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결과적으로 받는 총액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면 대부분은 그렇게 할 것 같은데, 별로 안좋은 조건, 예를 들면 이런 형태라면 말이죠.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기존       1억      1억     퇴직

변경       5천      5천       5천     5천    퇴직

 

젊은 나이 말고, 정년퇴직을 전제로요. 같은 돈 받고 정년을 2년 더 늘려주는 효과인거죠. 이른바 '임금피크제'를 두고 정부와 회사측이 원하는 모델은 인건비는 이렇게 굴리면서, 전직원 말고 2년 더 쓰고싶은 직원에게만 선택적으로 적용하는 것인듯 합니다.

 

직원으로서는 받을 돈은 어차피 2억인데, 이걸 2년동안 받느냐, 4년동안 받느냐의 차이만 있는거죠. 화폐의 시간가치만 생각하면 볼 것도 없이 반대해야하는데, 고령화사회가 되다보니 이렇게라도 ‘현직’에 오래 있기를 원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아요.

 

글쎄요. 저로서는 2013년이나 2014년에 자식이 결혼해서 그동안 이 회사에서 뿌려놓은 축의금을 다 회수해야 한다, 혹은 대학등록금을 다 대주는 회사인데 아이가 2014년까지 대학을 다닌다, 뭐 이정도 이유가 있지 않으면 싫어요. 그냥 2년 더 현직에 있고 싶다는 생각은 현재로서는 없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6
3343 광고 하나 [2] daviddain 2021.08.03 156
3342 (영화 바낭)점쟁이들 [3] 왜냐하면 2021.08.03 221
3341 조응천, 윤석렬에게 "충심으로 말한다, 다리 오므려라" [8] 풀빛 2021.08.03 989
3340 술에 대해 [9] catgotmy 2021.08.03 502
3339 [게임바낭] 근래에 한 게임 셋 소감입니다 [6] 로이배티 2021.08.03 340
3338 블랙 위도우를 보고 생각난 배우 드립 [1] 남산교장 2021.08.03 307
3337 요즘 최고의 블랙 코미디 [3] 가끔영화 2021.08.03 593
3336 [넷플릭스바낭] 패기 넘치는 제목의 이탈리안 호러, '클래식 호러 스토리'를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21.08.03 419
3335 [국회방송 명화극장] 세 가지 색 - 화이트 [5] underground 2021.08.03 359
3334 직장 동료 남자분과 얘기하다가 외 얘기 1가지 [6] 채찬 2021.08.03 605
3333 심심한 외모 바낭 [2] thoma 2021.08.03 423
3332 윤석열 캠프측에서 페미발언에 대해 빠른 해명을 하셨네요. [16] Lunagazer 2021.08.03 1030
3331 이런저런 잡담...(여행) [1] 여은성 2021.08.04 224
333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1.08.04 458
3329 [바낭] 여자 배구 보시는 분은 없겠죠 ㅋㅋ [109] 로이배티 2021.08.04 872
3328 대체육. 콩고기 상품 추천해주실만한게 있을까요? [6] 한동안익명 2021.08.04 322
3327 감사 노트(가지가지합니다) [3] thoma 2021.08.04 283
3326 [뉴스링크] '피해자답지 않다' 무고 몰아가는 검찰 [9] 나보코프 2021.08.04 554
3325 점심시간에 본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이야기 [12] 부기우기 2021.08.04 409
3324 아주 볼만한 사진들 가끔영화 2021.08.04 24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