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가 없는 12월[게임]

2010.06.06 13:57

catgotmy 조회 수:4384



몇번 하려고 하다가 포기했던 게임이에요. 좀 듣고 읽고 있기가 부담되거든요.


찌질하다고 해야할지..


다행히 지금 상태와 싱크가 되서 이제야 만나게된 게임이네요.


이 때를 기다려서 이 게임이 있던거겠죠.


2003년 작품인데도, 캐릭터 성격이 그다지 전형적이지 않아요.


어떤 생각으로 만든건지 잘 모르겠어요.


그래도 게임을 하면서 뭔가 깨닫는건 있었네요. 인터랙티브 소설이란건


이리저리 선택지가 있기 때문에, 그 선택지는 어떤 결론으로 가기 쉬운지 볼 수 있으니까요.


완성도는 어쨌건 게임의 주제에 대해서는 동감했어요.



p.s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사회문제를 구조만의 문제로 돌리기에도 개인만의 문제로 돌리기에도 애매한데


음..


p.s2 그건 그렇고, 오랜만에 가본 교회는 여전했어요. 여전하다는걸 알고 갔지만


<힘들어도 십일조 생활>이라고 교회 계단 옆에 붙어있는걸 보고..


교회 주보에 헌금이 천만원 단위로 걷힌걸 보고..


뭔가 알싸한 기분이었죠. 난 그저 사람이 그리워서 온것 뿐인데.


p.s3 유튜브는 어케 하는거죠? 바뀌니까 좀채;;


추가..


ps 4 동영상 확인을 안하고 올렸군요. 보셨을 분은 없을것 같지만. 원래 오프닝은 얌전한데 그게 소스보기가 안되서 다른걸 올렸는데


그게 다른 편집본이라..보신 분이 있다면 죄송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29
678 축구 보면서 먹으려고 치킨을 시켰거든요. [6] 서리* 2010.06.12 5037
677 이익에 따라 거짓말을 하거나 시치미를 떼는 사회. 고인돌 2010.06.12 2705
676 클럽에 왜 가나요? [9] 주근깨 2010.06.12 4738
675 시베리아의 이발사를 봤어요. 요가. 핀란드식 케잌. [3] therefore 2010.06.12 3597
674 다음주 주말에 부모님 모시고 갈 만한 데 추천 부탁드려요 [2] pit_a_pat 2010.06.12 2794
673 어떤 사람을 좋아하고 싫어하는 일이 노력한다고 될까요? [15] 비네트 2010.06.12 3954
672 오늘 있었던 일.. [5] Apfel 2010.06.12 2580
671 웹툰 하나 아주 강하게 추천합니다. [20] RoyBatty 2010.06.12 8461
670 한겨레가 왜 어려운지 알거 같아요. [47] soboo 2010.06.12 7612
669 6월에 전시가 많기도 많군요. 전시 정보들 모음. [7] mithrandir 2010.06.12 4167
668 유령 작가와 방자전, 작가 이름 혼동하기. (스포일러 재중) [5] keira 2010.06.12 2880
667 수준떨어지게... [2] 늦달 2010.06.12 3212
666 심리전은 북한이 한수 위인 듯 [4] 가끔영화 2010.06.12 3610
665 축구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오늘 뭐하시나요? [13] wadi 2010.06.12 3780
664 토요일 점심은 뭐 드셔요? [10] 걍태공 2010.06.12 3238
663 스밀라의雪에대한감각™ 님 보세요. [49] 오애 2010.06.12 4739
662 블로씨는 이제 좀 두고.. [12] therefore 2010.06.12 3669
661 웹브라우져 - 익스플로러, 크롬, 사파리 그리고 기타 [3] 서리* 2010.06.12 3017
660 스탠포드가 준비한 신의 한수? [21] 걍태공 2010.06.12 7179
659 유희열옹의 결정을 지지합니다. [6] egoist 2010.06.12 62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