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인후통으로 아주 고생하고 있습니다.
수요일 저녁에 코로나 증상이 발현됐어요. 증상은 발열과 근육통이었어요. 다음날 무렵부터 좀 나아졌는데 목요일 저녁에 가벼운 인후통이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다음날부터 인후통으로 하루 종일 고생을 하며 약도 먹고, 인후통증이 있을때 해보라는 모든 권고사항을 다 해봤지만 도움은 안 되더군요.
금요일 저녁에는 괴로워하다가 침을 삼키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잠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중간 중간에 자다가 침을 삼켜서 고통에 깨긴 했지만요.
지금(토요일 새벽)은 아예 잠을 못 이루고 있습니다. 침이 계속 고여서요. 침을 삼킬때마다 괴롭기 때문에 그냥 고이게도 냅둬보고, 뱉어도 보고, 삼켜도 봤는데 침이 금방 고이네요.
평상시에는 당연히 내가 언제 침을 삼키는지 행동을 인식해본적이 없는데 인후통이 있는 지금은 침을 삼키면 자연스럽게 목이 아프기 때문에 침을 삼키는걸 알 수 있죠. 근데 침이 너무 빨리 고이고 자주 삼키게 된단 말입니다.
분명 평소에 이 정도로 자주 삼키진 않는거 같은데 말이죠. 인후염, 통증이 있을때는 원래 침이 많이 분비되는 걸까요?
정말 너무 너무 괴롭고, 무증상이거나 증상 중에 인후통이 없으셨던 분들이 정말 부럽습니다...
자고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120007 켄드릭 르마, 곧 새 음반 나와요. (두근두근) 부치빅 2022.05.09 166
120006 도달불능점 [6] 예상수 2022.05.09 439
120005 '우연과 상상' 보고 왔어요. [10] thoma 2022.05.09 584
120004 쿼터백이 와이드리시버에게 공을 던지는 시점 [3] catgotmy 2022.05.09 236
120003 [바낭] 그냥.. [6] 노리 2022.05.09 371
120002 한동훈 청문회 라이브 [6] skelington 2022.05.09 897
120001 새벽에 일어나 문득 소위 '근황'이란 걸 써보고 싶어졌습니다. [9] 무도 2022.05.09 524
120000 한동훈씨 딸의 논문이 대필 의혹(이라고 쓰고 사실이라고 읽음) [30] Sonny 2022.05.08 1608
119999 [tvn 드라마는 판타지 유니버스인가] 우리들의 블루스, 살인자의 쇼핑목록 [4] 쏘맥 2022.05.08 521
119998 오늘의 이런저런... [3] 왜냐하면 2022.05.08 272
119997 글을 수정하다 잘못되어 지움+노래 한 곡 daviddain 2022.05.08 118
119996 하트스토퍼 영업글... [3] Tuesday 2022.05.08 441
119995 태어나길 잘했어 영화 참 좋네요 [5] LadyBird 2022.05.08 459
119994 [왓챠바낭] 존 카펜터의 좀비 없는 좀비물, '분노의 13번가'를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2.05.07 455
119993 분당 갑은 어떤 곳이기에 [2] thoma 2022.05.07 814
119992 뻘글 ㅡ 축구 선수2세 [2] daviddain 2022.05.07 187
119991 볼만한 프로스포츠 3개 [4] catgotmy 2022.05.07 222
119990 '더 월드 오브 팀 버튼'전 구경기 [3] skelington 2022.05.07 262
119989 강수연 배우 별세 [21] soboo 2022.05.07 1491
119988 유포리아 리뷰.. [15] Tuesday 2022.05.07 5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