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밤, 쓸데없는 궁금증.

2010.06.09 03:19

쇠부엉이 조회 수:3745

자다가 문득 몇 년전부터 궁금하던 모옵씨 쓸데없는 궁금증이 머리를 쳐드는 바람에 잠이 달아난 쇠붕입니다.ㅡ;;ㅡ ;;;;;;;;

 

 

신형원씨 노래중에 개똥벌레라는게 있죠.

많이 들었어서 가사도 줄줄 외우는 노래인데요.

도대체 이 가사가 하고자 하는 말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

아무리 우겨봐도 어쩔수 없네

저기 개똥무덤이 내 집인걸.

가슴을 내밀어도 친구가 없네

노래하던 새들도 멀리 날아가네.

가지 마라 가지 마라 가지 말아라.

나를 위해 한 번 만 노래를 해 주렴.

나나 나나나나 쓰라린 가슴 안고

오늘 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 든다.

 

마음을 다주어도 친구가 없네

사랑하고 싶지만 마음 뿐인걸

나는 개똥벌레 어쩔 수 없네

손을 잡고 싶지만 모두 떠나가네

가지 마라 가지 마라 가지 말아라.

나를 위해 한 번 만 손을 잡아 주렴

나나 나나나나 쓰라린 가슴 안고

오늘 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 든다.

 

..................................

전 이 노래 가사를 보자면 도대체 어쩌라고? 소리만 나와요.

개똥벌레니까 외로운 건 어쩔수 없다는 건가??

아니면 외로워 미치겠으니 누가 나 좀 구해달라는 건가?

멜로디는 무슨 동요같이 쉬워서 금방 머리에 쏙쏙 들어오는 노래죠. 그냥 들으면 사뭇 발랄하기도 해요.

원래 개똥벌레란게 실제로 잡아보면 고약한 냄새가 난다죠. 반짝반짝 날아다니면 예쁘긴 해도요

아..삼천포는 제하고,그럼 이 노랜 뭘 말하는 걸까요?

개똥벌레라 어쩔수 없이 외로운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는 노래..인 건가요? (와 무지하게 상투적인 문장이다ㅡㅡ;;;)

그치만 지가 개똥벌레라 그런거면 그냥 감수해야죠. 어쩌라고?

누가 구해줄 수도 없는게 바로 나..라고 말하는 거 같아서 (그래 너 잘났다)

처음 이 노래를 접했을 때부터 은근히 비위에 거슬렸어요. (아 오해 마세요, 따라부를 정도로 노래 자체는 좋아합니다. 다만 가사를 파고 들다보면 뭔가 해결이 안나는 기분이 된단 말이죠, 어쩌라고?)

 

(추가)

결국, 요 개똥벌레는 외로움의 원인과 이유를 잘 알아요.

그치만 해결하진 못해요.

그 원인은 자기가 자기자신이라서...에요.

그럼 이 노래는 자기 자신을 한탄하는 건가요?

그냥 푸념인 건가요? 어쩔수 없는 것에 대해?

 

이렇게 된 이상 울다 잠드는 거 헛짓이잖아요.

어차피 안될거 너무 잘 알잖아요. 근데 왜 손 잡아달라고 청하고 노래해 달라고 조르는거죠?

전 이게 신경이 쓰이는 거에요. 이 개똥벌레는 포기나 한계같은거 모르나?

별로 새마을운동 분위기도 아닌데.

 

그냥...이렇게 되지않을거 뻔히 알아도 원하고 바라는게 인생이란 얘긴가요? (와 이것도 엄청 상투적...)

 

 

뭔가 머리로는 도저히 해결 안나는 퍼즐같아요. 이 노래요.

 

...............이상 몹시 쓸데없는 주절거림이었어요.

아우.

 

푸드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7
937 오늘 문근영양을 봤어요. 뉴욕에서:) [6] sophia 2010.06.16 8985
936 남아공 치안. [7] 01410 2010.06.16 4749
935 급듀나인) 이동식 하드의 디스크 구조가 손상되었답니다.. [6] 이미존재하는익명 2010.06.16 3534
934 자고 일어났더니 등이 너무 아파요 ㅠㅠ [6] 태엽시계고양이 2010.06.16 4272
933 닌텐도 3DS [1] 진성 2010.06.16 2197
932 [바낭]남자만 있는 사무실에서 혼자 홍일점이되면 좋은점은? [20] 우울과몽상 2010.06.16 5777
931 李대통령 "환경지상주의도 답 아니다" [14] 라힐베 2010.06.16 3228
930 [듀나인]아이폰 언제 사는 게 좋을까요? [8] 각개격파 2010.06.16 3281
929 건널목 [4] 가끔영화 2010.06.16 2443
928 내가 한국인이란 게 자랑스러울 때.. [5] S.S.S. 2010.06.16 3798
927 조용하고도 시원시원한 음악 추천 부탁드립니다. [21] 서리* 2010.06.16 3651
926 [듀나리뷰랄라랄라] 파괴된 사나이 [9] DJUNA 2010.06.16 5067
925 북한 잘 했네요 [5] troispoint 2010.06.16 3103
924 쳇애킨스 돈맥클린 [1] 가끔영화 2010.06.16 2688
923 [정보] 휴대폰에서 듀게를 편하게 보는 방법 [9] wadi 2010.06.16 3509
922 첫 글 씁니다 :) [4] 형도. 2010.06.16 2295
921 [아침엔바낭] 비오는날 들은 노래, 다이어트, 소개팅 등등... [10] 가라 2010.06.16 3952
920 맑은 하늘이 좋아요. [6] 자두맛사탕 2010.06.16 2328
919 [듀나IN] 비욘세 다리를 만들고 싶어요.. [6] 1q83 2010.06.16 4757
918 [펌] 추억의 라면 모음 (라면의 역사)| [12] carcass 2010.06.16 75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