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체 왜 이런 영화를 만들었냐는 질문을 받을만 해요. 이 영화를 진지하게 앉아서 보고 있으면 심기가 불편합니다.

폭력에서 성적 긴장감을 느끼라는 것인가, 한국 포스터의 섹슈얼 서스펜스라는 쟝르는 대체 뭘 보고 하는 말인지.

저는 이 영화의 몇몇 장면들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준비를 할 수 있었지만,

이 영화를 단지 그 한국 홍보물만 보고 보러 온 사람들은 충분히 충격을 받을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어요. 두 명이 영화 중간에 나가더군요.

섹슈얼 서스펜스라는 쟝르로 관객을 꼬득이는 홍보물을 보면, 별 생각 없이 만들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어요.

저는 그냥 못 봐줄 정도였다거나, 괴로울 정도는 아니고, 마음을 비우고 본 편이지만,

그러지 못 할, 극장에 와서 뭘 보나 하다가 별 생각 없이 이 영화를 고른 몇몇 관객에게 최소한의 경고성 멘트를 넣었어야 한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2. 영화는 굉장히 뻔뻔해요. 주인공의 뻔뻔함과 무죄의식은 극치를 달하고, 덧붙여 음악은 되려 경쾌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 일반적인 영화의 패턴을 아주 매정하게 무시하는 장면도 나와요.

스포일러 ->아니 죽다 겨우 살아난 조이스를 그렇게 또 죽여도 되나요???<-

 

3. 크레딧이 나오면서 shame on you 라는 가사가 반복되는 노래가 나와요.

뭐랄까요. '만약 관객 중에 이 영화를 보면서 묘한 자극을 받았다면 너도 싸이코, 너도 변태야. 부끄러운 줄 알아.' 라는 느낌도?

 

4. 빌 풀먼이 나와요! 전 빌 풀먼을 알아봤어요. 물론 처음 크레딧에 빌 풀먼 이름을 확인하고 영화를 봤지만.

정신이상자로 나오고, 몇 초 나왔을까 싶을 정도로 까메오더군요. 하지만, 영화의 흐름을 뒤집어 엎는 중요한 역할이더군요.

 

+ 불편한 영화일 수도 있고, 그냥 뭐 봐줄만한 영화일 수 있어요. 이 영화를 그냥 덤덤하게 보려면, 진지하게 보지 말고,

마치 슬래셔 무비를 보듯, 크루거가 칼날을 배에 꼽았다 뽑아도 별 느낌이 안 들듯, 현실에선 일어나지 않는 영화를 보듯 보면 별 거 아닌 영화기도 하더군요.

그래 어짜피 영화고 다 가짜니까.

 

+ 일라이어스 코티스, 사이먼 베이커도 나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9
3732 새로고침을 몇십번을 한 것 같아요. 사춘기 소년님 힘드시겠네요. [3] 스위트블랙 2010.07.26 2439
3731 드디어 인셉션을 봤습니다 (영화 보는데 집중하기 힘드니 안보신 분들은 넘어가 주세요) [3] Apfel 2010.07.26 2699
3730 이베이 쇼핑, 뭘 사면 좋을까요? [3] no way 2010.07.26 1679
3729 소니 Nex-5 을 사려고 하는데.... Jade 2010.07.26 1749
3728 질문이여) 하나님의 교회 가 뭐예요? [9] 연금술사 2010.07.26 2902
3727 한국 락밴드중 하나만 무작위의 외국인에게 추천하라면.. [11] catgotmy 2010.07.26 3527
3726 인셉션 제작비가 다크 나이트와 2500만 달러밖에 차이 안나네요. [9] 푸른새벽 2010.07.26 3847
3725 그래도 이 상황에서 [2] 사람 2010.07.26 1777
3724 인셉션 보고 생각난 속담...(스포일러 일수도) [13] 슈베이크 2010.07.26 3349
3723 장상으로 단일화했네요. [15] 꽃띠여자 2010.07.26 3150
3722 (기사)조갑제, 유명환의 "이북 가 살아라" 극찬 [4] chobo 2010.07.26 2386
3721 인셉션, 저는 별로.. [12] 감자쥬스 2010.07.26 3304
3720 제인오스틴의 파이트클럽 [2] Death By Chocolate 2010.07.26 2348
3719 [기사 링크] "코미디 세 편이 노무현을 FTA 벼랑으로 몰았다" [2] bunnylee 2010.07.26 2200
3718 얼마전부터 듀나 접속이 되다 말다 하네요 [9] none 2010.07.26 2351
3717 양준혁 선수 은퇴하네요 [20] august 2010.07.26 2908
3716 EBS 토요일 세계의 명화 서부영화 특선 상영작들 [1] Wolverine 2010.07.26 2224
3715 서태지와 아이들 3집 컴백 당시 뉴스데스크 [7] 01410 2010.07.26 2999
3714 아침에 TV 보시죠? [5] 웬즈데이 2010.07.26 1948
3713 애인같은 남자친구. [7] 서리* 2010.07.26 38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