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결과적으로 받는 총액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면 대부분은 그렇게 할 것 같은데, 별로 안좋은 조건, 예를 들면 이런 형태라면 말이죠.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기존       1억      1억     퇴직

변경       5천      5천       5천     5천    퇴직

 

젊은 나이 말고, 정년퇴직을 전제로요. 같은 돈 받고 정년을 2년 더 늘려주는 효과인거죠. 이른바 '임금피크제'를 두고 정부와 회사측이 원하는 모델은 인건비는 이렇게 굴리면서, 전직원 말고 2년 더 쓰고싶은 직원에게만 선택적으로 적용하는 것인듯 합니다.

 

직원으로서는 받을 돈은 어차피 2억인데, 이걸 2년동안 받느냐, 4년동안 받느냐의 차이만 있는거죠. 화폐의 시간가치만 생각하면 볼 것도 없이 반대해야하는데, 고령화사회가 되다보니 이렇게라도 ‘현직’에 오래 있기를 원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아요.

 

글쎄요. 저로서는 2013년이나 2014년에 자식이 결혼해서 그동안 이 회사에서 뿌려놓은 축의금을 다 회수해야 한다, 혹은 대학등록금을 다 대주는 회사인데 아이가 2014년까지 대학을 다닌다, 뭐 이정도 이유가 있지 않으면 싫어요. 그냥 2년 더 현직에 있고 싶다는 생각은 현재로서는 없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6
3343 (광림교회) 김정석 목사 차별금지법 반대.youtube [2] catgotmy 2022.04.21 383
3342 정의당 복당신청완료 [6] 적당히살자 2022.03.31 383
3341 [아마존프라임] 슬픈 힐링 영화, '사운드 오브 메탈'을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22.03.07 383
3340 너와 나의 경찰수업 - 디즈니 플러스 [1] skelington 2022.02.02 383
3339 (영화바낭)경관의피를 봤습니다. [4] 왜냐하면 2022.01.11 383
3338 <축구> 제라르 울리에 감독 사망했군요. [2] daviddain 2020.12.15 383
3337 작은 집단과 분석의 욕망 [1] Sonny 2020.09.25 383
3336 이런저런 일기...(행복과 건강, 딸기빙수) 안유미 2020.01.04 383
3335 보스턴 심포니 공연을 둘 중 어느 것으로 고를까 고민되네요 [2] 낭랑 2019.12.05 383
3334 You 2시즌을 시작(댓글에 스포 유) [21] daviddain 2020.08.19 383
3333 영화 '결백'을 봤는데 궁금한 점... 지나가다가 2020.08.12 383
3332 Peter Mayhew 1944-2019 R.I.P. [4] 조성용 2019.05.03 383
3331 언론의 손모가지 [1] 도야지 2017.04.19 383
3330 2017 Screen A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7.01.30 383
3329 이번 nba 플레이오프는 클리퍼스 경기가 제일 재밌네요. [7] catgotmy 2015.05.11 383
3328 [듀나인] html 적용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하여 ㅠㅠ [2] 골칫덩이 2015.01.25 383
3327 BBC의 만리장성 슬로우 오딧세이를 보니 드론의 위력 [3] 가끔영화 2021.01.07 383
3326 소울_영혼의 시작과 끝 [3] 사팍 2021.01.26 383
3325 [영화바낭] 대략 17년만에 vod 출시된 영화, '미 앤 유 앤 에브리원'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22.04.03 382
3324 (영화바낭)칠드런 오브 맨 [9] 왜냐하면 2022.03.07 3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