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내가 뉴요커도 아닌데 外

2010.09.11 03:09

사람 조회 수:3147

요즘 계속 오후 5~7시에 일어나고 있네요

밤낮이 완벽하게 바뀐거죠

오늘도 아침 10시쯤은 되야 잠이 올듯;; 저녁에 약속있는데..걱정이네요 못일어나는건 아니겠지;

슬슬 돌아갈뻔..하면 자꾸 뭔가 하나씩 껴서 밤을 다시 세게 되더라구요

 

뭔가 그동안 듀게에 쓰고싶은말이 많았는데 그냥 그때마다 참았어요 다 쓰잘데기없는 개인 얘기들이라

쓰면 어떻고 안쓰면 어떻냔 말이죠

 

어제 아침에는 억지로 잠을 청하는데 도저히 잠에 들지 않아 또 TV 아침프로를 섭렵했는데 [사랑더하기]를 하더라구요

보통 엄청 철없는 부부라던지..부부라던지..가 나오는 프로인데 어제는 심각하게 가부장적이고 딸과 아내한테 막대하는 아빠가 있는 가정이 나왔는데..

지금은 많이 달라졌지만 (그래도 전 아직까지 아빠를 좋아하지 못해요) 저희 아빠 옛날 모습 보는거 같아서 제 안의 과거부터 쌓인 울분때문인지.. 잠도 못잔 아침부터 레알 질질 짰어요. 그렇게 막 눈물 손으로 훔치면서 운게 얼마만인지;;;;

 듀게에 울고싶어도 눈물이 없어서 답답하다..라고 썼었는데 소원이 이루어졌나-_-;;;

 

다음주에 집에 내려가야되니까 어쩄든 회사 20일전에 그만둔걸 부모님께 얘기를 해야되겠더라구요

어느 직장이 2주동안이나 쉬게 해주겠나요..그런곳은 없으니 더이상 묵언수행은 불가능.

그래서 아침에 전화해서 말해버렸는데 엄마가 '그걸 이제서야 말하냐-_-'하며 뭐라하셔서 급 쫄고.. 엄마가 바빠서 다행히 금방 끊었는데

바로 여동생한테 전화해서 엄마가 뭐라했다고 엄마 밉다고 했더니 '엄마 입장에서는 당연하지 바보야-_-' 하면서 오히려 저를 나무라는거에요

 

동생이라는게...ㅠㅠㅠㅠㅠㅠ 그래서 또 참지 못하고 눙무리...

동생이 '언니 또 울어?'(또 우냐?-_-;; 입니다.;;) 이러고.. 자주 우는건 아닌데 동생앞에서 운적이 몇번 있긴 하네요.. 그녀 얘기라던지..라던지..하면서...;;;

 

아.. 회사 그만둔 이유도 너무 처참하고 혼자 외롭고 말 못하는 내 가슴도 매우 답답했는데.. 엄마, 동생 둘다 뭐라 하니까 어찌나 서운하던지-_-

그러고나서 엄마한테 '엄마 너무 뭐라하지마 나도 힘들었어..' 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엄마가 [ 힘든거 안다고 근데 블라블라블라 [니가 고아냐]] 라는 문장이 포함된 문자를 보내셔서;;;;;

매우 언짢아졌던... 엄마는 종종 날 힘들게 해요 저런식으로 ㅋㅋㅋ...

 

 

그러고나서 오후에는 계속 잤기때문에 엄마가 다시 전화했을때 못받았죠. 엄마는 내가 전화를 안받았다고 생각할거에요 아마.ㅋㅋㅋ

엄마 보고싶었는데 지금은 엄마 무서웡...(아빠도 무섭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839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68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4692
7971 리서처 라는 직업 괜찮을까요? (헤드헌터 관련) [3] 사람 2010.09.18 2784
7970 다시 시작하는 용산개발....과연? [13] soboo 2010.09.18 3033
7969 개도 사람 목소리를 흉내낼 수 있군요 [5] 가끔영화 2010.09.18 2192
7968 [듀나in] 왜 지하철에서 책 읽으면 집중력이 올라갈까요? [16] kirschbaum 2010.09.18 2855
7967 조영남을 가수로 만든 노래 가끔영화 2010.09.18 2207
7966 추석연휴 번개 현황보고 Apfel 2010.09.17 1752
7965 MTV VMA득템 Cocoon 2010.09.17 2005
7964 오늘 청춘불패... [35] DJUNA 2010.09.17 2126
7963 슈퍼스타K 2 시작합니다. 불판 만들어요. [173] 아.도.나이 2010.09.17 5389
7962 어, 코미디언 이대성씨가 세상을 떴는데 몰랐군요. [5] DJUNA 2010.09.17 3686
7961 다들 추석때 뭐하십니까? - 추석연휴 서울번개 주비위원회 [15] Apfel 2010.09.17 2535
7960 이화여대 ECC / 신촌 홍콩반점0410의 탕수육과 짬뽕 [8] 01410 2010.09.17 17411
7959 DVD가 나오기 전의 영화는 왜 스페셜 영상을 만들었을까요? [12] 토토랑 2010.09.17 2157
7958 미쿡에서 운전하기. [6] 지나갈려다 2010.09.17 2569
7957 "고대에 김연아가 있으면 연대에는 ***이 없다" [5] windlike 2010.09.17 4437
7956 공포의 네비게이션 [1] 白首狂夫 2010.09.17 1871
7955 비타민을 하루 섭취량 이상 먹는 이유는? [3] 모메 2010.09.17 3747
7954 케이크 위의 커피시럽 [3] 자두맛사탕 2010.09.17 2904
7953 빅이슈 3호 (9월호) [6] bogota 2010.09.17 2283
7952 트위터... [20] 아.도.나이 2010.09.17 34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