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의 유희열이라는 자는 기분나쁜 아저씨 정도로 여겨지고 있어요. 내게는요. 여러분에게도 그렇겠죠. 돈을 내고 자신을 보러 온 여자들에게 다리를 벌려보라는 말을 하는 사람은 기분 나쁘잖아요? 나는 돈을 존중할 줄 모르는 사람을 싫어하고 듀나게시판 여러분은 여자를 존중할 줄 모르는 사람을 싫어하죠. 그러니까 나와 듀나게시판 여러분들...우리 모두가 유희열을 대체로 싫어할 것 같네요.


 어쨌든 그의 음악을 딱히 듣지 않으니 그의 직업은 작곡가라기보다는 예능 패널 정도로 인식되고 있었어요. 그러다가 표절 논란이 일어나서 천재 소리를 듣던 유희열은 체면을 제대로 구기고 있죠. 뭐 유희열을 규탄하려고 글을 쓰는 건 아니예요.


 


 1.이번 사건에서 내가 흥미롭게 여기는 부분은, 음악이라는 건 남의 것을 훔치기로 작정하면 천재 행세를 하기가 너무 쉽다는 거예요. 만화나 영화, 소설같은 건 그렇지 않잖아요? 아무리 모티브를 훔쳐오든 멋진 대사를 훔쳐오든 주요 설정을 훔쳐오든간에, 그것만으로는 좋은 작품을 만들 수가 없어요.


 물론 표절은 나빠요. 하지만 만화나 영화는 다른 작품에서 씬 하나를 훔쳐오는 정도로는 그 순간을 '땜질'할 수 있을 뿐이예요. 그리고 단 한장면을 땜질하기 위해 표절한 게 들켜버리면 욕은 엄청나게 먹어야 하고요. 주요 골격이나 중요한 부분을 훔쳐오는 것도 아니고 어떤 한 순간을 훔쳐오는 거라면 욕은 욕대로 먹고, 작품의 전체적인 수준은 끌어올릴 수 없죠. 



 2.그런 케이스는, 굳이 비유하자면 빵 하나를 훔치고 오랜 감옥 생활을 한 장발장에 비유할 수도 있겠죠. 말했듯이 표절은 나쁘지만 너무나 심한 허기...배고픔. 도저히 이 상황, 이 장면을 그럴듯하게 처리할 수 없다...아이디어가 한 방울도 떠오르지 않는 궁지에 몰려버리면 작가들은 표절을 감행하게 돼요.


 그런데 작가는 그게 문제예요. 그렇게 표절을 해봤자 단 한순간의 배고픔만을 해결할 수 있고 연재는 계속되어야 하거든요. 어딘가에서 아이디어를 훔쳐와봤자 아주 잠깐의 갈증...배고픔만을 해결할 수 있을 뿐이지 작품 전체를 나아지게 할 수는 없는거예요.


 한데 문제는 한 순간의 허기를 해결하기 위해 빵을 훔쳤더라도, 도둑질을 한 작가는 두고두고 욕을 먹는다는 거죠. 그 작품 전체를 먹여살리는 빵이 아니라 아주 잠깐...독자가 몇 초만에 읽어버리는 한 순간을 때우기 위한 빵 한조각을 훔쳤더라도 말이죠.



 3.한데 음악은 달라요. 애초에 몇 년씩 연재가 계속되는 만화, 수십 수백시간 되는 드라마, 2시간 남짓 되는 영화와는 달리 대중음악은 2~3분 정도면 끝나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음악이라는 건 분량상 아주 조금만 훔쳐도 그 음악 전체의 급이 달라져요. 빵 한조각도 아니고 딱 빵 한입...한 입만 훔쳐도 지금 만들고 있는 곡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단 말이죠. 단 한순간을 훔치는 것만으로도 말이죠.


 

 4.휴.



