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토메우 안 나간다

2020.09.11 13:46

daviddain 조회 수:248

바르토메우 회장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사퇴하지 않고 계속 직책을 유지한데 이어 구단이 공식적은 예정됐던 내년 3월에야 다음 회장 선거가 열릴 것이라 발표했다.

바르사 구단은 "3월 20일과 21일에 바르사 차기 회장직을 위한 선거를 개최한다"면서 "대의원 정기 총회는 엘 클라시코와 맞춰 오는 10월 25일에 개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차기 회장 선거가 예정대로 개최되면서 바르토메우 회장은 자진 사임을 없다는 뜻을 확고히 보여줬다. 자연스럽게 메시의 바르사 잔류 가능성 역시 0에 수렴하게 됐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271684

메시 남으면 나간다니 ㅎ

메시는 훈련 둘째 날부터 쿠티뉴 등과 단체훈련 시작.  어제는 휴식일이었어도 단독 훈련

밤톨이는 원래 로셀이 탈세로 감옥 가서 부회장이었다 회장됨.

이번 바르샤 정리와 영입 보면 뭔가 이상해요.

저는 <아내가 결혼했다> 읽고 피구가 엄청난 배신자인 줄 알았는데 나무위키 읽어 보니 또 아니네요.


아구에로가 at있을 당시 바이아웃이 70m 이었던 걸로 아는데 라 리가에서는 바이아웃이 그 금액을 지를 경우 선수 접촉 가능이었던 듯?


어떤 글에서는 메시가 한 시즌 남아도 팀 내에서 고립될 수 있고 피케와 사이가 어색하다 식으로 썼더군요. 쿠만이 어떻게 쓸 지



메시도 꼭 맨시티가 아니라 여러 팀 비교해서 골라 가길. 펩도 계약이 1년 남은 상태라니. 클롭한테 메시 물어 보니 좋은 선수지만 불가능하다고



https://www.fourfourtwo.es/noticias-y-curiosidades/actualidad/duro-rival-bartomeu-este-es-primer-candidato-elecciones-barca_208358_102_amp.html?utm_source=twittercomitium&__twitter_impression=true


2010년까지 회장이었던 라포르타가 출마할 가능성이 있나 봅니다


ATENCIÓN: según TV3, el Barcelona se plantea la continuidad de Luis Suárez en el club. Incluso, Ronald Koeman "vería con buenos ojos" contar con el delantero uruguayo.


바르샤가 수아레즈 잔류시킬 가능성이 있답니다. 쿠만이 지켜 보고 있다고.


https://mobile.twitter.com/SC_ESPN/status/1304053040597663747


유벤투스는 지루로 방향을 선회한 듯


Marc Duch, portavoz de la plataforma 'Més que una moció', confía en alcanzar las 16.570 firmas de socios del Barça necesarias para llevar a las urnas el voto de censura contra Bartomeu


바르트메우 불신임을 위해서는 16570명 소시오의 서명이 필요하다고 해요


쿠만은 4231 포메이션 생각한다고 합니다.


이러다 메시 팬 되는 건가 ㅎ 메시가 광고한 레이스감자칩 잘 사 먹었죠 ㅋ


오늘이 메시 아들 마테오 생일이랍니다. 카탈루냐의 날이기도 하고. 


https://mobile.twitter.com/DeportesCuatro/status/1304370651478753280


밤톨이에게 나가라고 외치는 팬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7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32
114422 [넷플릭스바낭] 뤽 베송의 폭주 막장 SF '루시'를 이제사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20.10.14 657
114421 Paul Crifo 1922-2020 R.I.P. 조성용 2020.10.14 83
114420 Kbs 옛날 티비 [1] 가끔영화 2020.10.14 182
114419 호날두 코로나 양성 반응 [3] daviddain 2020.10.13 523
114418 디지털 교도소장 운영자가 N번방 운영자 [9] 분홍돼지 2020.10.13 970
114417 보건교사 안은영을 다 보고 여운이 오래 가네요(스포) [4] 하마사탕 2020.10.13 474
114416 간호사와 코스튬의상 [9] 예상수 2020.10.13 742
114415 호날두 사건 [12] daviddain 2020.10.13 686
114414 지자체와 시민의 코로나 동선 공개 싸움 [3] ggaogi 2020.10.13 417
114413 논란이 된 유튜버 국가비 [36] daviddain 2020.10.13 1689
114412 제주도 여행지와 맛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예상수 2020.10.13 279
114411 네 번의 검사 십사일간의 격리 그리고 [10] ssoboo 2020.10.13 777
114410 와~ 복구되었군요 [2] 산호초2010 2020.10.13 248
114409 위키미키 루아, 불면증 안유미 2020.10.13 264
114408 복구 기념으로 저도 연휴동안 본 드라마, 영화.. "시녀 이야기","왓치맨","프로스펙트" [14] 폴라포 2020.10.12 452
114407 고민 상담 좀 부탁드려요(전의 그 후배) [31] 가을+방학 2020.10.12 907
114406 완전 사투리 자막 영화를 봤네요 가끔영화 2020.10.12 193
114405 복구에 힘써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제곧내, 내용無) [3] 메피스토 2020.10.12 383
114404 결국은 모든게 끝나는 날이 오겠지만 [2] 지금만 2020.10.12 532
114403 [넷플릭스바낭] 듀게가 잠든 사이에 '시간여행자들'을 다 봤어요 [5] 로이배티 2020.10.12 3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