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구경하기.

2021.02.16 18:36

잔인한오후 조회 수:363

연휴를 비생산적으로 보내고 난 반동으로 글이라도 남겨야겠다는 생각에 써 봅니다. 트위치라는 게임 스트리밍 - 실시간 방송 - 플랫폼이 있는데 이번에 보니 컨텐츠 소모 시간이 유투브와 비슷비슷 하더군요. [소셜 딜레마]를 엇그제 봐서 그런지 남의 게임 구경에 시간을 많이 소모했다는 자괴감이 더 심해요. 어떻게 말하면 인간의 주의력을 빼앗는데 최적화된 무언가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고.


게임 구경 시간이 극적으로 늘어나는 기간이 있는데, 취향에 맞는 게임이 나타났을 때에요. '도타 오토 체스',  'Getting Over It with Bennett Foddy (일명 항아리 게임) ', '하스스톤 - 전장' 등이 제 시간을 갉아먹은 게임이었죠. 이번 연휴는 'TeamFight Manager'를 보느라 꽤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런 시간은 짧고 빠르게 지나갑니다. 스트리머들이 게임에 익숙해지고 메뉴얼과 공략집이 널리 퍼질쯔음 관심이 줄어들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었나 기억조차 잘 못하게 됩니다.


그러니까... 실제로는 어떤 게임을 하는걸 보는게 아니라, 새로운 과제에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숙련 되어가는 과정과 관람객들의 새로운 반응들을 즐기는 거죠. 벌써 네 사람이 초반부를 헤쳐나가는 것을 봤는데 각자 다 다르게 적응해갑니다. A는 설명을 거의 읽지 않고 일단 감으로 진행합니다. 감정적이고 호쾌하게 진행되고 아직 알려지지 않은 게임 후반부를 선두에 서서 다 밝혀내죠. 그러나 관람자들은 게임의 디테일한 부분들은 놓치게 됩니다. B는 한 발짝 떼는 것도 힘들어 하며 모든 조건을 확인하고 다음 턴으로 이동합니다. 정보가 필요 이상으로 제공 되고 나중에 생각보다 중요하지 않은 과정들에 시간을 소비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겠죠. 그러나 아직 몇 걸음 가지 못했어요. C의 경우, 수첩을 들고 여러 사항들을 간단히 메모해가며 분위기도 잘 살립니다. 게임 인물들에게 인격을 가장 많이 부여하기도 하고요. 이런 부분이 C를 매끄럽게 시청하도록 하는구나 싶습니다. D는... 롤플레잉에 가장 뛰어나 보여요. 별로 중요하지 않았던 설정들이 서사를 구성하는 포인트들이 됩니다.


Getting Over It with Bennett Foddy는 조작감이 매우 안 좋은 상태로 실수를 했을 경우 지금까지 해놓은 성취들을 완전히 날려버리는 게임입니다. 말하자면 가짜 개고생을 사서 하는 게임이죠. 어떤 분들은 이 게임 플레이를 굳이 길게 보지 않을 겁니다. 주요한 부분들, 끔찍한 실수를 저지르고 비명을 지르는 것만 모아 놓는다거나, 아니면 고생 자체로 인해 의미가 생긴 성취를 하는 부분만 모아 본다거나 하는 것이죠. 저는 개인이 미묘하게 숙련되어 더 잘 해나가는 과정을 질릴 때까지 즐기더군요. 한 번 보면, 어느 정도 실력으로 어느 정도까지 감당할 수 있는지 알 수 있을 지경으로 봤습니다. 각자 고통에 대응하는 자세도 다르구요. 허탈감, 분노, 슬픔, 체념, 헛웃음.


뇌를 쉬어가는데는 좋지만, 나중에는 절실히 후회하게 됩니다. 시간이 아까울 뿐더러 사이클도 어느 정도 망가지니까요. 하지만 어떤 가치가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


삶이 어느 정도 안정된 - 변할 요소가 그렇게 많지 않는 - 상태에 진입하니까 뭔가를 더 하고 싶기도 하고, 뭔가를 한다는게 뭔지 생각하게 됩니다. 그럴싸한건 뭘까요. 삶을 살면서 정말 그럴싸한게 있을까요? 사람들에게 있어 보이고 싶다는 욕망과 실제 무언가 있는건 어떤 차이일까요. 보통 책을 인용하면 좀 있어보이고, 책을 인용하지 않고 꾸덕한 글을 써내면 글이 있게 됩니다.


최근 이런 말을 듣고 여러 번 곱씹고 있어요. 최근에는 작가보다 독자가 더 귀하다는 말을. 그러니까 적어도 말하기 보단 읽기를 더 많이 하고 싶은데 우리의 시간과 주의를 빼앗기에 최적으로 설계된 주변 환경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군요. 무언가를 읽을 동기가 솟아나네요. 역시 쓰기를 잘 헀어요. 그럼, 좋은 저녁 되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115994 비 오는 날 [4] daviddain 2021.04.03 237
115993 '피해호소인' 3인방 하차 보름만에..박영선, '2차가해' 유튜버와 합동 방송 [3] 먼산 2021.04.03 758
115992 나무위키에 듀나게시판 업데이트 하시는 분 자수하세요 ㅋㅋㅋ [7] 도야지 2021.04.03 1459
115991 고死 두번째 이야기: 교생실습 (2010) [2] catgotmy 2021.04.03 230
115990 무상급식, 친환경/유기농 농산물 [37] 겨자 2021.04.03 1030
115989 이런저런 일상 잡담들 [2] 메피스토 2021.04.02 282
115988 [jtbc] 싱어게인 후속(?) 유명가수전 [3] 쏘맥 2021.04.02 535
115987 에픽스토어에서 "테일즈 오브 네온 씨"를 무료배포합니다. [4] Lunagazer 2021.04.02 234
115986 [EBS1 영화] 타인의 취향 [네이버 무료영화] 페르소나, 스타드 업 underground 2021.04.02 201
115985 가입일 2013-09-18 [11] 녕녕 2021.04.02 348
115984 와 화성에서 생명체가 발견됐어요!! [3] Lunagazer 2021.04.02 939
115983 세 여인이 나오는 영화(2) [3] 비네트 2021.04.02 331
115982 사전투표했습니다. [1] 왜냐하면 2021.04.02 348
115981 서울시장 선거 잡담...(지지하는 선거, 심판하는 선거) 여은성 2021.04.02 413
115980 그땐 그랬죠 [22] 어디로갈까 2021.04.02 726
115979 재밌는 cgi 3d 애니메이션 가끔영화 2021.04.02 110
115978 [바낭] 철이 철이고 하니 아무도(?) 모르는 벚꽃 노래 한 곡 [6] 로이배티 2021.04.02 257
115977 오랜만에 영화관 갔더니 알록 체험기 있네요 [2] 바다유영 2021.04.02 288
115976 CGV 아카데미 기획전 McGuffin 2021.04.02 205
115975 여곡성(2018) [2] catgotmy 2021.04.02 2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