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처방 경험기 (전주)

2010.08.04 08:35

늦달 조회 수:2901

전주에 체육문화회관이 생겼는데

뭐 도민의 세금으로 짓고 운영하는 곳이라 그런지 몰라도 서울에서 하면 20만원은 넘을 것 같은

운동처방을 무료로 해줍니다. 그것도 거의 2시간에 걸쳐.

어제 경험하고 왔어요.

일단 인바디 체크도 차원이 다른 기기 여기서는 모든 수치 카드로 자동 등록되어

컴퓨터로 출력되더군요.

키, 체중부터 시작해서 약력, 배근력, 다리근력, 심폐지구력 등등..

그동안 티비에서만 보아오던 각종검사를 다 할 수 있었습니다. 

검사가 한시간, 상담이 한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그동안 운동한 보람이 있어 모든 결과에 걸쳐 Best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같이 여친결과는 참담하더군요.


전 일단 타고난 유전적 소질 자체가 좋지 않은데 후천적 노력으로 좋아진 경우고,

여친은 타고난 유전적 소질은 소위 태능인 정도로 아주 좋았습니다.

심폐지구력부분에서 심장기능은 상위1%에도 들어가는 소위 타고난 건강체질인거죠.

그런데 문제는 170cm 에 60kg 라는 몸무게에도 불구하고

턱없이 적은 근육량, 특히 다리 근육은 55kg 정도의 하중을 견디는 근력밖에 없어서

여자친구의 체중을 견디는 것이 다리에는 무리였던 거죠.

그동안 수없이 병원을 들락거리면서도 원인을 찾을 수 없었던 오른쪽 무릅 통증도

양다리의 심각한 근력차, 증 체중을 견딜 수 있는 힘의 차이가 컸습니다.

같은 다리인데 15kg 정도의 차이가 나더라고요.

그러니 힘이 많이 있는 다리만 많이 쓸 수 밖에 없고 한쪽 무릅에 이상부하가 걸릴 수 밖에 없는 거 였습니다. 

많은 여성분들이 이런 경우라고 합니다.

자신의 체중도 견딜 수 없는 다리힘을 지니고 있는거죠.

여친의 경우 하체가 두꺼워서 저보다 다리가 훨씬 굵고 튼튼해보입니다.

그런데 외관상 보이는 그런 모습은 전혀 상관이 없더군요.


그래서 처방은 온통 여자친구에게 집중되고 상담도 여자친구에게 집중되었습니다.

전 그냥 지금처럼 운동하세요. 잘 아시니까 그러더니,

여친은 요일별 유산소,무산소, 신체부위별 운동을 다 처방해주었습니다.

처방전에 요일별 운동량과 방법이 상세하게 기재되었는데

이렇게 실행하고 2주후에 다시 와서 체크하고 다시 처방을 내려준다고 하네요.

가장 놀라운 것은 이 모든 것이 무료라는 것이죠. ^^


전주에 사는 분, 아니면 전주에 들릴 기회가 있는 분은 예약을 잡고

한번 경험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전 이번 여름에 살이 4KG 불어 드디어 소망이던 70KG 을 넘게 되었습니다. 

더위에 강한 것은 알고 있지만 이렇게 살까지 찌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70kg이 넘으면 좋을 것 같았는데 세상에 마냥 좋은 것은 없어요.

덕분에 배가 나오기 시작하네요. ㅡ.ㅡ

저도 이제 유산소 운동을 시작해야 합니다.

내장지방수치가 1.6이 나와서 유산소 운동을 이제 하라고 하더라고요.

뛰는 것도 유산소와 무산소를 결합해서 뛰는 방법이 있는 것도 어제 알았어요.

운동 열심히하고 2주후에 다시 검사하는 것이 기대됩니다.

어제 여친에게 운동을 처방전보다 약하게 시켰는데

그 약간의 무리에도 힘이드나 봐요.


여성분들 먹는 것도 그렇지만

운동도 신경쓰세요.

어제 처방해준 박사님이 말씀이,

전 80세 넘어서도 건강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여치은 50넘어가면 휠체어 타야할 경우까지 예상할 수 있다면

예상 건강까지 말씀해주시면서 건강유지를 당부하시더라고요.

사실 박사학위까지 받은 사람에게 이런 처방을 무료로 받으니까

사실 좀 미안해서 담에 갈 때는 뭐라도 사가지고 갈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8
4934 AK:100의 마지막, 라쇼몽 봤어요! + 난 여러분을 믿었는데!!! [13] 봄고양이 2010.08.11 2641
4933 듀9 ] 더위 타는 증세일까요 [1] run 2010.08.11 1780
4932 (굽신바낭) 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 부제: 가는 날이 장날 [24] soboo 2010.08.11 5435
4931 (초바낭) 즐겨쓰는 이모티콘.. 2 ( For pacem) [6] 알리바이 2010.08.10 3012
4930 오늘 영상자료원에서 라쇼몽을 봤습니다. (스포일러 있습니다) [8] 브로콜리 2010.08.10 1985
4929 야채는 재래 시장이 쌉니다. [28] 푸른새벽 2010.08.10 4143
4928 이젠 지난 뉴스에서 재밌는 사진을 만들어 내는군요 [2] 가끔영화 2010.08.10 2339
4927 지난주 청춘불패를 봤습니다. 간만에 또 몰카를 하더군요. [2] nishi 2010.08.10 1791
4926 사흘간 아고라를 뜨겁게 달군 이혼글 [39] 키엘 2010.08.10 8088
4925 골프장에 대한 혐오 [13] 늦달 2010.08.10 3145
4924 때 늦은 눈 가끔영화 2010.08.10 1456
4923 [사진] 일상의 풍경들 [10] 낭랑 2010.08.10 2254
4922 [사진] 일상의 사람들 [7] 낭랑 2010.08.10 2078
4921 브로콜리 너마저 - 왜 이렇게 좋은가요? [9] 무루 2010.08.10 3414
4920 스티비 원더 내한 공연 짦게 후기 [4] 새옹지마 2010.08.10 3234
4919 [판매] 원피스 판매합니다. [1] 오렐리아 2010.08.10 2635
4918 아저씨 [1] 말리지마 2010.08.10 1820
4917 익스펜더블 [9] 라인하르트백작 2010.08.10 2212
4916 동생얘기에 저도 동참, 운전을 시작한 동생이 무서워요. [6] 스위트블랙 2010.08.10 3030
4915 [8] 늦달 2010.08.10 24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