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전에 썼듯이 운동이란 건 해도 몸이 아프고 안해도 몸이 아파요. 운동을 하면 근육통 때문에 당연히 아프고, 회복된 채로도 운동을 안 하고 있으면 몸이 에너지를 발산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몸이 아픈 거죠. 그야 아예 운동과 담을 쌓고 살던 시절엔 '운동을 안 해서 몸이 아픈'건 모르고 살았지만요. 


 다니는 호텔마저 2주간 닫아버려서 운동을 못 하고 있어요. 그래서 하루에 한번씩 산책이라도 나가곤 하죠. 운동을 한다기보다는 답답한 기분을 풀러 나가는 것에 가깝지만요.



 2.하지만 산책을 할 때는 비일상적인 거리가 좋아요. 사는 곳 근처를 다녀봐야 새로운 기분이 안 들거든요. 동네를 걷다 보면 역시 이 거리를 걷는 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차를 타고 아주 먼 곳에 가서 걷곤 하죠.



 3.물론 도시의 '산책로'라는 건 아주 길지 않아요. 서울을 걷다 보면 반드시 대로변이 나오게 되고 사람이 북적이는 곳이 나오게 되거든요. 도시 안의 아주 작은 틈...사람이 적고 차가 적은 거리를 찾아내서 걷는 걸 좋아해요.


 물론 한강변이나 홍대처럼 걷기 좋은 거리가 주욱 이어지는 곳도 있지만 압구정...고속터미널...광화문역 같은 곳에는 그런 이상적인 산책로의 루트가 아주 짧게, 잠깐식만 존재하죠.



 4.휴.



 5.사실 산책이라고 해서 꼭 야외를 걷는 건 아니예요. 전에 썼듯이 나는 인공적인 걸 좋아하니까요. 스트릿이 아니라 몰 산책을 더 좋아하는 편이죠. 사람이 없는 시간에 몰에 가서 이리저리 걷다가 가게에 들어가 봤다가 식사도 했다가 볼만한 영화가 마침 딱 시작할 시간에 눈에 띄면 영화도 한편 보는 걸 좋아해요. 


 그런 걸 몰링이라고 하던가요? 어쨌든 몰링의 재미는 그런 우연성에 있는 거거든요. 그냥 걷다가 서점에 들어가서 우연히 발견한 책, 우연히 발견한 새로운 식당, 우연히 보고 싶은 영화가 마침 딱 시작하는 순간, 지금이 아니면 다음 시즌에는 다시 안 나올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 옷, 지하 푸드코드에서 발견한 새로운 핑거푸드...이런 것들이 딱 맞아들어가는 순간이 있거든요. 


 물론 그런 조건을 만족시키려면 꽤나 큰 몰이어야 하지만요. 백화점도 있고 영화관도 있고 서점도 있고 이제 막 시작하는 낯선 프랜차이즈 식당같은 것도 즐비한 그런 몰이요. 저기에 호텔까지 플러스되어 있으면 금상첨화고요. 쉐라톤이나 시그니엘이나 고속터미널 메리어트나 콘래드 정도가 그렇죠. 타임스퀘어도 코트야드 메리어트랑 붙어있던데 거긴 아직 안가봤어요. 사실 타임스퀘어는 타임스퀘어 내부랑 외부의 낙차가 너무 커서...딱히 즐겨 찾는 곳은 아니예요.  

 


 6.'거리'를 걷는 건 다른 사람과 같이하는 게 좋아요. 하지만 몰을 걷는 건 혼자서 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예요. 장난감 상자를 열어보는 것처럼 그때그때 변덕을 부려보는 재미가 있으니까요.


 

 7.어쨌든 피트니스가 아니라 바깥을 걸어보니 역시 트레드밀은 좀 인공적인 것 같아요. 앞으로 나아가는 게 아니라 계속 같은 자리를 맴도는 구조인데 요령을 부리면 뛰는 게 아니라 발을 잠깐잠깐 대는 것에 불과하거든요.


 하지만 땅을 걸어보니 의외로 무릎이라는 건 위로 많이 올라가지 않는구나...라는 느낌이네요. 운동을 할 때는 무릎을 허리~가슴팍까지 들어올리는 동작을 하곤 하는데 일상 생활에서는 그 동작을 취할 기회가 거의 없네요. 그렇다고 걸으면서 무릎을 높이 올려보려고 하니 뭔가 어색하고.



 8.전염병이 끝나면 김포공항 가서 몰을 휘적휘적 걸어보고 싶네요. 맨날 간다 간다 하면서 못 간 곳이 많아요. 나주에 있는 한전 신사옥 본사도 보러가고 싶고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부산 센텀시티도 가보고 싶네요. 


 누군가는 '고작 몰을 걸으려고 지방까지 가는 거야?'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몰링을 정말 좋아하는 편이거든요. 아무리 구성이 비슷비슷해도 각각의 몰은 조금씩 다른 맛이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17
113246 [넷플릭스 추천]인간수업관련 잡담 [6] 마크 2020.05.13 793
1132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브로커) [2] 안유미 2020.05.13 494
113244 확진자 동선공개 이대로 괜찮을까요? [6] Linear 2020.05.13 1134
113243 흥선대원군에 대한 책 중에 추천해주실만한 책이 있으신가요? [7] 산호초2010 2020.05.13 263
113242 [넷플릭스] 공각기동대 SAC 2045 [1] 가라 2020.05.13 307
113241 혐오들의 형태 [5] Sonny 2020.05.13 776
113240 개학전 교사 코로나 전수조사 해야 하지 않나요? [8] 왜냐하면 2020.05.13 916
113239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689
113238 [바낭] 사마라 위빙의 '레디 오어 낫'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5.13 451
113237 (최근은 아니고,,몇달동안)본 영화들... 왜냐하면 2020.05.12 290
113236 [OCN Movies] 헤어스프레이 [9] underground 2020.05.12 372
113235 2020년 이 만화가 대단해! [6] 스위트블랙 2020.05.12 943
113234 바낭 ㅡ분위기 좋은 영화 발견 [3] 가끔영화 2020.05.12 382
113233 돌아가신 지 오래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글이라는데 [22] 로즈헤어 2020.05.12 1600
113232 크롬웰 [7] mindystclaire 2020.05.12 319
113231 블로그 시대에서 정보 찾기 [13] 튜즈데이 2020.05.12 741
113230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973
113229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53
113228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275
113227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4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