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부모님과의 관계

2010.07.21 02:01

생귤탱귤 조회 수:3194

스스로는 그렇게까지 잘못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나, 부모님께서 크게 화가 나신 일을 저질렀는데

그러니까 ㅇㅅㅇ 새벽에 지인들과 즉흥적으로 바다를 보러 갔다 왔어요.

그 일로 인해 엄마와 사이가 굉장히 크게 틀어졌습니다.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바다를 보러 갔다왔다는 것을 이해를 못하시는 게 문제.

저는 그냥 놀러갔다 온 것이라 생각하지만, 엄마 생각에는 '왠 양아치같은 놈들과(지인들 중에 남자분도 있었거든요) 놀아났다' 라고 생각하시는 듯 합니다.

원래도 별로 모녀지간에 사이좋은 타입은 아니긴 했습니다만

이 일로 화내시고 울고 뒷목 잡고 쓰러지신 걸 보니 조금 어이가 없기도 하고

 

부모님께 경제적으로 독립한 지도 5년 가까이 되었고 나이도 이제 먹을만큼 먹었는데 ㅠ_ㅠ

저렇게까지 히스테릭하게 반응하시는게 좀 너무하다 싶은 부분이 있어요. (최근 정신적으로 좀 불안정한 상태시긴 했어요)

 

지인들에 의하면 '어머니가 별 일도 아닌 것에 저렇게 과민반응하게 만든 너의 잘못' 이 결론인데

제가 엄마와 커뮤니케이션을 잘 하지 못하는 게 제일 큰 문제인 것 같거든요.

이런 상황은 어떻게 타개해야 할지 잘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9
3732 새로고침을 몇십번을 한 것 같아요. 사춘기 소년님 힘드시겠네요. [3] 스위트블랙 2010.07.26 2439
3731 드디어 인셉션을 봤습니다 (영화 보는데 집중하기 힘드니 안보신 분들은 넘어가 주세요) [3] Apfel 2010.07.26 2699
3730 이베이 쇼핑, 뭘 사면 좋을까요? [3] no way 2010.07.26 1679
3729 소니 Nex-5 을 사려고 하는데.... Jade 2010.07.26 1749
3728 질문이여) 하나님의 교회 가 뭐예요? [9] 연금술사 2010.07.26 2902
3727 한국 락밴드중 하나만 무작위의 외국인에게 추천하라면.. [11] catgotmy 2010.07.26 3527
3726 인셉션 제작비가 다크 나이트와 2500만 달러밖에 차이 안나네요. [9] 푸른새벽 2010.07.26 3847
3725 그래도 이 상황에서 [2] 사람 2010.07.26 1777
3724 인셉션 보고 생각난 속담...(스포일러 일수도) [13] 슈베이크 2010.07.26 3349
3723 장상으로 단일화했네요. [15] 꽃띠여자 2010.07.26 3150
3722 (기사)조갑제, 유명환의 "이북 가 살아라" 극찬 [4] chobo 2010.07.26 2386
3721 인셉션, 저는 별로.. [12] 감자쥬스 2010.07.26 3304
3720 제인오스틴의 파이트클럽 [2] Death By Chocolate 2010.07.26 2348
3719 [기사 링크] "코미디 세 편이 노무현을 FTA 벼랑으로 몰았다" [2] bunnylee 2010.07.26 2200
3718 얼마전부터 듀나 접속이 되다 말다 하네요 [9] none 2010.07.26 2351
3717 양준혁 선수 은퇴하네요 [20] august 2010.07.26 2908
3716 EBS 토요일 세계의 명화 서부영화 특선 상영작들 [1] Wolverine 2010.07.26 2224
3715 서태지와 아이들 3집 컴백 당시 뉴스데스크 [7] 01410 2010.07.26 2999
3714 아침에 TV 보시죠? [5] 웬즈데이 2010.07.26 1948
3713 애인같은 남자친구. [7] 서리* 2010.07.26 38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