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리 인스타 댓글에 제일 많이 보이는 게 vergogna수치 이 단어입니다. 10월드컵 조별예선 탈락했을 때 토마토 던지겠다던 애들인데 더 한 밑바닥이 있을 줄이야.
스피나졸라 키에사 공백이 크군요. 스피나졸라는 다음 주 진단 결과 봐서 로마에서 소집을 할까 말까 하고 있음.
공격수야 유로 때부터 지적되던 거. 떠오르는 젊은 이탈리아 공격수 중 스카마카는 로마 출신인데 데르비 앞서 로마와 라치오 중 어디 응원하냐고 물어 보니까 지 소속팀 응원한다고 이 미친.

이탈리아 어린 자원 중 자니올로는 디발라 대체자로 유베의 구애받는데 로마는 70m매김. 15프로를 인터한테 떼 줘야 합니다.


인스타 댓글 중 조르지뉴,나는 월드컵 꿈꾼다.그 꿈 대개 짧은 꿈이네 하는 댓글이.pk실축의 여파가.

우리가  그 전에 죽기를 바라자는 댓글도. 죽기 전 이탈리아 월드컵 나가는 꼴 못 본다는 소리인가.

댓글 중에 만치니 발로텔리 집에 놔 두다니 잘 했다는 댓글도 ㅋ


언론에서는 un disastro라고 이구동성



FOq_7neXsCIcde5?format=jpg&name=medium


ULTIM'ORA ITALIA JORGINHO: "PENSO SPESSO AL RIGORE SBAGLIATO CON LA SVIZZERA È una cosa che mi fa ancora tanto male"

스위스pk실축 생각하면 지금도 맘 아픔.



SONO INCREDULO, FACCIO FATICA A TROVARE RISPOSTE Purtroppo nelle ultime partite non siamo riusciti a segnare"


못 믿겠다. 답을 찾으려 했다. 우리는 마지막 몇 경기에서 득점 못 함
베일은 두 골 넣어 웨.골.마 입증.




16481696017419.jpg


북 마케도니아가 서프라이즈. 유럽 챔피언  카타르 제외. 92분 골이 이탈리아 파괴. 2013  패배와 비슷.


마르카에서는 엘 클라시코 관중석에서 보지도 않았던 베일이 48시간 만에 웨일스에서는 등 문제 사라지는 기적이 일어났다고 ㅋ  


https://youtu.be/SL0FUEDfEh4


그렇지 않아도 베일이 골 넣고 suck that이라고 소리쳤는데 자신을 레알마드리드의 기생충이라고 썼던 마르카한테 한 소리 아니냐고 ㅋ


이번 웨일즈 본선 진출하면 64년 만에 진출하는 것. 위안 삼아라,이탈리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25
119915 [EBS1 스페이스 공감] 잼세션II 관악기2 [EBS1 다큐시네마] 길모퉁이가게 [3] underground 2022.04.30 156
119914 [넷플릭스바낭] '매버릭'을 기다리다 지쳐 '탑건'을 다시 봤지요 [17] 로이배티 2022.04.29 632
119913 이 영화 아시는 분 계실지 [7] 정해 2022.04.29 444
119912 영화와 관련없는 잡담 [5] daviddain 2022.04.29 224
119911 한국 개신교의 가장 큰 문제점 [25] catgotmy 2022.04.29 678
119910 '레벤느망' 왓챠에서 봤습니다. [4] thoma 2022.04.29 294
119909 개신교 개교회주의에 대해 [5] catgotmy 2022.04.29 317
119908 저의 성적조작 이야기- 저는 정계에 진출할수있을까요 [7] 채찬 2022.04.29 693
119907 베터 콜 사울 [6] theforce 2022.04.29 437
119906 (부산 수영로교회) 이규현 목사 - 차별 금지 법안 반대 서명운동 catgotmy 2022.04.29 165
119905 [레알넷플릭스바낭] 올해의 넷플릭스 라인업을 대략 찾아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2.04.28 620
119904 축구 ㅡ 라이올라 사망 아니래요 그 외 잡담 [3] daviddain 2022.04.28 291
119903 야외 마스크 해제와 관련되어 걱정이 큰 분들도 많을거 같군요. [8] soboo 2022.04.28 777
119902 바낭- 어쩌면 내가 하고싶은 말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진실 [2] 예상수 2022.04.28 213
119901 (아마도)마지막이 될 수도 있을 글. [13] 젊익슬 2022.04.28 826
119900 The most beautiful part is, I wasn’t even looking when I found you. [2] 가끔영화 2022.04.28 151
119899 [넷플릭스바낭] 이십여년만의 '원초적 본능' 재감상 잡담 [40] 로이배티 2022.04.28 750
119898 숟가락 얹기 정권 [6] soboo 2022.04.28 595
119897 동네 정치의 빛과 어둠, 그속의 나 [3] 칼리토 2022.04.28 321
119896 극우주의를 경계하다(feat.프랑스) [5] 예상수 2022.04.28 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