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과 상상' 보고 왔어요.

2022.05.09 12:26

thoma 조회 수:609

우연과 상상 (2021)

ac3fca4e494abc742f22c389bffa5f57f5a40b9d

정말 오랜만에 극장에서 봤습니다. 저는 때와 장소가 맞아떨어져서 극장에서 보게 되었는데 이 영화는 꼭 극장을 고집할 필요는 없고 집에서 보셔도 될 것 같아요. '드라이브 마이 카'는 극장에서 보는 게 훨씬 나을 것이고요. 

이로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영화는 어쩌다 보니 '아사코'를 빼곤 다 봤네요. '아사코'는 씨네21 평이 2점도 있고 8점도 있어요. 무슨 일일까? 보기 드문 경우네요.

'우연과 상상'은 세 편의 단편 영화가 묶여 있는데 이 영화를 보고 나니 감독의 특징이 확 다가오는 듯했고 그리하여 이전에 본 감독의 다른 영화에 대한 이해도 살짝 더 생겨나는 기분입니다. 

지난 번에 드마카를 보고 의미 깊은 대사가 연극적으로 너무 길지 않나 라는 생각을 적었었습니다. 이제부터는 하마구치 감독의 영화를 보면서 대사 얘긴 하지 않기로 합니다. 이분 대사에 진심이십니다. 상대적으로 이미지보다 말입니다. 이 영화는 대사가 사건의 전개를 이해시키는 역할이라기 보다 대사가 주가 되고 상황은 이를 더 잘 살리기 위한 그림들이라는 생각을 해보기도 했습니다. 감독은 인물들의 대화를 일단 맛깔나고 세련되면서 생각해 볼 여지도 많도록 의미를 담아 완성, 그리고 이 대화가 만드는 화학작용이 최대한 잘 살아날 수 있는 조건을 만든다, 이런 식으로 본인의 역량을 사용하시지 않나 싶었습니다. 예를 들어 이 영화에도 차에서의 대화장면이 나오는데 특히 드마카에서 더 뚜렸하게 느껴졌던 차 안의 긴 대화 장면이 그렇습니다. 달리는 차의 뒷 좌석은 정말 대화하기 좋은 곳입니다. 외부와 차단되어 방해하는 이도 없고 화난다고 박차고 나갈 수도 없고 오로지 듣고 말하는 것에 집중할 수 있어요. 내밀한 내용이면 더 적절한 장소고요. 범죄 영화 같은 데서는 그래서 차 안에서 중요한 대화가 오가는 상황을 십분 활용했는데 이런 일상 드라마에서 대사에 집중하기 위한 장치로 하마구치 감독이 활용하네요. 운전은 누가 해줘야겠지만 이 제3자도 말없는 관찰자로 대화의 맛을 살리지 않을까요. ('두 명은 위험하다, 세 명은 되어야지' 이런 말 어디서 본 기억이 납니다.) 

이런 특징은 영화를 보면서 연극을 보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합니다. '우연과 상상'에서 특히 여자 배우들의 발성이 참 좋았어요. 1편의 메이코 경우 전남친과 대화하는 장면에서 발음이 아주 똑 떨어지고 귀에 쏙쏙 들어와 연극적인 발성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3편에선 인물들이 서로 상대가 원하는 인물이 되어 아주 짧지만 실제로 역할극을 하기도 합니다. 

하마구치 감독님은 영화 작업에 문학과 연극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고 활용하시는 것 같아요. 문학 텍스트를 그대로 읽는 상황이 영화마다 등장하고 본인이 쓴 대사도 의미나 문장의 연결에 공을 들인 티가 납니다. 연극 역시 준비 과정 자체가 전면에 배치되거나 대사의 전달을 중시하는 상황을 만들고 배우들이 연극적 발성을 한다는 것까지 느끼게 되니까요. '해피아워'를 보면서는 하나의 시도로 보았던 것이 세 작품을 보고 나니 문학과 연극을 활용한 영화 작업이 감독님의 특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다른 자료를 다양하게 찾아본 것은 아닌데 같은 감독의 영화 세 편을 길지 않은 텀을 두고 연달아 본 감상은 그렇습니다. 저는 하마구치 감독의 영화들은 보는 동안 누리는 즐거움이 있네요. 잘 맞지 않는 분이라도 '우연과 상상'은 단편들이라 보실만 하지 않을까 합니다. 

aca2316a3e0de8e705596ba046c48e9430ff667c

1편. 메이코 역의 배우는 발음이 참 좋았어요.(저 일어 못합니다만 그래도 오 전달력 좋은데, 싶을 정도로) 외모도 넘 마음에 들던.

ea82b245d364e2145b620dfc409789e01c2d9b00

2편. 책 읽기 장면. 내용 때문에 거북했습니다. 소설 속 내용이 엄청 일본스러웠다고 하면 제가 또 편협한 것인지. 보신 분들 동의 좀...

7b7b5cd666718c57dcd8ba71353ca91b7dbd7499

3편. 나이로 보나 상황으로 보나 저는 가장 재미있게 보았어요. 극장에서 관객들의 웃음이 터지기도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13
120566 프레임드 #118 [14] Lunagazer 2022.07.07 187
120565 [영화바낭] 갓 나온 옛날 영화, '탑건: 매버릭' 잡담 [16] 로이배티 2022.07.07 628
120564 강의평가가 나왔습니다. [12] Diotima 2022.07.07 680
120563 나 자신에게 집중력 장애...(...) [3] 예상수 2022.07.07 251
120562 올여름은 기록적으로 사건 사고가 많을 것 같습니다 [3] catgotmy 2022.07.07 726
120561 쿠폰의 여왕/컨트롤러/윔블던 4강 [2] daviddain 2022.07.07 206
120560 토르4 보고 불평<스포유> [8] 라인하르트012 2022.07.07 552
120559 토르 러브앤썬더 혹평 [4] 분홍돼지 2022.07.07 722
120558 [왓챠바낭] 육아는 괴롭죠. '툴리'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2.07.06 571
120557 신수원 감독 오마주 광고 영상 보니 보고 싶네요 [1] 가끔영화 2022.07.06 220
120556 투팍이 꿈에 나왔습니다 catgotmy 2022.07.06 176
120555 프레임드 #117 오늘은 쉬는 시간 [14] Lunagazer 2022.07.06 304
120554 잡담, 음악을 표절한다는 것, 유희열 [2] 안유미 2022.07.06 1078
120553 [넷플릭스바낭] 대화가 필요한 놈들의 스릴러, '브레이킹 배드' 잡담입니다 [23] 로이배티 2022.07.06 597
120552 독서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 김초엽 신작 外 + 엄.아 시즌3 soboo 2022.07.05 353
120551 아픈 사람을 위해 기도하기 [2] 캐러맬향 2022.07.05 246
120550 [바낭] 오늘의 환상적인 바보짓 하나 [6] 로이배티 2022.07.05 527
120549 이번 필즈상 수상한 사람 [6] 예상수 2022.07.05 808
120548 헤어질 결심을 보고(스포일러 유) [7] 비네트 2022.07.05 1109
120547 맥도날드 햄버거 [3] catgotmy 2022.07.05 3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