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그 유명한 퍼시픽을 보고 있는데요. 전쟁물을 좋아해서 즐겨보는데, 미군이 등장하는 드라마나 영화를 보며 항상 궁금한 점이 있습니다.


1. 쟤들 군생활은 정말 저렇게 프리할까?


이건 2차대전물이든 비교적 최근을 묘사한 작품이든 느끼는 점입니다. 내무생활이 참 프리(?)하게 묘사되더군요.


물론 전 지구를 누비는 미군이니만큼 군대가 유지된다는 건 군율이 존재한다는 의미겠지만요. 육군 최말단 부대 땅개생활을 했던 저로서는 완전 별세계더군요.


뭐 아무리 프리하다고 장교하고 병사가 친구먹는다든지 마음대로 근무지를 이탈해도 처벌받지 않는다든지 하는 일은 없겠지만, 디테일한 부분에서 굉장히 의아해요.


예를 들어 대대장 훈시 들으면서 껌 씹고 오렌지를 까먹는다든지, 사단장하고 농담따먹기를 한다든지;; 위관급하고 거의 친구처럼 지내는건 일도 아니더군요.


우리 군 문화가 유난히 경직된건지, 미군의 기풍이 독특한건지 참 궁금해요. 대대장 사단장은 커녕 중대장 정신교육 시간에 한놈이 졸았다는 이유로 전 소대원이 연병장에 집합해서 완전군장을 하고 2시간동안 구보를 했던 거지같은 추억이 떠오릅니다. 대대장이 뜨면 아예 숨도 잘 못쉬었죠. 이건 오히려 상병, 병장으로 짬을 많이 먹으면 더 심해지더군요. 이등병들이 오히려 고급장교를 가깝게(?) 여기는 경향이 있더랬죠(입버릇처럼 '고참들이 괴롭히면 나한테 말해'를 이야기하다보니..)


더불어 우리 군 병영문화의 상징과도 같은 빡센 내무생활... 아예 이런 건 분위기조차 찾을 수 없더라구요. 이등병때 근무조 사수 깨울때 하도 안일어나서 살짝 흔들었다가 초소에서 2시간동안 두들겨맞은 제 동기 생각이 납니다. 밥을 고참들보다 느리게 먹었다는 이유로 한방 맞고 코뼈가 휜 후임의 슬픈 일화도...ㄷㄷ


카투사 근무했던 분들은 아시지 않을까 해서 여쭙습니다. 미군 내무생활 정말 그래요?




2. 미화일까 당시 시대상의 현실적인 반영일까?


양키 전쟁물의 클리셰처럼 등장하는 장면 있잖아요. 신체검사에서 부적격판정 받고 입대를 못하게 되자 눈물을 펑펑 흘리며 '국가와 동포에 대해 떳떳할 수 없다니 너무나 수치스러워'라고 외치는 장면, 혹은 부상이나 기타 불명예스러운 사유로 비전투부대나 본부로 전출되자 비참한 표정으로 믿을 수 없다는 듯 눈을 꿈벅거리며 잠시 옆의 기둥-_-;;을 부여잡고 비틀거리는 장면.. ㅋㅋㅋ 솔직히 '미국놈들 허풍은 ㅋ'이러고 말았는데, 퍼시픽에서도 어김없이 등장하네요. 2차대전 당시 쟤들 분위기가 실제로 저랬으려나요. 뭐 입대 못하게 되었다고 엉엉 우는거야 아직 군생활이나 전투경험을 안해봐서 철이 없어서; 그렇다고 쳐도, 치열한 전투를 겪어보고도 비전투부대로 전출된다고 엄청난 모욕이라도 당한듯 화를 내는 장면은 정말 황당해요. 우리나라 영화에서 그런 장면이 나오면 '놀고 있네'하고 비웃고 말텐데, 양키영화를 보다 보면 '쟤들은 정말 내가 이해못할 그런 정서가 있는건가?'하고 갸우뚱하게 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120027 마쓰모토 세이초 원작 드라마 "역로"의 마지막에 삽입된 음악 [4] 도너기 2010.06.23 5091
120026 방학맞이 식단 공개 [42] 벚꽃동산 2010.06.23 6505
120025 오늘 축구 이렇게 끝나면 [7] 감동 2010.06.24 5484
120024 연애 이야기-못된 여자애 [5] 츠키아카리 2010.06.24 4446
120023 마이클 잭슨의 새 앨범이 가을에 나오나보네요. [4] mithrandir 2010.06.24 2445
120022 잉여의 제왕 [6] 01410 2010.06.24 3861
120021 저도 그냥 식단 공개 [20] 푸른새벽 2010.06.24 4467
120020 생각해 보면 끔찍한 직장생활 [14] 금은 2010.06.24 4936
120019 외국 사람들이 보면 오해할만한 사진 [18] 푸른새벽 2010.06.24 9455
120018 소식 이야기가 나와서 궁금... [9] Jade 2010.06.24 3186
120017 주절 주절... [5] 셜록 2010.06.24 2802
120016 우리나라 8강가도 해볼만하군요 [23] 감동 2010.06.24 4948
120015 와 제빵왕 김탁구 장난 아닌데요. [6] 달빛처럼 2010.06.24 6008
120014 듀나in)아이폰 인터넷 접속이 안되요....ㅜ.ㅡ [3] 역시천재 2010.06.24 2735
120013 잠만 자고 일어나면 편도선이 퉁퉁 부어서 침을 삼킬수가 없네요. [4] 버드아이스 2010.06.24 4498
120012 차두리 16강전 선발 출전하려나요? GREY 2010.06.24 2103
120011 [bap] 달이 보고 싶으시다면.. [5] bap 2010.06.24 2448
120010 <브라이트 스타>의 제인 캠피온 인터뷰 [1] crumley 2010.06.24 2384
» 미군 소재의 드라마를 보며 항상 궁금한 점 [11] zivilrecht 2010.06.24 3534
120008 정유미 = 윤아 + 심은하 [14] 더운겨울 2010.06.24 76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