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며칠 전 봤습니다.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마지막 장면이 특히 인상깊었어요.

감정의 변화를 너무 잘 표현했어요.

비발디의 음악을 듣고 마리안이 연주해주던 음악을 생각하던 장면이요.

처음에는 자신의 선택 (지금의 남편과의 결혼)을 후회하는 듯 슬퍼하며 울다가

그 후 마리안과 보냈던 즐거운 날들이 생각나서 미소지으면서 우는 장면. 너무 좋았습니다.

 

1. 그리고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어찌보면 마리안이 엘로이즈와 포옹하고 도망치듯 뛰쳐나올 떄 뒤에서 마리안에게 뒤돌아보라던 그 목소리는 엘로이즈의 죽은 언니 귀신이 아니었나 생각이 들어요.

일단 그 부분에 대해선 그게 마리안의 상상이냐 실제 엘로이즈냐는 의견이 분분한 것 같은데, 제가 보기엔 계단 내려오던 발소리랑 그 외 여러가지를 고려할 때 실제 엘로이즈는 아닌것 같아요.

그 소복입은 귀신이 전부터 두번씩이나 나온 이유가 뭔지 생각해봤는데... 일단 오르페우스 신화랑 관련된건 확실한 것 같고.

그래서 그 소복입은 귀신은 일단 엘로이즈의 언니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리안이랑 엘로이즈가 오르페우스 신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잖아요

그때 엘로이즈가 오르페우스가 뒤돌아 본 이유가 아내가 뒤돌아보라고 했기에 뒤돌아 봤다고 말하죠. 

그 대화를 엘로이즈의 언니가 듣고 마리안에게 그런 말을 한 것이 아닌가 싶은...

엘로이즈의 언니도 동성애 성향이 있었고 그것과 강제 결혼 때문에 자살 한것은 아닌가 싶네요.

 

2. 엘로이즈는 처음부터 마리안이 자기를 그리러 온 것을 잘 알고 있었던 것 같아요.

갑자기 뜬금없이 의자에 앉아서 포즈 취하는 것이랑 그림 그리냐고 떠보는 것 보면...

 

3. 엘로이즈의 엄마는 마리안이랑 엘로이즈가 서로 사랑하는것을 눈치 챘을까요

 

4.요즘들어서 인간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을 하는데, 보통 오랜기간 조금씩 서로 알게 된 사랑이 진정한 사랑이고 빠른 사랑은 그냥 사랑이 아닌 매혹일 뿐이라며 폄하 하잖아요?

그런데 이제 생각해보면 자기들이 누군데 그걸 정의하느냐 싶어요.

각자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면 되는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19
113491 영화 크로우 [3] mindystclaire 2020.03.20 313
113490 [바낭] '26만명'에 대하여 [14] 로이배티 2020.03.20 1723
113489 리세션 & Boeing theforce 2020.03.20 214
113488 [코로나19] 일본의 미스터리가 곧 풀릴 거 같아요 [10] ssoboo 2020.03.20 1656
113487 [KBS1 동물의 왕국] 고양이 이야기 [1] underground 2020.03.20 304
113486 영화광의 세가지 단계 [1] 사팍 2020.03.20 379
113485 예술의전당 온라인 상영회 일정 [4] 보들이 2020.03.20 487
113484 ‘텔레그램 N번 방 사건’ 자체가 뭔가 이해가 어려운 분들 ? [25] ssoboo 2020.03.20 1691
113483 [한국갤럽]더불어시민당 33% vs 미래한국당 23%..지지도 격차 10%p 왜냐하면 2020.03.20 447
113482 재택근무, 고양이, 점점 더 심각해지는 사재기 광풍 [10] 양자고양이 2020.03.20 910
113481 오늘 생일인 사람 [2] mindystclaire 2020.03.20 154
113480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2] 안유미 2020.03.20 300
113479 오스카 수상자가 두 명 나온 영화 [2] mindystclaire 2020.03.20 448
113478 정의당에 대한 공격이 도를 넘네요. [19] 가라 2020.03.20 1066
113477 희망과 통합의 정치실현을 위한 1차 제언 [2] 키드 2020.03.20 246
113476 주간(?) 안철수 소식 [17] 가라 2020.03.20 771
113475 한미 통화스와프에 관련한 중앙일보의 글 두 편 [4] 좋은사람 2020.03.20 578
113474 로버트 패틴슨이 나온 디올 옴므 광고 보셨나요? 영상 [8] 하워드휴즈 2020.03.20 583
113473 대만현대사 애니메이션 [1] waverly 2020.03.20 218
113472 정의당 - 게임업계에선 권고사직이란 사실상 해고 [29] 도야지 2020.03.20 13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