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 간절한 로망이에요. 살면서 엉뚱한 로망들을 하나하나 실행에 옮기곤 했었는데

어떤건 아주 멋진 경험과 추억이 되고 어떤건 쪽팔리는 실패가 되긴 해도

후회는 안해요.내가 하고 싶은걸 못하는 답답함이 견딜 수 없을 뿐이에요


스윙댄스를 추고 싶어서 스커트에 빨간 하이힐까지 사서 갔더니

왠걸 스텝밟다가 너무 민폐라서 미안해서 그만둔게 제일 웃겼어요.

스커트랑 하이힐은 건졌는데요. 아쉽더라구요. 스윙 난이도도 장난이 아니구요.


제일잘한 건 스페인 여행이죠. 공항에서 노숙을 해도 그건 코로나오기 전에 가서 완전 다행!


스쿠버 다이빙도 필기까지 따고 수영장 연습도 몇 번갔는데 장비 조작을 못해서

포기했지만 덕분에 헬스에서 피나게 PT해서 북한산 등반(?)할 수 있는 체력이 되었던게

보람있었어요. 수영장이지만 스쿠버 다이빙이 뭔지 그나마라도 경험해 본 것도 좋았구요.



방구석에 누워있으면서 요트?????????


평생 평~~~~생 하고 싶었어요.


사실은 40살이 되면 반드시 배를 타고 망망대해로 여행을 떠나고 싶었어요.

크루즈 여행같은거 말구요. 내가 조종하는 작고 수면이랑 가까운 그런 배말이에요.


당연히 호화요트는 살 수도 없는데 "리플리"를 보면서 거기나온 크기정도면

수면이랑 거리가 딱 내가 마음에 드는 거리인거에요.


요트 자격증 따라면 어떻게 해야되는지 대충봤는데 요트학교도 있나보네요.

더 자세히 알아보긴 해야겠죠.


중요한건 요트가 대여도 가능한가, 내 경제수준 내에서 딸 수 있는 자격증인가 등등

현실이랑 부딛히면 장난은 아니겠죠.



그래도 상상도 해도 마음이 막~~~~~ 설레요. 살고 싶게 한다구요.


지금은 죽고 싶은 마음 밖에 없는데 솔직히 총만 있으면 입 안에 넣고 당기고 싶은데

죽기 전에 그래도 바다에는 요트타고 한번 나가보자 그건 해봐야 않겠나!!!!


물에서 하는 익스트림 스포츠도 많은건 아는데 곡예에 가까운 그런거 판(?)위에서 하는건

매력이 없구요.


내가 조종하는 요트타고 아주아주 넓고 넓은 끝도 보이지 않는 망망대해로 나가서

전속력으로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배를 달리고 싶어요.


김병만씨처럼 그렇게 초인적인 노력과 용기로 그런 멋진 자격증들 따고 하는건 불가능한거 아는데

아~~~~나도 그런 삶을 꿈꾼다군요. 그 정도는 아니라도 배타고 바다에 가서 달리고 싶어요.


혹시 알아요? 정말 제가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여기에 요트타고 달린 경험담을 쓸지도 모르죠.


물론,,,, 해보니 이것도 걸리고 저것도 걸려서 아~ 역시 실패야,

유람선이나 타서 바다구경 해야지 할 수도 있겠지만


망망대해로 나가면 살아있는 사람처럼 느껴질거에요. 살아있다! 나는 살아있다! 라는걸 온 몸의 세포로

느끼는 그런 생생한 생명의 활력 말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59
115202 프랑켄슈타인, 하지만 죽어도 좋아 [3] 겨자 2021.01.05 320
115201 영화 "사라진 시간" 보셨나요? [1] 왜냐하면 2021.01.04 462
115200 어몽어스 일기 Sonny 2021.01.04 182
115199 페니 드레드풀 다 봤어요 [2] daviddain 2021.01.04 220
115198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를 읽으신 분& 전기자동차 [13] 채찬 2021.01.04 589
115197 [회사바낭] 갑갑... [6] 가라 2021.01.04 535
115196 아직도 초인종 장난을 치는 애들이 있군요 [4] 예상수 2021.01.04 413
115195 정인 아가 사건.. [14] 발목에인어 2021.01.04 976
115194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와 비슷한 이미지? 티미리 2021.01.04 241
115193 각자도생의 한국, 시민연대의 일본? - 사사in [5] ssoboo 2021.01.04 574
115192 파국적 망상 - 그래도 이낙연보다는 이재명이? [10] 토이™ 2021.01.04 789
115191 [넷플릭스바낭] 망작 충전 쿨타임이 돌아왔습니다. 오우삼의 '맨헌트' [10] 로이배티 2021.01.04 325
115190 이곳은 영화 이야기만 할 수 있나요 ~?! [12] 미미마우스 2021.01.04 484
115189 Joan Micklin Silver 1935-2020 R.I.P. [1] 조성용 2021.01.04 102
115188 얼마나 밖에서 살고 싶으면 일부러 코로나 걸리려고 [4] 가끔영화 2021.01.03 777
115187 페니 드레드풀 쭉 달립니다 [2] daviddain 2021.01.03 185
115186 위기탈출 이낙연!!! [9] Sonny 2021.01.03 1306
115185 4년제 학위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어요. [7] sok85 2021.01.03 585
115184 레전드(2015) catgotmy 2021.01.03 259
115183 새해의 다짐/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정인 아가 [4] 어디로갈까 2021.01.03 7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