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실체험기 등등..

2010.06.08 11:01

서리* 조회 수:5475




WWDC 2010 keynote가 약 2시간전에 끝이 났고 WWDC 2010에 참석한 사람들이 보내온 첫 아이폰 4의 소감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Engadget이 가장 먼저 소식을 전해 왔는데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우리가 이야기 했듯이 이건 정말 깜짝 놀랄 만큼 얇다.
- 스크린은 정말 훌륭하다 -- 기본적으로 당신은 스크린 픽셀을 볼 수 없다. 우리가 과장하는거라 생각할 수 있지만 우리는 당당히 말할 수 있다. 이건 정말 최고의 모바일 전화기의 스크린이다.
- 제품의 퀄리티는 정말 완벽하다. 홈 버튼의 느낌은 더 탁탁 튀는 느낌이며 전체적인 제품의 느낌은 속이 꽉찬 느낌이지만 무겁지는 않다.
- 옆면의 버튼들은 정말 잘 만들어졌으며 누르기 쉽게 되어있다.


- iOS 4는 매우 친숙하다.


Ars Technica 에서도 아이폰 4에 대한 리뷰를 했는데요... 딱 한마디로 요약했습니다. "손에 딱 맞는 느낌 입니다. 그리고 매우 빠른 속도를 보여줍니다. 처음 아이패드를 접했을때와 같은 느낌이네요..."
Ars Technica도 960x640의 해상도를 자랑하는 Retina Display를 언급 했습니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선명도라고...

정말 이번에 장착한 패널이 대단하긴 한가 봅니다.

출처: MacRumors.com


===================================================================================================

이번 아이폰에서 가장 기대되는건 A4 칩의 성능이죠.
아이패드에도 들어가있고, 아이패드가 기존 iphone os 를 탑재한 녀석들과 차별화된 성능을 보여준것도
다 저녀석때문이었으니..

3Gs에 iOS 가 탑재가 가능하지만, 그 멀티태스킹 성능이 iPhone4 만큼 따라와 줄지 의문이구요..
잡스 잔머리엔 아마도 3Gs 모델에선 뭔가 살짝 후달리는 성능을 보여주게끔 만들어놨을거에요.
그리고 이미 3Gs 모델은 8기가로 다운 그레이드 시켜 99$에 팔려고 소개했었죠..
iPhone4 를 살수 밖에 없게끔 말이죠.. 나쁜..  

그리고 iphone4에 64기가 모델이 없는 이유는 ipad 라인업과 또 겹치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64기가가 라인업에 있었다면 ipad 의 수요중 상당부분을 iphone4로 빼앗길수도 있을거라 판단을 한거 같아요.
그렇겠죠. cpu는 동일하고 접근성은 더 좋은데다가 작긴하지만 디스플레이의 성능도 어느정도 극복했으니..
대용량 컨텐츠는 ipad 를 사용해서 볼수 밖에 없게끔 불순한 의도를 가진것 같습ㄴ디ㅏ.  
하여튼 상술의 대가이긴 해요..

특히나 이번 키노트와 아이폰 공식 영상을 보고 놀란 점은 아이무비가 거의 완벽하게 지원이 된다는겁니다.
게다가 4.9$ ...
사진에서 동영상으로 일대 컨텐츠 전환을 불어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찍고 편집하고 WIFI 로 유튜브에 업로딩..
또는 동기화를 통한 아이패드에서의 iMovie 작업~  

  
잡스는 참 대단한거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29
758 주공 아파트 2층 엘리터이터 작동 안하는 경우도 있나요? [7] May 2010.06.14 4115
757 [듀나in] 바탕화면에 이상한게 뜹니다 ㅜ ㅜ [2] canna 2010.06.14 2584
756 지방 위에 근육이 쌓이기도 할까요? [5] 주근깨 2010.06.14 3385
755 미드 춪천 브레이킹 배드 [1] philtrum 2010.06.14 3930
754 토이스토리3 평이 매우 좋네요 [3] mii 2010.06.14 3592
753 부부젤라 소리 좋아하시는 분 있나요? [24] 차가운 달 2010.06.14 5323
752 ABE시리즈를 기억하시는 분/R.I.P [6] viento 2010.06.14 3211
751 [유튜브 순례] 오바마의 노벨상 수상 전날에 나타난 러시아 상공의 피라미드. [2] nishi 2010.06.14 3585
750 명작에는 성적인 코드가 있는것 같습니다. [12] 사람 2010.06.14 7001
749 CNN 기자도 유치한 질문을 하네요. [11] 푸른새벽 2010.06.14 5475
748 한겨레의 타이틀과 유시민의 절독선언 [9] 베네피트 2010.06.14 4562
747 [잡담] 블랙베리 3일 사용기, 토니 타케자키의 건담만화 [4] 룽게 2010.06.14 4304
746 오슨 웰즈의 화성인 침공 라디오방송 음성을 들을 수 있을까요? [2] nishi 2010.06.13 3867
745 버스 빵꾸 났어요, 모스맨, 도해크툴루신화 [1] hwih 2010.06.13 2989
744 월드컵 특집 바낭. [7] 아비게일 2010.06.13 3103
743 브룩하이머 제작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 <마법사의 제자> 공식 포스터 [4] morcheeba 2010.06.13 3765
742 이런 조건에 맞는 영어단어 뭐있을까요? [14] 새로운아침 2010.06.13 3299
741 페르시아의 왕자 재미있어요! [4] 폴라포 2010.06.13 3119
740 끝도없군요 [1] 메피스토 2010.06.13 2101
739 컨닝하는 걸 봐주는 건 어떤 이유에서죠? [15] 나미 2010.06.13 39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