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올렸던 '우타방'의 박용하 스페셜. (1편)


이어서, 2편.


- 박용하는 늘 한국보다는 일본에서 더 인기있었던 것 같습니다. 일본의 메이저 토크쇼에 거의 반 년에 한 번 꼴로 출연하고, 무도관 라이브를 만석으로 채우고.... 그래서 그가 국내에서 '작전'이나 '온에어'로 주목받을 때에는 은근히 기분 좋았죠. 해외의 이름값에 비해 좀 평가절하되고 있는 것 아닌가 싶었으니....


사실 박용하는 저한테는 조금 미묘한 이름입니다. 관심은 있으되, 그러나 관심도의 탑을 차지했던 배우는 아닌 그런 미묘한 위치. 그러면서도 현재의 조연급 위치에서 올라와 언젠가는 탑으로 올라서지 않을까 기대하게 만드는... - 그래서 '작전' 영화가 꽤 마음에 들었었습니다. 재미있는 금융서스펜스물이기도 했지만 조연이 주연을 꿰어차게 되었단 점에서 뭔가 꿈은 이루어지는 듯한 대리만족감을 느끼기도 했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허무하게 가 버리냐, 이 무정한 양반 같으니라고.

농담삼아 우타방의 저 아저씨 둘이랑 '골프드라마 온천수증기살인사건' 찍기로 했던 약속은 이제 못 지키겠구나....

무도관 라이브에서는 저 쇼프로에서 이시바시한테 배운 몇 마디 서툰 일본말 잘 써먹어서 관객 호응 좋았잖아.

그걸 다 이제 추억으로 남기고 그냥 훌쩍 모진 세상 혼자서 떠 버리냐, 이 사람아. 당신이 참 원망스럽네. 명복을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3332 오래 전에 만들었던 것. [12] Jager 2010.07.21 2613
3331 [듀나인] (혼자가서 쉴만한) 여름휴가지 추천 좀.. [3] 가라 2010.07.21 2258
3330 야구를 보면서 처음 느껴본 당혹감, 이상한 논리. [14] 달빛처럼 2010.07.21 3158
3329 게시판 아이디어 하나 [25] DJUNA 2010.07.21 3450
3328 짐 자무쉬 감독 <리미츠 오브 컨트롤> 8월 12일 개봉(빌 머레이, 틸다 스윈튼,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 출연) [3] morcheeba 2010.07.21 2631
3327 이거시야말로 양지 지향형 인간의 전형 [1] bunnylee 2010.07.21 2543
3326 [기사 링크] "명박돌이" 이어 "똥파리 보수" 탄생 [1] bunnylee 2010.07.21 2230
3325 [아침엔바낭] 그냥 이것저것 [4] 가라 2010.07.21 1477
3324 [bap] 이외수 작가 좋아하시나요? [1] bap 2010.07.21 2247
3323 여름 어떻게 보낼까요 [6] 633 2010.07.21 1920
3322 음방합니다. [1] run 2010.07.21 1804
3321 "직장생활, 외모가 실력보다 우선" .... [7] soboo 2010.07.21 4721
3320 매미가 울질 않네요. [23] 몰락하는 우유 2010.07.21 3045
3319 [바낭]부모님과의 관계 [12] 생귤탱귤 2010.07.21 3190
3318 아 비가오네요.. [12] 제주감귤 2010.07.21 2353
3317 린지 로한 감옥생활 시작하는군요 [8] 가끔영화 2010.07.21 4148
3316 [킬러 인사이드 미] 봤어요. (스포일러 가림) [1] 프레데릭 2010.07.21 2225
3315 호랑이 기운이 솟아나요 [2] 01410 2010.07.21 2353
3314 [듀9] 화장 초보가 메이크업 레슨 받을 수 있는 곳 & 하이라이터/쉐이딩 추천 부탁드려요! [7] 대서양퍼핀 2010.07.21 3436
3313 [이끼] 봤어요. [10] 프레데릭 2010.07.21 28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