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영화 두편 봤습니다. 제목에 있는 영화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이하 찬실이)는 순한 맛 홍상수 영화 같기도 하지만.. 보고나서 씁쓸한 뒷맛이 없이 흐뭇한 느낌만 남아서 더 좋았습니다. 


강말금 배우의 사투리 자체는 흠잡을데가 별로 없지만 뭐랄까 상황이랑 어우러져서 어색한 느낌이 살짝 있는데 그 언밸런스 자체도 좀 웃기고 좋았습니다. 


나이브스 아웃은.. 정통 추리물로써도 훌륭하지만 사실 처음부터 까발리고 시작되는 사건의 진실보다.. 뭐지? 뭘 놓쳤지? 뭐가 이상한데?? 라고 끝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각본이 참 영리하다 싶었네요.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관객과 머리 싸움을 하는 영화가 좋은 영화가 아닌가 싶은데 초반에 던져 놓은 작은 떡밥까지 마지막에 회수하는 훌륭한 영화였습니다. 


영화, 특히 오즈 야스지로 영화를 좋아하고 홍상수 영화가 좋지만 그 씁쓸하고 난처한 느낌이 싫은 분들은 찬실이


머리를 지나치게 많이 쓰기는 싫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영리한 각본이 어우러진 추리 영화를 보고 싶은분들은 나이브스 아웃 강추합니다. 


나이브스 아웃에는 추억의 돈 존슨이라던가.. 제이미 리 커티스 같은 배우들도 나와서 반가웠어요. 근데.. 다들 너무 늙으심. 흑흑..  


하지만.. 역시 제일 대단한 분은 할런 트롬비역의 크리스토퍼 플러머옹이시죠. 29년생이신데 아직도 팔팔한 현역이심. 대단하지 않나 싶어요. 


영화 두편으로 주말이 지나갑니다. 둘 다 좋은 영화여서 뿌듯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4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757
114732 저런 식으로 하니까 망하지. [1] ND 2021.02.01 730
114731 [안철수속보] 금태섭 만나겠다. [5] 가라 2021.02.01 667
114730 류호정 사건의 정리 [56] forritz 2021.02.01 2266
114729 고등학생으로 나온 스티브 맥퀸 [7] daviddain 2021.02.01 520
114728 오늘 KFC 하루종일 치킨 1+1 하네요 [2] 예상수 2021.02.01 445
114727 [주간안철수] 금태섭에게 일기토 도전 받은 안철수는 '상황봐서' 라며 피해 [7] 가라 2021.02.01 544
114726 넷플에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떴더라구요 ~ [2] 미미마우스 2021.02.01 454
114725 조커(2019) [1] catgotmy 2021.02.01 376
114724 이런저런 잡담...(월요일) [1] 여은성 2021.02.01 277
114723 아마추어 정의당 [9] 사팍 2021.02.01 731
114722 (노스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보고 왔습니다 [2] Sonny 2021.01.31 549
114721 [정치바낭] 성향차이, 정의당 스릴러 [6] 가라 2021.01.31 763
114720 부당해고는 아니고 그냥 정의당과 류호정의 함량미달인거 [8] soboo 2021.01.31 1131
114719 그 당이 민주당이었으면 2 [3] 메피스토 2021.01.31 522
114718 The dig 아주 좋네요 [7] 가끔영화 2021.01.31 417
114717 일요일 오후 [5] daviddain 2021.01.31 341
114716 야훼와 예수 [7] forritz 2021.01.31 649
114715 여론전, 정치의 실패 [11] Sonny 2021.01.31 783
114714 업무상 성향차이라. [14] 갓파쿠 2021.01.31 886
114713 물티슈가 플라스틱인줄 몰랐네요 [11] 내로남불 2021.01.31 8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