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영화 두편 봤습니다. 제목에 있는 영화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이하 찬실이)는 순한 맛 홍상수 영화 같기도 하지만.. 보고나서 씁쓸한 뒷맛이 없이 흐뭇한 느낌만 남아서 더 좋았습니다. 


강말금 배우의 사투리 자체는 흠잡을데가 별로 없지만 뭐랄까 상황이랑 어우러져서 어색한 느낌이 살짝 있는데 그 언밸런스 자체도 좀 웃기고 좋았습니다. 


나이브스 아웃은.. 정통 추리물로써도 훌륭하지만 사실 처음부터 까발리고 시작되는 사건의 진실보다.. 뭐지? 뭘 놓쳤지? 뭐가 이상한데?? 라고 끝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각본이 참 영리하다 싶었네요.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관객과 머리 싸움을 하는 영화가 좋은 영화가 아닌가 싶은데 초반에 던져 놓은 작은 떡밥까지 마지막에 회수하는 훌륭한 영화였습니다. 


영화, 특히 오즈 야스지로 영화를 좋아하고 홍상수 영화가 좋지만 그 씁쓸하고 난처한 느낌이 싫은 분들은 찬실이


머리를 지나치게 많이 쓰기는 싫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영리한 각본이 어우러진 추리 영화를 보고 싶은분들은 나이브스 아웃 강추합니다. 


나이브스 아웃에는 추억의 돈 존슨이라던가.. 제이미 리 커티스 같은 배우들도 나와서 반가웠어요. 근데.. 다들 너무 늙으심. 흑흑..  


하지만.. 역시 제일 대단한 분은 할런 트롬비역의 크리스토퍼 플러머옹이시죠. 29년생이신데 아직도 팔팔한 현역이심. 대단하지 않나 싶어요. 


영화 두편으로 주말이 지나갑니다. 둘 다 좋은 영화여서 뿌듯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859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0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4873
112922 로이 콘과 하비와인스타인 다큐 [3] 산호초2010 2020.07.23 415
112921 "상도"를 지금 보면서 [2] 산호초2010 2020.07.23 378
112920 자리를 책임지는 사람, 빛내는 사람 [3] 안유미 2020.07.23 637
112919 라스트 제다이는 어떻게 평가될까요? [25] daviddain 2020.07.23 681
112918 스타트렉은 계륵일까? [7] 가라 2020.07.23 510
112917 연상호감독 인터뷰 [2] 메피스토 2020.07.23 725
112916 <데드 링거> 쌍둥이 Sonny 2020.07.23 412
112915 드니 빌뇌브. [8] paranoid android 2020.07.22 1026
112914 예고편도 잘 만든.. 아니 예고편도 걸작인 슈퍼히어로 영화 [4] 예상수 2020.07.22 752
112913 [게임]토탈워 사가: 트로이의 엠바고가 풀렸습니다. [2] Lunagazer 2020.07.22 384
112912 중장년 아주머니들은 왜 뽀글뽀글 파마를 하여야만 하나 [6] 가끔영화 2020.07.22 905
112911 tv시리즈 '빅 리틀 라이즈' 간단 후기, 니콜 키드먼 [2] tomof 2020.07.22 569
112910 스타위즈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28] daviddain 2020.07.22 819
112909 올 여름 최대 히트곡 [2] 칼리토 2020.07.22 668
112908 기상질문) 올여름더위예측 [9] 진화 2020.07.22 690
112907 [넷플릭스바낭] 캐나다산 호러 시리즈 '슬래셔' 시즌 1을 보았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7.22 1252
112906 치킨집과 카페... [3] 안유미 2020.07.22 701
112905 (스포) <데드 링거> 보고 왔습니다 Sonny 2020.07.21 547
112904 중드 장야를 영업합니다. [2] 칼리토 2020.07.21 654
11290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7.21 7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