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작이고 런닝타임은 96분. 미스테리가 가미된 드라마에요. 결말 스포일러는 없을 거구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영화를 다 보고 나서 다시 보니 이 포스터 좀... 음... ㅋㅋㅋㅋㅋ)



 - 샤를리즈 테론이 두 아이를 키우는 만삭의 전업주부로 나옵니다. 악의도 없지만 보탬도 안 돼서 정신 교육(...) 좀 받아야할 것 같은 남편과 멘탈에 좀 문제가 있는 아들 덕에 육아 지옥에 시달리고 있구요. 하지만 남편이 정말 바쁜 걸로 나오니 막 원망하기도 애매하네요. 암튼 셋째 출산이 다가오는 가운데 오랜만에 만난 갑부 오빠에게서 '심야 육아 도우미'를 연결해주고 돈도 내주겠다는 솔깃한 제안을 받지만 '가족도 아닌 사람에게 육아 아웃 소싱이라니!!!' 라는 본인 소신으로 간단히 거절... 하지만 그러면 영화가 안 되겠죠. ㅋㅋ 결국 멘탈과 건강이 갈기갈기 찢겨진 채로 오빠가 억지로 넣어준 도우미 연락처를 꺼내들구요.

 그 날 밤부터 마법처럼 신묘한 심야 도우미 '툴리'의 도움을 받으며 새 삶의 광명을 찾는 테론씨. 하지만 맥켄지 데이비스의 형상을 한 이 메리 포핀스님과 가까워질 수록 뭔가 이상한 낌새가 드리워지고...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뭐야 그냥 살 좀 붙이고 임신 분장한 평소의 테론이잖아? 싶지만 이건 도입부고요.)



 - 제이슨 라이트먼과 디아블로 코디(이름 간지!!!) 각본가의 세 번째 협업작이라네요. 첫번째는 그 유명한 '주노'구요. 두번째는 제가 안 본 '영어덜트'라는 영화인데... 공통점이 보입니다. 셋 다 여성이 주인공인 여성 드라마이고 아기가 주요 소재로 나와요. 샤를리즈 테론은 '영어덜트'에서도 주인공이었고. 혹시나 확인해 보니 역시 우리의 간지 이름 '디아블로' 코디 작가님은 여성 작가셨네요. 흠 사람 본명이 디아블로인데 게다가 여성이라니 이 분 부모의 얼굴이 보고 싶지만 암튼 그렇게 연결되는 관계와 맥락과 인맥이 있더라는 거.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젠 좀 리얼한가요.)



 - 뭔가 좀 기승전결이 명확하지 않은 이야깁니다. 시종일관 꿈결 같은 느낌으로 흘러가는데 그 중 전반부 절반은 명백하게 '악몽'이에요. 테론의 처절한 홀로 육아 일기 부분이죠. 근데 비슷한 시기를 지나보내고 살아남은(...) 입장에서 되게 몰입과 공감이 되는 악몽입니다. ㅋㅋ 그냥 실제로 그랬거든요. 지금도 돌이켜보면 그 시절, 첫째를 키우며 둘째를 맞이했던 그 시기는 뭔가 기억이 꿈결 같아요. 전 여성이 아니니 직접 낳진 않았지만 직업 특성상 1년에 서너달 정도는 혼자 둘을 커버하는 시기가 있었는데 이 영화를 보며 그때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혼이 빠져 나가고, 몸이 맛이 가고, 내가 내 삶을 사는 게 아닌 것 같은 기분이 시시 때때로 찾아 오고 뭐 그런 거요. 어린이집과 애들 할머니의 지원을 받으면서도 그랬는데 그걸 그냥 혼자 풀타임으로 버텨냈다면... ㄷㄷㄷㄷ


 암튼 일단 그 부분이 가장 중요하고, 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영화입니다. 지금껏 본 중에 아기를 포함한 다자녀 육아의 고통을 가장 리얼하게 살려낸 영화였어요. 진짜 막상 그걸 하고 있으면 그 행동의 의미나 취지 같은 건 개나 주라는 기분이죠. 그저 고통인 겁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건 어떻습니까. ㅋㅋㅋㅋ 근데 그 와중에도 얼굴은 걍 평소의 절세미인 테론이네요, 흠;)



 - 근데 그렇다 보니 '툴리'가 등장한 이후부턴 뭔가 위화감이 듭니다. 뭐지 이게? 육아 도우미 홍보? Who you gonna call? 도움을 받는 건 부끄러운 게 아니니 도움 받고 광명 찾자? ㅋㅋㅋ 게다가 이 툴리라는 인간은 넘나 무적이거든요. 아기 케어는 물론 완벽에 집안 일까지 고용주 취향 맞춰 깔끔하게 도와주고 결과적으로 나머지 큰 애들의 육아에까지 돌파구를 마련해주더니 급기야는 애들 엄마 멘탈 케어까지 해줘요. 당최 이 판타지는 뭐까, 어쩌라는 걸까... 라는 의구심을 품다가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요람을 흔드는 손 리메이크! 같은 거 아니구요.)



 - 후반부에 이 캐릭터가 갑자기 확 선을 넘어 괴이한(!) 행동을 하는 순간 납득이 됩니다. 아 그런 얘기였구나... 하구요. 걍 막판에 밝혀질 진상의 떡밥으로 넣어뒀지만 너무 티가 나는 사건이 하나 있거든요. ㅋㅋ

 어쩌면 일부러 그렇게 미리 티를 낸 것 같기도 했습니다. 그 다음부터 툴리가 주인공에게 하는 말들, 행동들의 의미를 생각하며 공감하며 볼 수 있게 됐거든요. 그래서 진상이 밝혀지는 순간에도 깜짝 놀람 같은 이 이야기에 별로 안 필요한 반응보단 차분한 공감과 훈훈함을 느낄 수 있었구요. 아마 이걸 이미 보신 분들 대부분이 그랬을 거에요. 너무 노골적인 힌트라. 하하.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애 다 봐 주고 집안 일 해결에 인생 상담까지 해주는 만능 도우미인데 출산도 결혼 경험도 없다는 사기캐 툴리찡의 정체는 과연!!)



