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 '벨기에산' 어쩌고 하면서 치즈 이야기를 했었는데, 인터넷으로 좀 검색해다보니 'Belgioso'라는걸 알았어요.

귀도 난청도 눈도 워낙 해태눈이다 보니 저걸 '벨기에'라고 읽었네요..-_-; (변명을 하자면 포장지의 글자가 접혀있었..)

 

일단 전자렌지에서 돌린 시간이 너무 길었던게 폐인이 아닐까 싶기도 해서,

내일은 10초 정도 돌리거나 아니면 그냥 먹어볼까 해요. 양도 너무 많았던 것 같고...

 

퇴근하면서 에이스나 빠다코코넛 같은 비스킷류를 좀 사와봐야겠네요.

음료는.. 와인은 돈도 돈이고 술을 잘 안 마시니까 여차하면 포도쥬스.. 돈이 더 궁하면 써니텐이라도 사서..;

 

검색에서 찾은 초보자용 치즈소개 기사에서는 먹기 전에 냄새를 맡아보는건 비추천하더군요.

사실 전자렌지 돌리고난 다음이 문제였던 거지만 그래도 열을 가하지 않고 냄새 맡지않고 그냥 먹어보면 맛이 있을지도..(아직 안 먹어봐서;)

 

하여간.. 내일 퇴근 후가.. 결전의 그 순간이군요.

 

우유는 1000ml를 사도 한시간이면 금새 다 마셔버리니까.. 치즈 먹고 배탈날 일은 없겠죠?

 

 

http://www.cheesemarket.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612&category=003001

 

아마 이게 아닐까 싶은데 (포장지를 버리고 다른 비닐봉지에 담긴 상태라..)

혹시라도 초보자용 먹는 방법 추천해주실 분 안 계신가요?

 

 -

연성치즈 경성치즈.. 오로지 생각나는건 '일제시대를 배경으로 한 강철의 연금술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3
921 [아침엔바낭] 비오는날 들은 노래, 다이어트, 소개팅 등등... [10] 가라 2010.06.16 3945
920 맑은 하늘이 좋아요. [6] 자두맛사탕 2010.06.16 2318
919 [듀나IN] 비욘세 다리를 만들고 싶어요.. [6] 1q83 2010.06.16 4748
918 [펌] 추억의 라면 모음 (라면의 역사)| [12] carcass 2010.06.16 7399
917 정대세 선수 [149] 앜명 2010.06.16 7034
916 북한 vs 브라질 경기를 기다리느라 졸리신 분들에게... [1] eple 2010.06.16 2336
915 보고 있기 힘든 영화 - 윤종빈, 비스티 보이즈 [10] cc 2010.06.16 3783
914 일본의 하야부사 대단하네요. [8] carcass 2010.06.16 4161
913 점점 활성화 되고있네요 [3] 사람 2010.06.16 2479
912 장마는 막걸리의 계절입죠. [15] 푸른새벽 2010.06.16 3129
911 브라질 경기 기다리시는 분들 E3 라이브 보시죠(끝) [1] 8 2010.06.16 2428
910 지금 심야식당 해요 '-' [14] 유자차 2010.06.16 3771
909 때 이른 식단 공개 [33] 벚꽃동산 2010.06.16 5102
908 아르헨티나전과 이웃주민 [3] 알리바이 2010.06.16 3151
907 북한 경기 보려고 기다리시는 분들 같이 시간 보내요. [34] 걍태공 2010.06.16 2417
906 자전거에 스쿠터 헬멧 쓰면 이상할까요? [16] 물고기결정 2010.06.16 3710
905 오늘 도서관에서 빌린 책 [5] march 2010.06.16 3062
904 달리기를 시작했습니다 [18] march 2010.06.16 3282
903 마라톤 도란도와 헤이스 [1] 가끔영화 2010.06.16 2754
902 그 분께서 강림하셨습니다. [17] 8 2010.06.16 3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