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라쇼몽>의 시작같이, 퍼붓는 비를 뚫고 영상자료원으로 가서 영화를 보았어요.

영화를 다 보고 나오니 말끔히 개어 있더군요. 그것도 역시 <라쇼몽> 같았지요.

 

복원판이 전혀 다른 영화같았다고 말씀하신 분이 있어서

잘려나간 분량이 많은가 싶었는데 그런 건 아니더군요.

세세한 컷이 좀 다른듯한 느낌은 있었지만 그런 건 컷바이컷으로 잘라 봐야 알 수 있을 정도겠구요.

 

다만 밑에 브로콜리님이 말씀하신대로

화면이 정말 달랐어요!

콘트라스트를 확 올린 느낌?

 

촬영당시 거울을 반사광으로 사용했다고 하던데,

정말 쌩-한 느낌의 화면이어서

확실히 알겠더군요.

 

저는, 눈에 익은 원래의 라쇼몽 쪽이 좀 더 부드럽고 몽환적인 느낌이라서 좋아요.

하지만 언제 봐도 라쇼몽은 너무너무 좋아요.

 

매번 그렇지만

나뭇꾼이 숲 속으로 들어갈 때와

부인이 변론할 때

소름이 돋아요. 너무 좋아서.

 

관객들에게서 터지는 실소랄까, 시니컬한 웃음이랄까의 반응포인트를

확인하는 것도 늘 즐겁구요.

 

저의 AK:100 축제는 이렇게 비로소 끝났네요.

 

그런데 전 약속대로 <오셀로> 펭귄클래식판을 들고서 복도에서 고교얄개를 보고 있었는데

왜 아는 척한 분 한분도 없으셨나요.

장미꽃도, 노란손수건도 없었고 거꾸로 물구나무 서서 입장하신 분도 없었어요!

여러분 모두 거짓말쟁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5489 근데 회사에서 스마트폰 준다는게 진짜 혜택이 되는 건가요? [7] DH 2010.08.18 2600
5488 연극 김종욱찾기에서 김종욱... [1] pennylane 2010.08.18 2268
5487 [bap] 전국대학 뮤지컬 페스티벌(프리티켓) [1] bap 2010.08.18 1575
5486 아이폰 따위.. [5] 제주감귤 2010.08.18 2429
5485 다들 아이폰 성공하셨습니까? [26] 실마리 2010.08.18 4052
5484 아이폰4 예판 사이트는 폭주 중 이군요. [6] 몰락하는 우유 2010.08.18 2604
5483 추석 기차표 득템~ [3] 잡음 2010.08.18 2144
5482 1924.1.6 ~ 2009.8.18 [7] 루이와 오귀스트 2010.08.18 2630
5481 (펌)오늘 방송예정이던 PD수첩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3] 거북이는진화한다 2010.08.18 3193
5480 고독한 우주 비행사 lonegunman 2010.08.18 2255
5479 [야밤에꺌꺌꺌바낭] 사실 저도 한때는 원빈처럼 셀프 삭발 좀 했드랬습니다. [6] 푸른새벽 2010.08.18 3521
5478 오늘 산 ost [2] 감자쥬스 2010.08.18 1986
5477 마음이 허하면 음식을 만들게되요. [5] 마르타. 2010.08.18 2591
5476 [심야바낭] 어디 파스타 같은걸 끼얹나? [16] 불별 2010.08.18 3875
5475 아마도.. 아이폰 때문에 다들 일찍 주무시는거 같네요,, [4] 서리* 2010.08.18 2910
5474 [시국좌담회] 9, 10회기 잘 끝났습니다. [2] nishi 2010.08.18 2116
5473 여름이 갈 거랍니다(So Tired - Ozzy / 来年の夏も - ZARD) [5] catcher 2010.08.18 2003
5472 이병우씨 살짝 동영상... 입니다. [9] 서리* 2010.08.18 2385
5471 영어학원 추천 부탁드립니다. [2] 123 2010.08.18 2451
5470 안녕하십니까, 빠르고 공정한 뉴스 UNN의 도니 버밀리언입니다. [7] 밀크 2010.08.18 42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