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황 말입니다.


단순히 오늘 신규확진자가 146명이 나와서 그런 것만은 아닙니다.


1.  대구시의 방역행정실종, 총제적 난국, 막장

 행정력 폭망의 대구시는 시장이 실신쇼를 하며 배째라 하면서

 결국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 및 정신병원의 일부 환자들을 다른 도시로 이송 조치 해버렸다고 합니다. 

 참고로 대구시는 중앙방역당국이 권고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선제적 전수조사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역학조사도 하는 둥 마는 둥,  사람 없다고 해서 지원 인력 모아 보내줬더니 수당도 중간에 슈킹을 하고; 

 그리고 교회 등 종교단체의 집회에 대해 적극적인 제어 행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중앙재해당국에서 지원한 자금에 대한 지출을 미루고 있는데

 이에 대해 긴급구호금 지급을 서두르라는 시민들의 항의 집회를 ‘방역’을 빌미로 불허하겠다고 엄포를 놨습니다.

 오늘 0시 기준 대구시의 신규확진자수는 71명입니다.

 그리고 주말을 맞아 대구시의 번화가에는  유흥인파들이 넘처나고-_-;

 뭐하자는건지?


 2.  해외입국자들의 연이은 정신 나간 행동들

 그런데 전체 입국자들 중 소수의 일탈이 너무 부각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좀 들어요.

 물론 강남구청장의 어이 없는  실드짓이 문제라면 문제

 눈여겨 보게 되는것은 ‘혐중’으로 재미 못 본 애들이 미국 입국금지나 유럽 입국금지는 건너 뛰고

 통으로 ‘해외 차단’ 안하는 정부는 호구....프레임으로 넘어 갔다는거

 

 그런데 이런 프레임과는 별도로 해외입국자 (한국 국적자 90%) 에 대한 관리가 좀 빡세져야할 필요성은 있어 보입니다.

 말로 해서 안되면 ....뭐 할 수 없는거니까요.

 해외상황이 악화되가는 상황에 따라 아마도 항공편수가 감소하면서 저절로 입국자의 수는 감소하게 될테지만

 그만큼 감염 가능성이 큰 집단이 유입될 확률도 커지니까요.

 모든 입국자들을 일괄적으로 격리 조치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결국 일반 입국자들을 차단하여

 선별 입국 정책으로 전환해야 할텐데 늦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3.  수도권에서의 심상치 않는 신규확진 증가세

 강남지역에서 여러개의 감염 클러스터가 발생할 조짐이 보입니다.  절대숫자가 적더라도 클러스터 케이스가 분산되면

 행정력이 부하가 커집니다. 그나마 서울같이 방역 행정력이 잘 작동되는 곳이라면 여력이 있겠으나 경기는 지역별로 편차가 심해서 좀 걱정이네요.

 게다가 강남 거주자면서 제주나 강원도에 가서 바이러스 퍼트리고 다니는 것들이 심상치 않아요.


 그리고 교회들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모였다 하면 터지네요. 

 집단 감염 양상을 보면 저 개독들이 신천지 욕하는게 정말 비웃깁니다.


 4.

 이대로 한달 정도만 신규확진자를 100명 안팎으로  억누르면  최근 200~300여명의 (완치)격리해제  수를 감안했을때

 의료시설의 실시간 부하는 1000여명 이내로 줄어 들게 됩니다.  그러면 더욱 더 중증 환자에 집중 할 수 있고 방역당국이 한 시름 놓으며

 더욱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적 방역 조치에 집중 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런데 다시 신규집단감염이 클러스터가 전국 동시다발적으로 터지게 되면?  

 지난 한달 넘는 기간 동안  피로도가 쌓인 방역 시스템에 균열이 가게 될지도 모르죠.


 아마 이러한 상황을 방역당국도 파악하고 있을 것입니다.  

