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밤, 쓸데없는 궁금증.

2010.06.09 03:19

쇠부엉이 조회 수:3814

자다가 문득 몇 년전부터 궁금하던 모옵씨 쓸데없는 궁금증이 머리를 쳐드는 바람에 잠이 달아난 쇠붕입니다.ㅡ;;ㅡ ;;;;;;;;

 

 

신형원씨 노래중에 개똥벌레라는게 있죠.

많이 들었어서 가사도 줄줄 외우는 노래인데요.

도대체 이 가사가 하고자 하는 말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

아무리 우겨봐도 어쩔수 없네

저기 개똥무덤이 내 집인걸.

가슴을 내밀어도 친구가 없네

노래하던 새들도 멀리 날아가네.

가지 마라 가지 마라 가지 말아라.

나를 위해 한 번 만 노래를 해 주렴.

나나 나나나나 쓰라린 가슴 안고

오늘 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 든다.

 

마음을 다주어도 친구가 없네

사랑하고 싶지만 마음 뿐인걸

나는 개똥벌레 어쩔 수 없네

손을 잡고 싶지만 모두 떠나가네

가지 마라 가지 마라 가지 말아라.

나를 위해 한 번 만 손을 잡아 주렴

나나 나나나나 쓰라린 가슴 안고

오늘 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 든다.

 

..................................

전 이 노래 가사를 보자면 도대체 어쩌라고? 소리만 나와요.

개똥벌레니까 외로운 건 어쩔수 없다는 건가??

아니면 외로워 미치겠으니 누가 나 좀 구해달라는 건가?

멜로디는 무슨 동요같이 쉬워서 금방 머리에 쏙쏙 들어오는 노래죠. 그냥 들으면 사뭇 발랄하기도 해요.

원래 개똥벌레란게 실제로 잡아보면 고약한 냄새가 난다죠. 반짝반짝 날아다니면 예쁘긴 해도요

아..삼천포는 제하고,그럼 이 노랜 뭘 말하는 걸까요?

개똥벌레라 어쩔수 없이 외로운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는 노래..인 건가요? (와 무지하게 상투적인 문장이다ㅡㅡ;;;)

그치만 지가 개똥벌레라 그런거면 그냥 감수해야죠. 어쩌라고?

누가 구해줄 수도 없는게 바로 나..라고 말하는 거 같아서 (그래 너 잘났다)

처음 이 노래를 접했을 때부터 은근히 비위에 거슬렸어요. (아 오해 마세요, 따라부를 정도로 노래 자체는 좋아합니다. 다만 가사를 파고 들다보면 뭔가 해결이 안나는 기분이 된단 말이죠, 어쩌라고?)

 

(추가)

결국, 요 개똥벌레는 외로움의 원인과 이유를 잘 알아요.

그치만 해결하진 못해요.

그 원인은 자기가 자기자신이라서...에요.

그럼 이 노래는 자기 자신을 한탄하는 건가요?

그냥 푸념인 건가요? 어쩔수 없는 것에 대해?

 

이렇게 된 이상 울다 잠드는 거 헛짓이잖아요.

어차피 안될거 너무 잘 알잖아요. 근데 왜 손 잡아달라고 청하고 노래해 달라고 조르는거죠?

전 이게 신경이 쓰이는 거에요. 이 개똥벌레는 포기나 한계같은거 모르나?

별로 새마을운동 분위기도 아닌데.

 

그냥...이렇게 되지않을거 뻔히 알아도 원하고 바라는게 인생이란 얘긴가요? (와 이것도 엄청 상투적...)

 

 

뭔가 머리로는 도저히 해결 안나는 퍼즐같아요. 이 노래요.

 

...............이상 몹시 쓸데없는 주절거림이었어요.

아우.

 

푸드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958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99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6709
1038 아르헨의 벽은 높았네요.. [5] khm220 2010.06.17 3149
1037 [듀9] 혹시 이계인 홈페이지 아시는 분 있나요? [10] 셜록 2010.06.17 2791
1036 한 : 아르헨 후반전 - 허정무 오대영을 면하다 [193] 셜록 2010.06.17 4997
1035 오늘 날씨 [2] Echi 2010.06.17 1944
1034 축구 불판 깔아요. 한국: 아르헨 전 [147] 셜록 2010.06.17 3956
1033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17 1860
1032 [정보] 웹진 판타스틱 서평 이벤트 날개 2010.06.17 1545
1031 방음 안되는 건물에서 시끄럽게 떠드는건 무슨 개념인지..-_- [3] zivilrecht 2010.06.17 2820
1030 요즘 급호감 캐릭터 - 슈프림팀 (사이먼D) [6] 서리* 2010.06.17 3421
1029 스타크래프트 2 자대배치 테스트. [11] nishi 2010.06.17 2604
1028 축구와 전쟁 그리고 월드컵 [9] 알리바이 2010.06.17 3647
1027 거니패드 - 삼성 갤럭시탭 P1000 [5] 서리* 2010.06.17 4308
1026 젊음에 대한 반쪽짜리 집착 [12] therefore 2010.06.17 4302
1025 짝사랑을 하고 있어요 [14] 바벨의개 2010.06.17 4367
1024 야밤에 피자를 먹었는데 행복하지 않네요... [6] 주근깨 2010.06.17 3026
1023 0617 작업 내용 [11] DJUNA 2010.06.17 7093
1022 종로2가, 고깃집 '퍼쥬망'의 돼지갈비, 소갈비. [7] 01410 2010.06.17 4540
1021 셋 중에 윤종신이 제일 멋있군요 [11] 가끔영화 2010.06.17 4921
1020 하녀(1960) 보고와서 뜬금없이 식모 이야기 [15] 빠삐용 2010.06.17 4223
1019 이런 사나이가 한 명쯤 있어도 좋지 않습니까 [13] Death By Chocolate 2010.06.17 46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