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바낭] 갑갑...

2021.01.04 18:04

가라 조회 수:632


심각한 상황이라 '바낭' 같은 농담식의 자조적 머리글이 어울리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전에도 몇번 언급했는데, 팀에 사내 평이 안 좋은 팀원이 있습니다.

이번에 승진대상인데 떨어졌어요. 4수를 했는데... 실망과 충격이 이만저만한게 아니고 저도 팀장으로서 당혹감을 느낍니다.

올해는 성과도 괜찮았고, 저도 평가를 좋게 주었기 때문에 당연히 될줄 알았거든요.


인사팀장에게 전화해서 물어봤더니... 한숨을 쉬면서 '윗분들한테 이미지가 안 좋아. 평판도 안 좋고' 라고 합니다. '가팀장이 면담 잘 해서 위로해주고..'

그러면서 한마디 더 붙이네요. '1년 더 다닌다고 승진한다는 보장도 못해주고.. 계속 다닐건지 말지 가팀장이 한번 확인해봐' 라고 합니다.

헐..... 이건 내보내란 소리 아닌가요....


(저희 회사는 3수 해서 떨어지면 진지하게 그만둬야 하나 고민합니다. 저도 차장 진급 3수 하고 '회사에서 난 여기까지라고 보는구나' 하고 그만둘까 고민했는데 당시 상사님이 '워크아웃도 있었고 회사 실적도 안 좋아서 승진을 안한적도 있으니까 한번 더 노력해보자.' 라고 해서 4수 끝에 진급했습니다.)


일을 못하는건 아닙니다. 냉정하게 팀장으로서 종합적으로 평가하면 70점. 후하게 봐주면 85점 정도. 본인은 100점이라고 생각하지만요.

(제가 스스로 평가 한다면 75-80 정도 주는데, 팀원을 85점 주면 저보다 나은 면도 있다고 보는 것)


남들은 10억짜리 프로젝트에서 5% 줄여서 9억5천에 해냈는데, 자기는 1000만원짜리 프로젝트에서 10% 줄여 100만원 절감하고 나는 10% 했다고 내가 쟤들보다 낫다고 당당하게 이야기 하는 스타일이랄까.. 윗분들이야 10%나 해냈구나 고생했다 하고서 뒤돌아서면 5000만원 줄인 사람만 기억하죠. 

이 친구가 10억짜리를 하면 1억을 줄일것이냐? 아니, 위에서 이 친구한테 10억짜리를 안 맡길것 이기에 비교가 안됩니다.


저희 팀에 발령났을때 다른 팀장들이 해준 이야기가, '시끄러움', '트러블 메이커', '자기만 잘난줄 안다' 라면서 '가팀장, 걔 잘 다룰 수 있겠냐' 라며 걱정해주는 팀장도 있었습니다.


그래도 일단, 업무는 그럭저럭 해내니까 좀 골치아파도 데리고 가려고 했고, 평가 코멘트도 '내년에도 기대가 된다' 라고 썼습니다

아무래도 C 붙는 최고경영진급 임원중에 이 친구를 단단히 싫어하는 사람이 있는 듯 하네요. 휴...


본인은 이번 승진인사에 자기가 신입사원 교육 시키던 후배들도 과장 진급한거 보고 '쪽팔려서 못다니겠다' 라고 하면서

그만둘지, 포기하고 계속 다닐지 부서이동을 해달라고 할지 고민하고 있는 것 같은데...


저는 팀장이라는 사람이 사내 영향력이 없어 1년 더 고생해보자는 말을 못하는게 가슴 아픕니다. 4수해서 안되었는데 5수 한다고 될까?

우리 회사가 과장까지는 왠만하면 승진 시켜주는데, 도대체 위에서 이 친구를 어떻게 보길래 과장 진급도 안시켜주고 여기까지라고 하는거지?


그만두더라도 코로나 시국에 대책없이 그만두지 말고 갈곳은 알아보고 그만둬야 하지 않겠냐. 감정에 휩쓸려서 결정하지 말고 생각 좀 정리하고 다시 이야기 하자고는 했는데, 워낙에 자존심 강하고 자기가 잘났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스크래치가 크게 난것 같습니다. 


다른 부서 보내달라고 해도, 제가 원하는 부서에 보내줄 능력이 없고.... 다른 부서장이 받아줘야 하는데 제가 말해볼만한 부서장들은 다들 이 친구가 저희한테 올때 부정적인 조언을 해준지라, 안데려갈 것 같아요.


데리고 더 일을 해도 인사팀장이 저런 말한거 보면 승진은 또 안될것 같고요. 


새해 첫 출근부터 갑갑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9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96
114713 물티슈가 플라스틱인줄 몰랐네요 [11] 내로남불 2021.01.31 862
114712 [네이버 영화] 린 온 피트 [2] underground 2021.01.31 372
114711 부당해고 피해자가 입을 열었군요. [7] forritz 2021.01.31 1093
114710 피해자 입장 [1] 사팍 2021.01.31 419
114709 스티브 맥퀸 젊었을 때 [3] daviddain 2021.01.31 451
114708 영화 헌트 화끈하군요 [2] 사팍 2021.01.31 590
114707 [EBS1 영화]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4] underground 2021.01.30 404
114706 류호정이 정말 잘못했을 수도 있겠습니다. [3] forritz 2021.01.30 1143
114705 [영화바낭] 알란 파커, 미키 루크, 로버트 드 니로의 '엔젤 하트'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1.01.30 855
114704 러브레터(1995) [3] catgotmy 2021.01.30 412
114703 IU - Celebrity [1] 예상수 2021.01.30 304
114702 [싱어게인] 월요일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하다니.. 졌다. [3] 가라 2021.01.30 770
114701 다시 한번 정체성 정치의 한계에 대한 이야기 [14] 사팍 2021.01.30 942
114700 역대 최고의 실적 발표후 폭락하는 애플 주식 [4] soboo 2021.01.30 880
114699 그 당이 민주당이었으면 [11] 메피스토 2021.01.29 980
114698 탈당의 변 [17] 사팍 2021.01.29 792
114697 게임스톱 주가 대란 [2] 예상수 2021.01.29 569
114696 [펌글] 설민석은 애초에 강사는 어떻게 한 것일까요? [10] Bigcat 2021.01.29 1786
114695 the Alfred Hitchcock Hour [9] daviddain 2021.01.29 317
114694 [OCN] 나이브스 아웃 [KBS1] 바람의 언덕 [EBS1] 스테이션7 [9] underground 2021.01.29 4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