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저도 실패했다고 단언하고 싶지 않고,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싶을 뿐더러 그 이전 세대는 그럼 뭐 얼마나 훌륭했는가 반문할 수도 있겠습니다.

다만 제목은 간단하게 써야 할 것 같아서 실패했다고 표현했습니다. 


젊은 여성들이 페미니즘적 자각을 해나가면서 남녀 대중의 격차가 드러났을 때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이 있었죠

이 사회가 젊은 남성을 민주 시민으로 길러내는데 실패했다고요

그 말에 꽤 동의했습니다.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너무 많이 물 위로 떠올랐으니까요. 

그리고 법망을 피해서 아직까지도 계속 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끔찍하고요. 


이번 트랜스젠더여성의 숙대입학 시도와 포기 사건을 보면서 그나마 기대했던 여성 집단도 

사실은 그 차이가 종이 한장 정도에 불과했던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

그런 생각을 처음 하게 되었던 건 이번에 트랜스젠더 혐오적 발화를 하는 것이 

기존에 젊은 탈코르셋 비혼 여성이 아닌 나머지 모든 대상을 향해 혐오의 언어를 일삼던 소위 워마드나 렏펨으로 일컬어지던 소수 그룹이 아닌 

인터넷에서 활동하는 다수의 여성의 공통된 언어라는 점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혐오의 언어를 우리가 귀담아 들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볼 수도 있어요.

그렇지만 연대는 결국 아우르는 것이고 어떤 집단도 그 집단이라는 이유만으로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그 말을 '들어주지' 않더라도 어떤 말을, 왜 하는지 확인은 해야 할 필요가 있지요.

그래서 가스통 할배에 대한 연구도 있는 거고, 정치권에서는 20대 남성의 목소리르 듣기 위해 노력하기도 하는 거잖아요

(물론 후자의 노력은 보통 조롱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만)


그리고 그 내용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지점은 바로 빼앗긴다였습니다. 

여성혐오 사회에서 여성의 영역을 힘들게 개척해왔는데 그것을 트랜스젠더라는 남성성에서 비롯된(일단 그들의 표현입니다) 집단에게 빼앗긴다고요.

이것은 기존에 젊은 남성들의 볼멘소리, 우리도 힘들게 사는데 여성들이 우리가 가진 얼마 되지 않는 것을 빼앗으려고 한다와 놀랍도록 유사합니다.


이 세대는 연대에서 비롯되는 기적같은 일들에 대한 경험이 없는 거에요. 

나누는 것이 내가 가진 것을 빼앗기는 게 아니라 전체 파이를 넓혀나갈 수 있다는 기대감이 없는 거고요.

경쟁사회에 내몰려서 나 하나 살기도 버거워서 결혼을 포기하고 출산과 육아를 포기하는 세대라는 점은 남성 뿐 아니라 여성에게도 동일했으니까요.

물론 이런 말을 하는 저조차도 아직은 젊은 세대의 여성이고, 연대의 경험을 직접 해보진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과거에 그러했던 경험담을 들었고 이를 통해서 간접 경험이 쌓였고 어느 정도는 내제화 할 수 있었지요. 

안타깝게도 젊은 세대의 다수는 이에 대한 경험과 통찰이 부족한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소수자성에 매몰되어 자기가 가진 작은 파이를 뺴앗길까봐 전전긍긍하는 것 같습니다. 

윗세대는 젊은 세대를 탓할 것이 아니라 자기 반성부터 해야 할 것입니다. 


이 논의와 관련되어 여러 방향에서 들리는 이야기도 많고, 눈물나는 경험담도 많습니다. 

다만 저는 매우 실망스러웠고, 지금도 가슴이 답답하지만,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문제의 지점을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4
113366 요즘은 옛날에 헤어진사람들을 다시 만나보고 있어요 [3] 안유미 2020.07.01 620
113365 낼 모레 드디어 뮤지컬 해밀튼이 디즈니 플러스로 공개됩니다 [4] 얃옹이 2020.07.01 305
113364 침묵의 소리로 남아있네_영화 졸업 마지막 시퀀스 [4] 사팍 2020.07.01 351
113363 요즘은 타나토포비아를 이겨내며 살려고 하고 있어요 [2] 안유미 2020.07.01 475
113362 조국 5촌 조카 징역 4년 - 정경심과 공모혐의 대부분 무죄 [7] ssoboo 2020.06.30 1067
113361 술 한잔 걸치고 노래 부르는 미야자키 하야오 수영 2020.06.30 305
11336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6.30 364
113359 Carl Reiner 1922-2020 R.I.P. 조성용 2020.06.30 98
113358 Johnny Mandel 1925-2020 R.I.P. 조성용 2020.06.30 145
113357 이런저런 잡담...(인국공, 좆같음과 꼬움) [5] 안유미 2020.06.30 699
113356 한국의 최고 권력은 어디일까요? [8] 왜냐하면 2020.06.30 907
113355 500일의 썸머를 다시보고 궁금한 점 [5] 예상수 2020.06.29 867
113354 팬텀 싱어 3 레전드 무대 갱신 [11] 포도밭 2020.06.29 605
113353 팬텀싱어 잡담+약간의 회사 잡담 [8] 칼리토 2020.06.29 575
113352 7년만에 다시 차별금지법 제정안 법안발의 [42] Toro 2020.06.29 1186
113351 에드워드 양의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자 걸작 <하나 그리고 둘> 초강추합니다! (오늘까지 온라인 무료 상영) [8] crumley 2020.06.29 614
113350 [회사바낭] 버닝썬... 아니 번아웃 [9] 가라 2020.06.29 755
113349 [바낭] 중드 잡담, 미미일소흔경성 [2] 칼리토 2020.06.29 233
113348 Autechre님의 반려자이신 페리체님께서 고인을 추모해 주신 듀게 회원분들께 감사 인사 드립니다. [10] 몰락하는우유 2020.06.29 1167
113347 [펌글] 게이 친구가 있는게 여성들의 꿈이라고? [16] Bigcat 2020.06.29 11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