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글

2010.07.30 23:42

01410 조회 수:2505

내가 오랫동안 헤엄쳐서 건너 온 깊은 바다 그 안에 눈물과 땀과 증오와 회한을 버렸다 겨우 기슭에 닿아 숨을 고른다


해변가의 태공이 낚싯대로 그것들을 건져 올린다 내가 버렸던 것들이다 이리저리 섞어 음료수같이 달디달게 마신다 


나는 그것을 본다 내가 버린 것이기에 아깝지는 않다 그러나 한순간의 쾌락을 위해 그가 꺼낸 화폐는 명예였음에 놀란다


평범으로 가장하는 지나친 겸양을 두고 해인사 스님이 말했다 그걸 위선이라고 하는 거다 이 마군이 같은 놈의 손아


어차피 열폭하는 것 익명이면 뭐하겠는가 명정한 거짓없음 앞에서 이길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으니 편안하다


까보지 않으면 어떻게 알겠는가 월급명세서 집구조 가족 얼굴 등기부 등본 재산세 납부 내역 없으면 어떻게 믿을까


일말의 의심은 있다 예전에 보았던 축생도 안의 수많은 잡버러지 인간군상들 그 중에는 뇌내망상증도 많았기에


설령 전부 사실이라 하더라도 나와는 관계없으리라 어차피 내 통장에 십원짜리 한 장 안 부쳐줄 사람 아니겠는가


살아오며 정말 고마운 사람들이 내 주위에 많다 가진 자들 중에 많이 내게 베풀었다 그 중에 그의 이름은 없으리라


또한 그 이름을 욕되게 하는 사람이 그의 천국에 갈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이 세상의 이치가 아니겠는가


나는 진지하게 산다 누군가에게는 그것조차 유희이다 꿈의 가치에 대해 잠깐이나마 논하고자 했다 그것만 후회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2
4412 김C 인터뷰 - '당신을 위해 만든 것 아니니 드시던 술이나 계속 드시라' [10] soboo 2010.08.04 7946
4411 실직했는데 고시는 합격했어요. [10] ingenting 2010.08.04 4569
4410 일본 꼬마 여배우 [5] 야옹씨슈라 2010.08.04 3398
4409 불고기란 쉬운거구나!! >_< [11] 톰티트토트 2010.08.04 3767
4408 소지섭이요 [8] 사람 2010.08.04 3714
4407 김지운 감독의 다리 페티쉬 [20] catgotmy 2010.08.04 9240
4406 원 세상에, 이런 액션영화가 개봉을 하는군요 [23] 메피스토 2010.08.04 3829
4405 과천현대미술관 [1]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2010.08.04 2142
4404 메리 루이즈 파커 - [Howl] (2010) 스틸 한 장 [2] 프레데릭 2010.08.04 4850
4403 참 견디기 힘든 나날들입니다. [6] 나미 2010.08.04 4466
4402 어떤 카페를 탈퇴했어요. [16] 스위트블랙 2010.08.04 6106
4401 충격과 공포의 치즈팬더 [17] tigertrap 2010.08.04 4412
4400 둘이 사귄데요~ [6] 반달강아지 2010.08.04 7007
4399 여러 가지... [11] DJUNA 2010.08.04 5951
4398 <양동근> 와일드카드 보고나서 [5] 구름그림자 2010.08.04 2946
4397 지금부터 francis님이 개척한 듀게 한번에 들어오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3] 가끔영화 2010.08.04 8437
4396 지금 바르샤와 올스타전..(2:1). 시작 1분만에 최성국 골이 터졌는데... ,이동국 방금 골 넣었네요, 메씨 동점골. [7] nishi 2010.08.04 2220
4395 아무도 샤이니 이야기를 안 하길레.. [13] art 2010.08.04 6067
4394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8.04 1483
4393 잡담들 [2] 메피스토 2010.08.04 16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