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 누나 이번 주초부터 체홉을 정독하고 있는 중이거든.
머저리누나>그래서?
머저리> 그는 이념형 작가가 아니었네. 해학 유머리스트로 만족한 것 같지도 않고 리얼리티를 무시하지도 않았네.
머저리누나> 음.  그의 세계관엔 상충하는 두 가지가 있다고 봐. 생존과 불행이라는 개념.
머저리> (경청)
머저리누나> 인간은 행복하게 설계된 존재가 아니므로 불행은 공기와도 같다는 것. (그의 시대는 더 그랬겠지.)
머저리누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기어이 살아남는다는 것. 그는 그  경이로움에 대해 썼다고 봐.

머저리> 흠. 불행한 사람들은 연대하지 않잖아? 그런데 그의 작품 속 인물들은 연대의 방법을 아는 것 같던데?
머저리누나> 그렇다고 그 연대가 변혁을 가져오진 않았지. 연대의 노선이 혁명의 노선을 대체한 것은 아니란 걸 보여줬어.
머저리누나> 여론이 사라진 시대엔 혁명의 노선도 들어설 수 없다는 것.
머저리> 아이고 어렵다.

머저리누나> 하지만 그는 약자 생존의 법칙을 잘 그려냈다고 봐. 자연의 법칙 중 가장 훌륭한 건 약자 생존의 법칙인 거고.
머저리> 2021년의 우리도 아직 그 지점 어딘가에 있는걸까?
머저리누나> 아마도.... 우리에게 주어진 이런저런  삶의 바깥으로 걸어나가 조명해보는 게 문학/예술의 사회적 역할인데 그걸 잘한 작가인거고.
머저리> 자기에게 주어진 판을  최선을 다해 살폈다는 느낌은 강해.
머저리누나> ㅎㅎ 등장인물들이 그 판을 깨는 아주 조용하고도 래디컬한 행위들을 보여주기도 했어. 더 읽어봐.
머저리> 쳇! 

머저리> 누나랑 까똑할 때면 육지 응석받이가 먼 바다에 나가 냉정한 어머니와 만나는 기분을 느끼는 거 알아?
머저리누나> 뭐 대양의 리듬을 느낀다는 고백으로 알아 들을게.
머저리> 어리광이 통하지 않는 냉정한 자연은 멀미를 유발하기 마련이야. 흥~

덧: 우리의 삶은 육지라는 확고한 바닥을 딛고 있는 게 아니라 흔들리는 배를 타고 이동하고 있는 존재... 라는 말을 덧붙이려는 찰나 메롱~ 하고 사라져버렸.... 
누나란 존재는 동생에게 대체 무엇일까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1
115590 슬기로운 의사생활 아시는 분 있나요 ? [6] 미미마우스 2021.02.17 734
115589 소비와 물욕 [28] 여름 2021.02.17 1102
115588 아이즈원&소유, ZERO:ATTITUDE (Feat.pH-1) 메피스토 2021.02.16 232
115587 영화 두 편 [3] daviddain 2021.02.16 320
115586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3] 가끔영화 2021.02.16 306
115585 [바낭] 정말 주변에서 다 욕하는데 혼자 재밌게 본 영화 [17] 로이배티 2021.02.16 1026
115584 중국의 한복공정에 대한 이런저런 잡설들 - 고려양과 명나라 한푸의 실체 [19] Bigcat 2021.02.16 1115
115583 게임 구경하기. [8] 잔인한오후 2021.02.16 348
115582 청와대 청원 - 얼마전 IFC몰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의 아내입니다 예상수 2021.02.16 839
115581 정바비 2 [8] 칼리토 2021.02.16 907
115580 승리호 호불호 갈리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 [5] 미미마우스 2021.02.16 916
115579 안철수-금태섭 TV토론은 일단 금태섭이 포인트 땄군요. [2] 가라 2021.02.16 583
115578 [게임바낭] 욕 나오게 어려운 옛날(?) 게임, '닌자 가이덴2'를 끝냈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2.16 285
115577 '승리호'가 너무나 명작이라고 생각되는 이유가.... [7] S.S.S. 2021.02.15 1268
115576 나와 봄날의 약속 가끔영화 2021.02.15 136
115575 스파이더맨(2002) [5] catgotmy 2021.02.15 308
115574 안부를 묻다 [1] 예상수 2021.02.15 177
115573 김훈을 기억함 [21] 어디로갈까 2021.02.15 998
115572 승리호를 봤습니다. (스포일러 잔뜩) [12] eltee 2021.02.15 826
115571 재닛 잭슨 뮤비 [5] daviddain 2021.02.15 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