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잎 소리, 바람이 세게 불수록 하늘을 보면서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과 나뭇가지를

스치는 그 바람소리는 마음을 휩쓸고 갑니다. 보아도 보아도 들어도 들어도 하늘을 가린 나뭇잎과 바람소리, 새소리....

떠나고 싶지 않다구요. 이런 한량, 신선놀음도 날씨가 더 더워지면 못할까 아쉬워 내일도 또 나가렵니다.


아쉽게도 남산 둘레길에는 개울물이 졸졸 흘려서 산책로 내내 그 시원한 개울물 소리와 개울에 끝없이

피어있는 노랑 붓꽃이 한없이 아름다웠는데 오늘가보니 물이 말라있고 붓꽃도 몇 송이 없는거에요.


그래도 산책하는건 좋았지만, 남산 관리사무소에 전화해서 부탁을 했어요. 매년 왔는데 아쉽다고

늘 잘 관리해주셨는데, 그 쪽에서 조치하겠다 했는데 모르겠네요.


붓꽃이 아직 봉오리가 맺힌 것도 있고 아무래도 물이 없어서 피지 않은게 아닌가 싶어요.


창경궁에는 보라색 붓꽃, 우리 동네에는 흰 드레스처럼 우아하게 꽃잎이 하늘하늘 펼쳐진

흰 색 붗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어요. 아~ 사진을 정말 올리고 싶어요.


이제 붓꽃이 지면 장미가 담벼락에 피게 되고 거의 그게 마지막으로 볼 수 있는 꽃이 될텐데요.


내일은 다시 좀더 일찍 아침에 창경궁 춘당지에 가서 돌려고 해요.

대온실이 개방이 되니 그 곳의 꽃을 보는 것도 큰 기쁨이 되네요.



-아쉬운건 창경궁이나 창덕궁 해설을 코로나 때문에 하지 않는다는거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20
113454 2016년 Grazia 잡지 화보 (스압)(2) [2] 스누피커피 2020.06.19 334
113453 뜬금없이 꿈해석 질문, 어제 이 꿈은 무슨 의미일까요? [6] 산호초2010 2020.06.18 410
113452 [듀나인] 탐지된 카메라가 없다고 할 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T.T [3] underground 2020.06.18 541
113451 [듀나인] 정수기 고민중 [7] 예상수 2020.06.18 412
113450 [넷플릭스바낭] 본격 멘탈 붕괴 수사극 '마르첼라' 시즌3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6.18 638
113449 패러딘 부인의 사랑 [3] mindystclaire 2020.06.17 335
113448 이런저런 일기...(가족의 역할) [1] 안유미 2020.06.17 306
113447 우리는 언제 일상을 찾을 수 있을까요? [4] 분홍돼지 2020.06.17 874
113446 오늘부터 다이어트를 안하기로 했습니다 [22] Bigcat 2020.06.17 1688
113445 "도덕성을 묻는데 불법이 아니라고 반박할 때 그 도덕성은 파산 선고를 받는다." [25] LutraLutra 2020.06.16 1933
11344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6.16 556
113443 hard world for little things [3] mindystclaire 2020.06.16 279
113442 동물들과 산책하기 [10] 쇠부엉이 2020.06.16 567
113441 아이즈원, 환상동화 MV [4] 메피스토 2020.06.16 531
113440 결국 아카데미 시상식 연기 [3] 수영 2020.06.16 809
113439 이런저런 일기...(잠, 빙수, 생파) [1] 안유미 2020.06.16 276
113438 [EBS2] 건축가 유현준의 공간의 역사 [8] underground 2020.06.15 805
113437 6월의 반이군요. [2] mindystclaire 2020.06.15 403
113436 OECD 오피셜 - 한국 2020 경제성장률 1위 ssoboo 2020.06.15 743
113435 2016년 GRAZIA 잡지 화보 (스압)(1) [2] 스누피커피 2020.06.15 4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