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카이 마코토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이야기같네요. 아니 맞잖...(...)

사실은 페이스북 친구나 인스타그램, 또는 트위터 팔로잉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더 넓게 파고들자면 듀게같은 일반 온라인 커뮤니티의 이야기이기도 해요. 저는 2000년대에 PC에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활동한 세대인데 더 이상 오프라인에서의 만남을 추구하지 않는 분위기, 온라인에서 친구나 연인을 찾으려는 시도가 많아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최근 페이스북에서 만난 적도 없는 친구와 새로운 네트워킹이 늘어나고 있어서 좀 놀랍기도 하고, 그동안 많이 놀았다는 생각도 듭니다. 한달 사이에 추가된 친구가 10명은 늘어난 거 같아요. 그렇다고 안심할 수는 없는게 저도 그들에게 친구사이를 유지하고 존중할 가치를 증명해야 겠지요.

말하자면 저는 그들에게 어떻게 인식되고 있고, 무엇을 전해줄 수 있는지 생각해봐야 할 거 같아요. 그래서인가... 앞으로 갈수록 좀 더 진지한 글을 써야 할 거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1
115207 [게임바낭] '스타워즈 제다이 : 오더의 몰락'의 엔딩을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1.05 362
115206 벨튀범 잡았습니다 [4] 예상수 2021.01.05 564
115205 쓰리 세컨즈(2017) [2] catgotmy 2021.01.05 259
115204 네이버 시리즈 온이 점점 채워지네요.. [2] 2021.01.05 442
115203 '황운하 의원과 식사모임' 경제인 접촉한 대전 일가족 4명 확진- 기레기 제목장사 [3] 왜냐하면 2021.01.05 380
115202 프랑켄슈타인, 하지만 죽어도 좋아 [3] 겨자 2021.01.05 320
115201 영화 "사라진 시간" 보셨나요? [1] 왜냐하면 2021.01.04 462
115200 어몽어스 일기 Sonny 2021.01.04 182
115199 페니 드레드풀 다 봤어요 [2] daviddain 2021.01.04 220
115198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를 읽으신 분& 전기자동차 [13] 채찬 2021.01.04 589
115197 [회사바낭] 갑갑... [6] 가라 2021.01.04 535
115196 아직도 초인종 장난을 치는 애들이 있군요 [4] 예상수 2021.01.04 413
115195 정인 아가 사건.. [14] 발목에인어 2021.01.04 976
115194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비슷한 이미지? 티미리 2021.01.04 241
115193 각자도생의 한국, 시민연대의 일본? - 사사in [5] ssoboo 2021.01.04 574
115192 파국적 망상 - 그래도 이낙연보다는 이재명이? [10] 토이™ 2021.01.04 789
115191 [넷플릭스바낭] 망작 충전 쿨타임이 돌아왔습니다. 오우삼의 '맨헌트' [10] 로이배티 2021.01.04 325
115190 이곳은 영화 이야기만 할 수 있나요 ~?! [12] 미미마우스 2021.01.04 484
115189 Joan Micklin Silver 1935-2020 R.I.P. [1] 조성용 2021.01.04 102
115188 얼마나 밖에서 살고 싶으면 일부러 코로나 걸리려고 [4] 가끔영화 2021.01.03 7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