 5.이 글에서 나는 음악을 축구에 비유하고 싶어요. 축구에는 이런 말이 있죠. '천재는 그라운드에서 90분 내내 천재일 필요가 없다. 천재는 90분 중 1분 동안만 천재이면 충분하다.'라는 말이요. 말 그대로, 골잡이들은 89분동안 평범한 선수여도 1분만 번뜩이면 2골, 3골씩 넣을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그건 음악도 마찬가지예요. 음악이란 건 일부분만 천재적으로 만들 수 있다면 나머지는 평범한 작곡가여도 어떻게든 채워넣을 수 있으니까요. 누군가는 '한 부분 괜찮은 거 가지고 어떻게 나머지를 괜찮게 꾸미냐? 그래도 실력이 되니까 좋은 곡을 쓰는 거 아니겠냐.'고 하겠지만 그렇지가 않아요. 딱 한부분이 괜찮다는 건 완전한 어둠속을 걸어가던 창작자에게 지도를 쥐어주는 것과 같거든요. 



 6.요리에 비유한다면 메인 디쉬 옆에 올라가는 가니쉬는, 요리를 배우기만 하면 아무나 만들 수 있는 것처럼요. 스테이크 옆에 놓여지는 구운 아스파라거스나 감자샐러드는 아무나 만들 수 있어요. 냉면 위에 올려지는 삶은달걀과 무, 배는 아무나 올릴 수 있고요. 스테이크를 잘만들고 냉면을 잘 만드는 게 어려운거지 그것에 맞춰서 고명을 올리는 건 아무나 할 수 있거든요.



 7.그렇기 때문에 나는 모든 표절이 똑같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10만원을 훔친 도둑과 1억원을 훔친 도둑의 죄질이 다르듯이, 똑같이 10초를 훔쳐 왔다면 음악을 도둑질한 놈이 더 악질이라고 생각해요. 


 인터넷이 없던 시절은, 눈한번 질끈 감으면 돈과 명성과 성공을 얻어낼 수 있는 시절이었던 것 같아요. 사람들을 속일 필요 없이 자신의 양심만 속이면 천재 행세를 할 수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이제는 표절로 천재 행세를 하려면 정말 많은 사람을 속일 수 있어야 하죠. 그리고 사람들은 바보가 아니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69
121077 궁금)영화에서 악당 얼굴이 따로 있는가 [6] 가끔영화 2022.09.05 269
121076 [나눔] 어플레이즈 3개월 이용권(차량용, 안드로이드) 쏘맥 2022.09.05 196
121075 (영화 바낭)'선입견 가득함'을 품고 본 자전차왕 엄복동 [5] 왜냐하면 2022.09.05 385
121074 어느 이탈리아 중년 아저씨 [6] daviddain 2022.09.05 483
121073 인터넷과 간신배들 [1] 안유미 2022.09.05 400
121072 [억울함주의]한남이 필터링 되는 욕설이었군요. [10] Lunagazer 2022.09.04 689
121071 프레임드 #177 [5] Lunagazer 2022.09.04 116
121070 아마데우스를 보다가 [5] catgotmy 2022.09.04 317
121069 넷플릭스에 올라온 '프렌지' 봤어요. [4] thoma 2022.09.04 420
121068 축구 ㅡ 나폴리 1위 [8] daviddain 2022.09.04 241
121067 [시즌바낭] 좋은 의미로 완벽하게 일본적인 청춘 영화, '썸머 필름을 타고!'를 봤어요 [6] 로이배티 2022.09.04 451
121066 "넷플릭스" 12월쯤 보면 볼만한거 있을까요? [10] 산호초2010 2022.09.04 455
121065 뉴진스 Hype boy 무대, 일상잡담 메피스토 2022.09.04 340
121064 ‘작은 아씨들’ 과 K드라마가 만나면? [14] soboo 2022.09.03 1031
121063 프레임드 #176 [4] Lunagazer 2022.09.03 102
121062 "브로드처치 1~3시즌" 다 봤네요.(추천) [6] 산호초2010 2022.09.03 255
121061 "러브 인 체인" 보신 분 있나요? [1] 산호초2010 2022.09.03 161
121060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연애 [3] catgotmy 2022.09.03 479
121059 [EBS1 영화] 존 포드 감독의 <수색자> (밤 9시 40분) [10] underground 2022.09.03 213
121058 클리셰, 반찬, 일어나기 (잡담) [10] thoma 2022.09.03 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