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실체험기 등등..

2010.06.08 11:01

서리* 조회 수:5489




WWDC 2010 keynote가 약 2시간전에 끝이 났고 WWDC 2010에 참석한 사람들이 보내온 첫 아이폰 4의 소감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Engadget이 가장 먼저 소식을 전해 왔는데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우리가 이야기 했듯이 이건 정말 깜짝 놀랄 만큼 얇다.
- 스크린은 정말 훌륭하다 -- 기본적으로 당신은 스크린 픽셀을 볼 수 없다. 우리가 과장하는거라 생각할 수 있지만 우리는 당당히 말할 수 있다. 이건 정말 최고의 모바일 전화기의 스크린이다.
- 제품의 퀄리티는 정말 완벽하다. 홈 버튼의 느낌은 더 탁탁 튀는 느낌이며 전체적인 제품의 느낌은 속이 꽉찬 느낌이지만 무겁지는 않다.
- 옆면의 버튼들은 정말 잘 만들어졌으며 누르기 쉽게 되어있다.


- iOS 4는 매우 친숙하다.


Ars Technica 에서도 아이폰 4에 대한 리뷰를 했는데요... 딱 한마디로 요약했습니다. "손에 딱 맞는 느낌 입니다. 그리고 매우 빠른 속도를 보여줍니다. 처음 아이패드를 접했을때와 같은 느낌이네요..."
Ars Technica도 960x640의 해상도를 자랑하는 Retina Display를 언급 했습니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선명도라고...

정말 이번에 장착한 패널이 대단하긴 한가 봅니다.

출처: MacRumors.com


===================================================================================================

이번 아이폰에서 가장 기대되는건 A4 칩의 성능이죠.
아이패드에도 들어가있고, 아이패드가 기존 iphone os 를 탑재한 녀석들과 차별화된 성능을 보여준것도
다 저녀석때문이었으니..

3Gs에 iOS 가 탑재가 가능하지만, 그 멀티태스킹 성능이 iPhone4 만큼 따라와 줄지 의문이구요..
잡스 잔머리엔 아마도 3Gs 모델에선 뭔가 살짝 후달리는 성능을 보여주게끔 만들어놨을거에요.
그리고 이미 3Gs 모델은 8기가로 다운 그레이드 시켜 99$에 팔려고 소개했었죠..
iPhone4 를 살수 밖에 없게끔 말이죠.. 나쁜..  

그리고 iphone4에 64기가 모델이 없는 이유는 ipad 라인업과 또 겹치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64기가가 라인업에 있었다면 ipad 의 수요중 상당부분을 iphone4로 빼앗길수도 있을거라 판단을 한거 같아요.
그렇겠죠. cpu는 동일하고 접근성은 더 좋은데다가 작긴하지만 디스플레이의 성능도 어느정도 극복했으니..
대용량 컨텐츠는 ipad 를 사용해서 볼수 밖에 없게끔 불순한 의도를 가진것 같습ㄴ디ㅏ.  
하여튼 상술의 대가이긴 해요..

특히나 이번 키노트와 아이폰 공식 영상을 보고 놀란 점은 아이무비가 거의 완벽하게 지원이 된다는겁니다.
게다가 4.9$ ...
사진에서 동영상으로 일대 컨텐츠 전환을 불어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찍고 편집하고 WIFI 로 유튜브에 업로딩..
또는 동기화를 통한 아이패드에서의 iMovie 작업~  

  
잡스는 참 대단한거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5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9160
670 웹툰 하나 아주 강하게 추천합니다. [20] RoyBatty 2010.06.12 8484
669 한겨레가 왜 어려운지 알거 같아요. [47] soboo 2010.06.12 7633
668 6월에 전시가 많기도 많군요. 전시 정보들 모음. [7] mithrandir 2010.06.12 4187
667 유령 작가와 방자전, 작가 이름 혼동하기. (스포일러 재중) [5] keira 2010.06.12 2910
666 수준떨어지게... [2] 늦달 2010.06.12 3232
665 심리전은 북한이 한수 위인 듯 [4] 가끔영화 2010.06.12 3631
664 축구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오늘 뭐하시나요? [13] wadi 2010.06.12 3800
663 토요일 점심은 뭐 드셔요? [10] 걍태공 2010.06.12 3262
662 스밀라의雪에대한감각™ 님 보세요. [49] 오애 2010.06.12 4763
661 블로씨는 이제 좀 두고.. [12] therefore 2010.06.12 3695
660 웹브라우져 - 익스플로러, 크롬, 사파리 그리고 기타 [3] 서리* 2010.06.12 3040
659 스탠포드가 준비한 신의 한수? [21] 걍태공 2010.06.12 7209
658 유희열옹의 결정을 지지합니다. [6] egoist 2010.06.12 6313
657 불특정 잡담들 [2] 메피스토 2010.06.12 2356
656 왜 타블로 사건에 조선, 중앙은 관심을 가졌을까. [14] 저맥락 2010.06.12 4483
655 [상상] 월드컵 16강 이렇게 된다면? [7] 사이비갈매기 2010.06.12 3033
654 오리갑을 아시나요 [7] 마르스 2010.06.12 3614
653 구양이 윤아를 아주 예뻐하는군요 [4] 가끔영화 2010.06.12 5451
652 어제 남아공:멕시코 전 감상 흔들리는 갈대 2010.06.12 2550
651 여러분들은 16강 어떻게 예측하세여 [7] 감동 2010.06.12 32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