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이브/힐하우스의 유령 후기

2019.09.08 18:47

노리 조회 수:701

1. 킬링 이브(왓챠)

재밌어요. 시즌3이 나오면 보기야 하겠지만 와, 최고야! 그 캐릭터에 반했어! 끝내줘! 인상적이야! 이런 느낌까지는 아니고요. 

일단 이 시리즈의 가장 큰 장점은 'PC한 설정이 재미를 다 잡아먹어따' 류의 감상이 끼어들 틈이 없는 거라고나 할까요. 

주요 캐릭터가 다 여성인데 그게 되게 자연스러워요. 장르적 재미도 충분하고요. 마인드 헌터보다도 재미있게 보았어요. 


특수요원 이브와 킬러 빌라넬 두 주인공이 서로에게 무지하게 끌려요. 로맨스입니다.  

이 둘의 관계성이 시리즈의 큰 축을 담당하는데 여기에 공감이 잘 안돼서 작품이 확 당기지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빌라넬 캐릭터가 나, 매력적인 싸이코패스임. 하고 나와요. 

이브의 권태를 한방에 날려줄만큼 살인들이 자극적인데다 젊고 귀엽고 예쁘고 깜찍하고, 재치가 넘쳐요. 

싸이코패스 치고는 감정이나 표정이 참 풍부해요. 실상 사이코패스라기보다는 쾌락살인마에 가까워 보입니다. 

(실제 싸이코패스가 어떤지 어떻게 알겠습니까만, 암튼 미디어를 통해 학습된 사이코패스의 전형과는 좀 달라요)


왜 공감이 안됐을까. 

애초 원작소설도 이브보다는 빌라넬 중심었다고도 하고, 드라마에서는 이브에 좀더 포커스를 두지만 

그럼에도 이브가 빌라넬에게 끌리는 이유를 잘 모르겠더군요. 

어떤 이는 이성애 중심 가부장제 결혼 제도에서 오는 어쩌구 하면서 해석을 하던데 

아무리 여성 위주 드라마가 반가워도 그렇지 이런 해석은 좀 오바인듯. 

한편으론, 그런 해석을 비켜가기 때문에 이 쇼가 의미있고 괜찮은 부분이 있다고 보거든요. 


드라마에서 가장 좋았던 건 이브의 보스로 나오는 피오나 쇼였습니다. 

빌라넬 의상보다도 이 사람 패션보는 재미가 더 좋았네요, 저는. 

멋있어요. 중후하면서도 친근한 듯 하다가도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고, 쇼에서 최고의 브레인입니다. 


기대에는 못미쳤지만 볼만합니다. 


*킬링 이브 보면서 새삼 스파이들이나 킬러들은 정말 이성애자 마초로 일관되게 나왔었구나 싶더군요. 

헤로인 시크삘 외모로 동성까지 홀리는 남자 스파이나 킬러를 극화하면 볼 용의있습니다. 

일례로, 컴버배치나 마틴 프리먼 짝지어놓고 하악거리기엔 솔직히 외모는 좀...;; (두 캐릭 다 좋아합니다. 진짜!)


2. 힐하우스의 유령(넷플릭스)

고딕 호러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어서 오래도록 킵해놓기만 했엇네요. 

근데 이거야말로 최고!(엄지 척) 

마이클 플래너건의 '제럴드의 게임'이 무척 좋았어요. 그 감독이 힐하우스의 감독이었단 걸 알게 된 건 좀더 나중의 일이고요. 

두 번 볼 용의 있고, 근래 본 쇼중 최고입니다. 근데 생각보다 별로 회자가 안되는 것 같네요. 

(그래도 넷플릭스 스트리밍에서 제일 잘 나가는 쇼라고 )


편집, 각본, 연출, 음악, 연기. 다 좋아 좋아 좋아요. 다 좋은데 한가지, 

(다른 분 리뷰에서도 본 것 같은데) '그 아이'가 그날 죽는 건 너무 짜맞춰 놓은 것 같더군요. 이 부분 기술점수 감점입니다. 


보세요. 망설일 필요 없습니다. 


3.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 (넷플릭스)

에피 수가 적고 시즌 2 파이널이 좀 아쉬웠는데(주인공 하차 ㅠ) 스핀오프 나왔네요. 

영드 당연히 추천이고, 이건 이제 보기 시작할 겁니다. 캐나다 제작으로 바뀌었네요. 에피 수가 많아졌어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1
113447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中 for forever (스포 유) [2] 얃옹이 2020.07.09 99
113446 [부고] ▶◀ 이복임 여사님 별세(김어준 총수 모친상). [25] Torque 2020.07.09 1038
113445 한동훈 사건의 심층보도가 없다니, 유투브 링크 [5] 산호초2010 2020.07.09 367
113444 윤석열 총장에게 협상가적 기질이 있군요. [83] underground 2020.07.09 1377
113443 오늘의 일기...(운동들, 취기, 망고빙수) 안유미 2020.07.09 163
113442 최강욱이 sns에 재미난 글을 올렸군요 [4] 아리아 스타크 2020.07.09 676
113441 조국, 정경심, 그리고 윤석렬 [22] 졸려 2020.07.09 813
113440 이레이저 헤드를 봤더니 daviddain 2020.07.09 149
113439 (축)막장 스트리머 진워렌버핏의 사망 [1] 모르나가 2020.07.08 551
113438 역겨운 검찰의 민낯 윤석렬 [4] 사막여우 2020.07.08 430
113437 싫어하는 유형의 자막 번역 있으세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자막 분석 [3] tomof 2020.07.08 361
113436 sf 작가 켄 리우의 엄마의 추억 단편 영화 beautiful dreamer를 보니 [1] 가끔영화 2020.07.08 166
113435 최근 괜시리 불쾌했던 CF 광고 있으세요? [6] tomof 2020.07.08 602
113434 "밤쉘" 추천하고 싶군요 [10] 산호초2010 2020.07.08 533
113433 위키드 크리스틴 체노웨스의 마지막 공연 애드립 [6] 얃옹이 2020.07.08 234
113432 잡담 [1] daviddain 2020.07.08 209
113431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18
113430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22
113429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632
113428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2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