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브루잉 맥주 시음

2010.08.04 11:28

소년 조회 수:3461

http://djuna.cine21.com/bbs/view.php?id=main&page=1&sn1=&divpage=38&sn=on&ss=off&sc=off&keyword=소년&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219076

 

 

예전 글에 이어서 맥주 시음을 했습니다.

이제까지 4차례의 홈브루잉(homebrewing) 작업을 했는데요.

요즘은 높은 기온 때문에 잠시 휴식기입니다.

최소 냉장숙성 4주는 지나야 맥주 고유의 맛이 고개를 내밀더군요.

Ale류나 Stout류는 두 달 정도 지나면 맛이 최고조에 달한다고 하네요.

8월 말까지 기다리고는 있습니다만...ㅎ

 

 

 

1. 휘트비어(wheat beer)

 

맨 처음 작업한 맥주였어요.

비중이 낮게 나와서 도수가 낮을 거라 예상했는데

그래도 여름에 가볍게 마시기엔 나쁘지 않았습니다.

생각보다 밀맥주의 맛이 라이트하고 시원하더군요.

그 기간에 월드컵도 있고 해서 이래저래 모여서 마시다보니 동이 났어요.

게다가 첫 맥주의 운명이라 가족과 지인들에게 훠이훠이~ 많이 뿌렸습니다.

총 양조량이 22L 정도였는데 뒤돌아보니 되려 제가 먹을 게 남아있질 않더군요.

좀 더 놔뒀으면 더 맛있는 맥주가 되었겠지만 우린 개의치 않고 즐겁게 마셨습니다.ㅋ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2. 올드 컨커우드 블랙에일 (Old Conkerwood Black Ale)

 

이 아이는 3번째 만든 맥주인데 좀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습니다.

Muntons란 회사에서 나오는 맥주원액 중 가장 고급인 프리미엄 원액인데요. 

리뷰를 보니 내 생애 최고의 맥주라는 글이 종종 보일 정도더군요.

짙은 갈색 맥주로 진한 호프향이 특징이며 포터나 스타우트와는 좀 다르다고 합니다.

긴 숙성 기간 때문에 올드에일이라 불리는 이 맥주는 냉장시설이 없던 시절부터 내려온 영국의 전통 에일맥주구요.

제조 시에 효모의 냄새는 일반 원액과는 확실히 다르더군요. 

보통 효모취(臭)라고들 하는데 이 경우는 효모향(香)이라 불릴 정도로 달콤하고 좋은 냄새가 솔솔...

도수는 5-6도 정도. 

 

시음한 결과, 뭐...... 말이 필요없더군요.

쌉싸름한 홉의 향이 강하고, 바디감이 매우 묵직한 남성적인 맛이었습니다.

숙성이 계속 진행될수록 거품이 오밀조밀해지고 맛도 한결 부드러워지는 듯 하네요.

바디감과 향이 우수하기 때문에 다른 라거류랑 섞어서 마셔도 괜찮았어요. 카스나 하이트나...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일단 오늘은 2가지 맥주만 소개할게요.ㅎ

체코 필스너(Czech Pilsner)랑 스타우트 맥주원액을 사다놨는데 9월은 되어야 제조를 할 수 있지 싶어요.

 

여름 잘 나시구요...

사실 제 체질엔 맥주가 안 맞는 음식인데 그냥 재미삼아 만들어봤어요.

지금은 나눠먹는 재미로 만들고 있는 것 같아요.

그러다 칭찬 들으면 흐뭇하고...ㅎ

한가지 아쉬운 점은 이제 카스나 하이트가 맛이 없어졌다는 겁니다.ㅠ

 

 

 

+ 뽀너스

 

몽구가 베란다에서 한참 뭔가를 보고 있기에 가봤더니

새끼 사마귀가 창틀에 붙어 있더군요.

한 두어시간 동안 붙어 있었나봐요. 잠든 건지 어쩐 건지...

작년에도 이 동네 사마귀가 출몰하곤 했는데 새끼를 낳았나봐요. 알을 깐 건가...

여튼 반갑더군요.ㅋ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8
4934 AK:100의 마지막, 라쇼몽 봤어요! + 난 여러분을 믿었는데!!! [13] 봄고양이 2010.08.11 2641
4933 듀9 ] 더위 타는 증세일까요 [1] run 2010.08.11 1780
4932 (굽신바낭) 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 부제: 가는 날이 장날 [24] soboo 2010.08.11 5435
4931 (초바낭) 즐겨쓰는 이모티콘.. 2 ( For pacem) [6] 알리바이 2010.08.10 3012
4930 오늘 영상자료원에서 라쇼몽을 봤습니다. (스포일러 있습니다) [8] 브로콜리 2010.08.10 1985
4929 야채는 재래 시장이 쌉니다. [28] 푸른새벽 2010.08.10 4143
4928 이젠 지난 뉴스에서 재밌는 사진을 만들어 내는군요 [2] 가끔영화 2010.08.10 2339
4927 지난주 청춘불패를 봤습니다. 간만에 또 몰카를 하더군요. [2] nishi 2010.08.10 1791
4926 사흘간 아고라를 뜨겁게 달군 이혼글 [39] 키엘 2010.08.10 8088
4925 골프장에 대한 혐오 [13] 늦달 2010.08.10 3145
4924 때 늦은 눈 가끔영화 2010.08.10 1456
4923 [사진] 일상의 풍경들 [10] 낭랑 2010.08.10 2254
4922 [사진] 일상의 사람들 [7] 낭랑 2010.08.10 2078
4921 브로콜리 너마저 - 왜 이렇게 좋은가요? [9] 무루 2010.08.10 3414
4920 스티비 원더 내한 공연 짦게 후기 [4] 새옹지마 2010.08.10 3234
4919 [판매] 원피스 판매합니다. [1] 오렐리아 2010.08.10 2635
4918 아저씨 [1] 말리지마 2010.08.10 1820
4917 익스펜더블 [9] 라인하르트백작 2010.08.10 2212
4916 동생얘기에 저도 동참, 운전을 시작한 동생이 무서워요. [6] 스위트블랙 2010.08.10 3030
4915 [8] 늦달 2010.08.10 24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