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3가, 한일식당

2010.09.01 00:09

01410 조회 수:5032


종로3가, 서울극장 뒤 맛집 골목에 있는 생선구이 정식집 한일식당....

자라난 환경 때문에, 밥상에 육고기보다는 생선을 훨씬 많이 봤습니다.
그래서 제 혈관 속에는 가끔 생선비린내가 흐르고 있는 게 아닐까 의심이 될 때가 있습니다.(....)
가끔 푸성귀 or 기름진 거 - 서울쪽 싼 밥집 특유의 양극화(?)에 슬슬 질리기 시작하면
하루 날 잡고 종로3가까지 어떻게든 비척비척 찾아나가죠.

사실, 항상 그렇게 '특식'을 먹기엔 자취생의 주머니 사정이 썩 좋지는 않죠.
게다가 가끔 사람 만나고 술도 마시고 극장도 가야죠...?
여튼 그럴 때 간에 밥심을 채워넣는 파워서플라이 같은 곳이 바로 이 곳입니다.




서울극장이 있는 종로3가 14, 15번 출구로 올라와서 두리번거려보면


이런 골목길이 보이고, 약국 옆으로 쑥 들어오시면 틀림없습니다.



* 저 골목으로 쭈욱 들어가면 필름 도매상으로 유명한 '삼성사' 가 있습니다.





일단 삼치구이 정식을 시켜봅시다. 된장찌개는 4천원인데 그것도 맛있습니다만
이 집은 이렇게 한상 푸짐하게 차려주는 돌솥 생선 정식 메뉴들이 주력입니다.
(두 명이 가면 하나씩 시켜먹고 먹으면 좋은 듯...)




그냥 김치.



밥은 돌솥밥이니


밥은 이렇게 빈 그릇에 퍼내어 두고


밥을 다 퍼낸 돌솥에다가는 (추억의 알루마이트 주전자...) 미지근한 보리차를 부어 숭늉을 만듭니다.
시원한 물이 마시고 싶을 때에는, 따로 달라고 하면 줍니다.



잘 구워져 나온 삼치 한동가리... 애법 큽니다.


본격적으로 식사를 시작하기 전에, 먹기 좋게 뒤집어봅시다.

(먹는 도중에 생선토막을 뒤집는 건, 항구 도시라면 세계 공통적으로 금기시되는 사항인 것 같습니다.
우리 동네에서도 되게 뭐라하는데.... 욕지도에서도, 남해에서도, 군산에서도, 목포에서도, 심지어 일본이나 프랑스에서도
밥상머리 예절로는 피해야 할 행동이라고 하는군요. 어선이 뒤집히는 걸 연상케 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이 녀석의 용도는



뭐, 이런거...




가게 안이 좁고, 특히 테이블이 비좁은데다, 점심시간에는 종로 인근의 직장인 및 탑골공원에 죽치고 사는 할배 군단(....) 어르신들 덕택에 꽤 북적거립니다.
장사 잘 되는 집들이 으레 그렇듯 테이블 회전은 잘 되지만, 느긋하게 먹으려면 오후 2시 이후에 가는 게 나을 것 같더군요.

예전에는 여기서 한 끼 먹으면 정말 든든하다 싶었는데,
언젠가 주인 바뀌고 (호호백발 할매 더 이상 안 보입니다...) 나서부턴 그저 그런 밥집이 되었더군요.
그래도 뭐 생선은 괜찮은 편입니다마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