 - 스포일러 없이 그 진상과 결말에 대해서 말하자면. 참으로 착하고 선량하며 선의가 가득한 가운데 구체적으로 교훈적입니다. 또한 그 자체로 헬육아에 시달리고 피폐해진, 혹은 그 시기를 거쳐 온 여성들에 대한 따스한 위로이자 응원이구요.

 솔직히 좀 많이 나이브합니다. 어찌보면 되게 보수적인 태도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투박한 느낌도 있어요. 하지만 전반부에 보여진 그 처절한 육아 현장의 디테일이 있기에 이게 그냥 속 편한 감상주의로 떨어지진 않더라구요. 걍 착하고 속 깊은 사람이 보내는 위로의 말 같은 느낌이었고, 그렇다면 여기에다 디테일 따져가며 태클 걸 필요가 뭐가 있나요.

 ...와 같은 기분으로 좋게 봤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속 터지는 남편 캐릭터에 대해서도 나름 온화한 태도를 보여주는 참으로 착한 영화였구요)



 - 결론적으로, 건전하지만 매우 현실적이고 디테일한 이해를 바탕에 깐 건전함을 내세운 교훈극이었습니다.

 뭐 막 강렬한 미스테리나 껄껄 웃을만한 코미디 같은 건 절대 기대 마시구요. 좋고 나쁘고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그런 영화가 아닙니다. ㅋㅋㅋ

 육아로 고통 받아보신 분들, 남들이 다 신성하네 아름답네 하고 찬양하는 그 일의 현실적 처절함을 온몸으로 겪고 지나쳐 보낸 분들께 추천합니다.

 사실 장르적 재미는 많이 약해요. 결말은 보수적이다 싶을 정도로 동글동글하구요. 하지만 세상엔 이렇게 착한 영화도 필요한 거죠. 잘 봤습니다.





 + 샤를리즈 테론은 육아로 피폐해진 만삭 임산부 역을 위해 몸을 참 열심히 만들었더라구요. 물론 거기에 분장의 힘까지 얹었겠지만 암튼 그 결과물이 참 리얼합니다. ㅋㅋ 언제부턴가 이런 게 배우들의 어떤 '과시'처럼 은근 폄하되는 느낌도 있는데요. 뭐 배우가 자기 일 몰입해서 열심히 하겠다는데 그럴 것 까지 있겠습니까. 잘 했어요 테론씨.

 


 ++ 사실 이 영화에서 가장 반가웠던 건 테론도 데이비스도 아닌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영혼 계약중인 악마 같잖아요. ㅋㅋㅋ)


 이 분이었습니다. ㅋㅋ 전 이 분을 '소름' 시리즈로 알게 되어서 늘 이 양반이 음험한 사이코로 보이는데요. 그래서 이 분이 정체 불명의 도우미를 제안하는 도입부가 참 장르적으로 그럴싸하게 느껴졌어요. 누가 오든 정상은 아닐 것 같고 막. ㅋㅋㅋㅋㅋ



 +++ 이 영허에서 가장 리얼하게 느껴졌던 장면은 이거였어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실제로 키워본 사람 머리에서만 나올 수 있는 디테일이랄까요. 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67
121077 궁금)영화에서 악당 얼굴이 따로 있는가 [6] 가끔영화 2022.09.05 269
121076 [나눔] 어플레이즈 3개월 이용권(차량용, 안드로이드) 쏘맥 2022.09.05 196
121075 (영화 바낭)'선입견 가득함'을 품고 본 자전차왕 엄복동 [5] 왜냐하면 2022.09.05 385
121074 어느 이탈리아 중년 아저씨 [6] daviddain 2022.09.05 483
121073 인터넷과 간신배들 [1] 안유미 2022.09.05 400
121072 [억울함주의]한남이 필터링 되는 욕설이었군요. [10] Lunagazer 2022.09.04 689
121071 프레임드 #177 [5] Lunagazer 2022.09.04 116
121070 아마데우스를 보다가 [5] catgotmy 2022.09.04 317
121069 넷플릭스에 올라온 '프렌지' 봤어요. [4] thoma 2022.09.04 420
121068 축구 ㅡ 나폴리 1위 [8] daviddain 2022.09.04 241
121067 [시즌바낭] 좋은 의미로 완벽하게 일본적인 청춘 영화, '썸머 필름을 타고!'를 봤어요 [6] 로이배티 2022.09.04 451
121066 "넷플릭스" 12월쯤 보면 볼만한거 있을까요? [10] 산호초2010 2022.09.04 455
121065 뉴진스 Hype boy 무대, 일상잡담 메피스토 2022.09.04 340
121064 ‘작은 아씨들’ 과 K드라마가 만나면? [14] soboo 2022.09.03 1031
121063 프레임드 #176 [4] Lunagazer 2022.09.03 102
121062 "브로드처치 1~3시즌" 다 봤네요.(추천) [6] 산호초2010 2022.09.03 255
121061 "러브 인 체인" 보신 분 있나요? [1] 산호초2010 2022.09.03 161
121060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연애 [3] catgotmy 2022.09.03 479
121059 [EBS1 영화] 존 포드 감독의 <수색자> (밤 9시 40분) [10] underground 2022.09.03 213
121058 클리셰, 반찬, 일어나기 (잡담) [10] thoma 2022.09.03 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