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란의 시대

2020.02.21 11:33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543

백 년쯤 시간이 흘러 오늘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바라보면

환란의 시대쯤으로 네이밍할 거 같단 기분이 들었습니다. 

호주 대화재부터 시작해 언제부턴가 늘 익숙했던 지구 온난화 

그리고 코로나19까지요. 


그럼에도 환란의 시대를 직접 살았던 당사자인 저는
별일 없이 일상을 지내고 있네요.
아마도 먼 옛날 페스트가 창궐하던 중세 시대 개개인의 일상도
저와 크게 다르지 않았을 거 같아요.

어떤 위협이나 재앙이 닥쳐도 인간은 의외로 쉽게 적응하고
그렇게 합리화하고 계속 살아가는 거 같아요. 
그런 재능이 DNA 어딘가에 있었으니까 지구라는 애매한 별에서 이처럼 번성하고 살아가는 거겠죠.  
확진자가 많이 안 나왔으면 좋았겠지만 이미 벌어진 거 그 자체로 잘 수습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275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15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9036
112488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877
112487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794
112486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576
112485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417
112484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1205
112483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318
112482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658
112481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852
112480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370
112479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947
112478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859
112477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271
112476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606
112475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1203
112474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1123
112473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855
112472 GTA 5.. 경찰 출동의 기준.. 가라 2020.05.22 606
112471 나는 좀비와 걸었다 [8] mindystclaire 2020.05.21 870
112470 척척석사 진선생이 정의연에 대해서 비판의 글을 썼군요. [4] 잘살아보세~ 2020.05.21 1657
112469 최고의 영화 속 고양이 [5] 가끔영화 2020.05.21 5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