지만요. (학벌때문에 편입한건 아닙니다.

그러기엔 저한테는 시간+경제적으로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는 일이었으니까요.)

 

수학이라는게 내 인생을 그렇게 쥐고 흔들었던 세월이 지금 와서는 억울해요.

그런 것에 휘둘렸던게 어리석다는 생각도 들고.

 

학벌은 우리나라에서 참 중요한 것이고 그 이후에 학벌 때문에 씁쓸한 대접을 받았던 시간들도 많았지만

그렇게 우울해하거나 자학하지 말고 그 때 조금 더 밝은 추억들이 내 청소년 시절에 많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나를 소중하게 생각했더라면 좋았을 것을 그런 후회.

 

* 그리고 궁금해요. 내가 수학 학습 장애였던 것인지, 노이로제가 심했던 것인지

   대충 둘 다였겠지 뭐. 이러지만 말이죠. 지금은 더하기 빼기라도 잘했으면 좋겠어요.

   여전히 숫자가 들어간건 쥐약이란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29
759 이렇게 생각하면 나쁜 걸까요 [1] march 2010.06.14 5405
758 주공 아파트 2층 엘리터이터 작동 안하는 경우도 있나요? [7] May 2010.06.14 4115
757 [듀나in] 바탕화면에 이상한게 뜹니다 ㅜ ㅜ [2] canna 2010.06.14 2584
756 지방 위에 근육이 쌓이기도 할까요? [5] 주근깨 2010.06.14 3385
755 미드 춪천 브레이킹 배드 [1] philtrum 2010.06.14 3930
754 토이스토리3 평이 매우 좋네요 [3] mii 2010.06.14 3592
753 부부젤라 소리 좋아하시는 분 있나요? [24] 차가운 달 2010.06.14 5323
752 ABE시리즈를 기억하시는 분/R.I.P [6] viento 2010.06.14 3211
751 [유튜브 순례] 오바마의 노벨상 수상 전날에 나타난 러시아 상공의 피라미드. [2] nishi 2010.06.14 3585
750 명작에는 성적인 코드가 있는것 같습니다. [12] 사람 2010.06.14 7001
749 CNN 기자도 유치한 질문을 하네요. [11] 푸른새벽 2010.06.14 5475
748 한겨레의 타이틀과 유시민의 절독선언 [9] 베네피트 2010.06.14 4562
747 [잡담] 블랙베리 3일 사용기, 토니 타케자키의 건담만화 [4] 룽게 2010.06.14 4304
746 오슨 웰즈의 화성인 침공 라디오방송 음성을 들을 수 있을까요? [2] nishi 2010.06.13 3867
745 버스 빵꾸 났어요, 모스맨, 도해크툴루신화 [1] hwih 2010.06.13 2989
744 월드컵 특집 바낭. [7] 아비게일 2010.06.13 3103
743 브룩하이머 제작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 <마법사의 제자> 공식 포스터 [4] morcheeba 2010.06.13 3765
742 이런 조건에 맞는 영어단어 뭐있을까요? [14] 새로운아침 2010.06.13 3299
741 페르시아의 왕자 재미있어요! [4] 폴라포 2010.06.13 3119
740 끝도없군요 [1] 메피스토 2010.06.13 21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