 아마 이런식이라면 4월초 개학은 물건너 가는 것은 기정 사실이고

 다음주 초 검역과 대구시에서 대한  중앙정부의 매우 강력한 통제 방침이 실시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총선이 변수이긴 한데, 만약 총선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답은 뻔합니다. 

 지금 풀어지는거 다잡지 않으면 걷 잡을 수가 없어져요.


 지금까지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성공적인 방역을 해온 것이라면 그 참여 주체들이 ‘옆길로 새는 미꾸라지들’을 보면 

 ‘나만 바본가?’ 하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고 ‘참여’의 동력이 상실될 수 밖에 없게 됩니다.


 5.

 홍남기 재경부 정말 일을 개판으로 합니다.

 초기에 11조 라는 말도 안되는 추경안을 편성하더니 이제 재난구호 지원금을 50%에 준다고?  

 그 50% 분류하고 거를 동안 시간만 허비하고 욕만 처 먹다가 선거일 되면 참 볼만 할겁니다. 

 문재인정권이 대구시장은 선출직이니 어찌 못한다 해도 이 홍남기라는 작자 그냥 내버려 두는 이유를 도대체 모르겠어요.

 검찰청장을 윤석려리 뽑는 것처럼  재경부 수장에도 홍남기 정도가 최선이라는 건가요?  

 

 이미 (신천지 대구 사태 터지기) 한달도 전에 많은 전문가들이  엄청난 경제적 위기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를 해왔습니다.

 IMF 를 능가하는 위기라고 말이죠.  그런데 유럽과 북미까지 작살이 났습니다. 

 금융대책 말고는 적극성을 갖고 임하려고 하지 않아요.   서민들의 절박한 상황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는거 같아요.

 재경부 새끼들 하는 짓 보면 일부러 태업하면서 새누리정권으로 갈아타려고 하는 걸로 밖에 안보입니다. 

 그걸 그대로 냅두면 문재인은 정말 호구에요.


 

6.

유럽과 북미 상황을 보며 역설적으로  우리가 참 잘하는거였어! 하는 ‘국뽕’의 기운이 사람들을 풀어지게 만들고 있는건 아닌가 싶어요.

그런데 그게 아니라해도 지칠 때가 되긴 했죠 -_-; 

게다가 강남 유학가족들이 귀국하자 마자 제주니 강원도니 바이러스 퍼트리는 거 보면서  더 열받고 허탈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17
113246 [넷플릭스 추천]인간수업관련 잡담 [6] 마크 2020.05.13 793
113245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브로커) [2] 안유미 2020.05.13 494
113244 확진자 동선공개 이대로 괜찮을까요? [6] Linear 2020.05.13 1134
113243 흥선대원군에 대한 책 중에 추천해주실만한 책이 있으신가요? [7] 산호초2010 2020.05.13 263
113242 [넷플릭스] 공각기동대 SAC 2045 [1] 가라 2020.05.13 307
113241 혐오들의 형태 [5] Sonny 2020.05.13 776
113240 개학전 교사 코로나 전수조사 해야 하지 않나요? [8] 왜냐하면 2020.05.13 916
113239 어제 세 편의 영화를 보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신기한 감정 상태에 대해서 [6] crumley 2020.05.13 689
113238 [바낭] 사마라 위빙의 '레디 오어 낫'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5.13 451
113237 (최근은 아니고,,몇달동안)본 영화들... 왜냐하면 2020.05.12 290
113236 [OCN Movies] 헤어스프레이 [9] underground 2020.05.12 372
113235 2020년 이 만화가 대단해! [6] 스위트블랙 2020.05.12 943
113234 바낭 ㅡ분위기 좋은 영화 발견 [3] 가끔영화 2020.05.12 382
113233 돌아가신 지 오래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글이라는데 [22] 로즈헤어 2020.05.12 1600
113232 크롬웰 [7] mindystclaire 2020.05.12 319
113231 블로그 시대에서 정보 찾기 [13] 튜즈데이 2020.05.12 741
113230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973
113229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53
113228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275
113227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4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