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퇴합니다~

2022.02.22 10:49

Tomof 조회 수:1037

기분이 상해서라기보단, 저와 맞는 곳은 아니구나 싶었어요.

이젠 대놓고 일베가세요~ 하는 분까지 나오는데.


(아 일단 전 일베를 한 번도 안 가봐서 어느 정도 심각한 수준인진 모르겠어요. 이참에 구경은 해볼게요.

다만 전 보수가 아니고 선택적 진보인데다가, 흔히 비하의 의미로 쓰는 단어를 버젓이 쓰는 걸 보니 모욕의 의도였다는 건 알겠거든요.

다만 모욕질이 굉장히 저질이다는 느껴졌어요. 네 '추억으로' 님 말하는 거예요.)



이 곳은 한 대여섯명 정도의 공격수가 포진해있고, 그를 신봉하는 말주변 없이 툭 한마디 던지는 몇몇 무리들,

그리고 그냥 아무 생각이 없는 구경꾼들과, 눈치껏 대세를 따르거나,

힘 없이 지켜만 보고 가끔 정보만 가져가는 사람들 정도의 구성으로 변질되었네요.


여기가 정치성향이 뚜렷하다는 건 알지만, 이건 뭐 진보를 넘어서 뭐, 공산주의 수준의 유저도 있더군요.

단순 미접종자까지도 그냥 그 극단주의 미접종주의자의 영향을 받은 자들로 싸잡는 것도 전혀 이해가 안 되구요.



핵심 인물들에 의해 주도되겠지만, 99%를 정치적으로 해석합니다. 모든 걸 니편내편으로 파악하고 댓글 쓰는 느낌이에요.


인종차별주의자, 잠재적 음모론자, 노동계급차별자 이런 온갖 부정적인 부류를 설정하고, 조금이라도 그 가능성이 보이면

그냥 그 취급을 해버립니다. 스펙트럼과 다양성이 전혀 없다는 얘기죠.



예전 듀게가 맘에 들었었던 건, 정치성향이 뚜렷한 편이더라도 그게 주류가 아니었고, 

영화(네, 여기는 원래 영화게시판입니다), 음악, 미술, 음식, 환경 등 분야에서 고급진 분들이 많았기 때문이었는데,

여기에 그런 게 지금은 있나요?


친 성소수자인 게 좋았기 때문에 활동했던 것도 있는데, 뭐 이 정도면 분위기만 맞춰주는 거지, 소수에 대한 존중도 부족하네요.

(당장 여기에 비건에 대한 존중이나, 미접종자에 대한 존중이 없잖아요)



그 와중에 오지게 점잖은 척은 해서, 차라리 반말 내뱉고 이모티콘 남발하는 게시판이 낫겠다 싶어요.


정치 얘기는 이런 주제 뒤죽박죽 뒤섞인 게시판이 아닌, 정치 전문 게시판으로 가끔 가는 게 정신건강에 나아 보입니다.


다 차단해버리고 깔끔하게 듀게를 이용할까도 싶었는데, 그러자해도 여긴 풍요로운 문화예술 얘기하는 사람이 적네요.


짜증도 났지만 짧게나마 즐거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119589 눈의 하얀색이 떠났다 [5] 가끔영화 2022.03.29 215
119588 파친코 (스포 전혀 없음) - 기술 잡담 [1] 양자고양이 2022.03.28 652
119587 파친코를 읽고 [7] Kaffesaurus 2022.03.28 965
119586 김정숙이 옷은.. [35] 호밀호두 2022.03.28 1620
119585 윌 스미스 오스카상 뺏길까요 [8] 가끔영화 2022.03.28 1079
119584 [넷플릭스바낭] '코브라 카이' 시즌 3까지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2.03.28 236
119583 The 94th Academy Award Winners [2] 조성용 2022.03.28 459
119582 윌 스미스에 묻힌 아카데미 시상식에 묻힌 42회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 결과 [9] 모르나가 2022.03.28 1114
119581 바낭) 하소연 [4] 적당히살자 2022.03.28 561
119580 2022년 아카데미 시상식 [70] 조성용 2022.03.28 2056
119579 바낭-딥 워터 [2] theforce 2022.03.28 216
119578 새벽 낙서 (흠의 법칙) [5] 어디로갈까 2022.03.28 292
119577 [넷플바낭] 브리저튼 시즌 2 [7] 쏘맥 2022.03.27 526
119576 김정숙 옷값. [48] 호밀호두 2022.03.27 2049
119575 "카모메 식당" "빵과 고양이와 스프와 함께 하기 좋은 날" 짧은 잡담 [5] 산호초2010 2022.03.27 477
119574 장애인 시위가 뭐? 왜? [3] soboo 2022.03.27 807
119573 [넷플릭스바낭] 코브라 카이 시즌2까지 끝내고 대충 잡담 [4] 로이배티 2022.03.27 284
119572 활성산소 결핍상태 인의 낙서 [9] 어디로갈까 2022.03.27 531
119571 인후통이 원래 침을 많이 고이게 하나요? [6] 하마사탕 2022.03.27 606
119570 오늘 스물다섯 스물하나 [3] 라인하르트012 2022.03.27 7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