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로운 연구 조사가 또 나왔습니다.

한국과 일본에서 비슷한 시기 동일한 질문을 던져 나온 결과라는데 예상과 다르지 않았어요.

‘방역 정치’가 드러낸 한국인의 세계- 각자도생의 경고 - 천관율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617

일독을 권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에 대한 개인적인 소감

1.
일본국민들의 상대적으로 높은 시민의식덕분에 일본정부와 의료시스템의 무책임하고 이기적인 방역정책에도 불구하고 유럽이나 미국처럼 벼랑끝으로 몰리는 파국으로 닿고 있지 않았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어찌보면 일본의 시민들은 시민 사이에는 연대, 정부에 대하여는 불신이라는 또 다른 의미에서의 각자도생인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2.
이 문재인 정부는 시민연대의식이 높은 집단을 고무하고 격려하여 그 동력으로 나가기보다는 이기적인 시민들의 욕망에 편하게 안주하는 망테크를 타고 있었고 이나견의 사면 발언은 돌발행동이 아니라 그런 맥락의 연장선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지난해 5월? 경 비슷한 조사에서는 충분히 높았던 시민의 연대의식이 충분히 보상 받지 못하자(배신 당하자) 결국 각자도생으로 돌아가며  시민들의 방역텐션도 떨어지는 악순환을 타게된건 아닌가 싶습니다.   그 전환의 시점에 정치적으로 가장 결정적인 변수가 무엇이었을지? 전 이나견이 민주당 당대표가 된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봐요. 그가 당대표가 된 것은 모든 나쁜 것의  원인이자 결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5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3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58
114713 물티슈가 플라스틱인줄 몰랐네요 [11] 내로남불 2021.01.31 862
114712 [네이버 영화] 린 온 피트 [2] underground 2021.01.31 372
114711 부당해고 피해자가 입을 열었군요. [7] forritz 2021.01.31 1093
114710 피해자 입장 [1] 사팍 2021.01.31 419
114709 스티브 맥퀸 젊었을 때 [3] daviddain 2021.01.31 451
114708 영화 헌트 화끈하군요 [2] 사팍 2021.01.31 590
114707 [EBS1 영화]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4] underground 2021.01.30 404
114706 류호정이 정말 잘못했을 수도 있겠습니다. [3] forritz 2021.01.30 1143
114705 [영화바낭] 알란 파커, 미키 루크, 로버트 드 니로의 '엔젤 하트'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1.01.30 855
114704 러브레터(1995) [3] catgotmy 2021.01.30 412
114703 IU - Celebrity [1] 예상수 2021.01.30 304
114702 [싱어게인] 월요일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하다니.. 졌다. [3] 가라 2021.01.30 770
114701 다시 한번 정체성 정치의 한계에 대한 이야기 [14] 사팍 2021.01.30 942
114700 역대 최고의 실적 발표후 폭락하는 애플 주식 [4] soboo 2021.01.30 880
114699 그 당이 민주당이었으면 [11] 메피스토 2021.01.29 980
114698 탈당의 변 [17] 사팍 2021.01.29 792
114697 게임스톱 주가 대란 [2] 예상수 2021.01.29 569
114696 [펌글] 설민석은 애초에 강사는 어떻게 한 것일까요? [10] Bigcat 2021.01.29 1785
114695 the Alfred Hitchcock Hour [9] daviddain 2021.01.29 317
114694 [OCN] 나이브스 아웃 [KBS1] 바람의 언덕 [EBS1] 스테이션7 [9] underground 2021.01.29 4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