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시간 10분이라니!! ㅋㅋㅋ 결정적 스포일러들은 피해보겠지만 소소한 스포일러들은 있어요. 아직 안 보셨고 꼭 보시겠다는 분들은 조심해 주시길.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극장에서만'을 강조하는 카피가 인상적입니다. 이시국!!!)



 - 도입부를 그냥 복붙 수준으로 해서 다시 만들어놨더군요. Topgun Anthem 깔고 탑건의 유래 자막 넣고 음악에 맞춰 바로 타이틀 띄우고. 그 다음엔 항모 갑판 풍경 보여주다 Danger Zone까지!! ㅋㅋㅋㅋ 첨엔 그러려니 하다가 Danger Zone에서 웃어 버렸어요. 아니 뭘 이렇게까지. ㅋㅋㅋㅋㅋ

 근데 솔직히 항모 풍경 몽타주는 토니 스콧이 훨씬 간지나게 잘 찍었더라구요. 여기에서 살짝 기대치 하강.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젊은 영혼이고 뭐고 핑계대지 말고 헬멧!!! 쓰라고!!!!!!!)



 - '그리고 갸들은 행복하게 살았답니다'를 산산조각내는 스타트였죠. 탑건 교관을 고작 두 달 하고 때려치웠다니? 전편에서 광속 극복으로 끝냈던 거스의 죽음에 이후 37년간을 더 시달렸다니? 켈리 맥길리스는 아예 언급도 없네요? 철들었던 건 죄다 반납하고 다시 천둥벌거숭이 할배(...)가 되어 있는 것도 그렇구요.

 분명 스토리상에 매버릭의 늘금이 강하게 반영되어 있는데, 정작 캐릭터 멘탈은 마치 1편 후로 바로 이어지는 느낌이었달까요. 근데 뭐 그게 나쁘진 않았어요. 매버릭이 현자가 되어 나오면 그걸 누가 좋아하겠습니까.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당최 이게 속편인지 리메이크인지 헷갈리던 도입부.)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굳이 노래까지 그대로 재연! ㅋㅋ 근데 요즘 젊은이들이 왜 그 노랠 다 아는 건데...)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하지만 21세기답게 여성 파일럿도 나온다구요!!)



 - 단순히 1편 팬들에게 서비스하는 차원을 넘어서 여러모로 관객들의 늘금에 호소하는 영화였죠. 그걸 딱 보여주는 초반의 대화


 "이제 드론의 시대라능! 파일럿들의 시대는 끝이야!!"

 "그럴 수도 있겠죠. 하지만 그게 오늘은 아닙니다."


 여기서 웃음이 나왔던 건, 이런 '첨단 문물에 밀려 사라져가는 인간 장인들의 자존심'이라는 요 설정 자체도 이미 오래 전에 유행했던 소재였잖아요. 

 요즘엔 그냥 속 편히 '응. 첨단 기술이 짱임' 이라는 식으로 대략 인정하고 오히려 그런 기술들을 주인공이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쪽으로 가는 게 트렌드 같은데. 

 이렇게 옛날 갬성 뿜뿜하는 대사를 이 시국에 cg 줄이고 직접 맨몸 액션에 제트기까지 스스로 모는 톰 할배가 쳐주시니 뤼스펙 할 수 밖에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사실 제 아무리 톰 크루즈라 해도 늙음이 헬멧까지 뚫고 흐르긴 하더라구요. ㅠㅜ)



 - 전편과 동일한 문제가 있었습니다. 진중한 드라마(가 되어야할) 파트가 나올 때마다 구려져요. 표현이 좀 센데, 제 느낌은 그랬어요.

 그래도 21세기 영화이고 하니 1985년 영화 수준까진 안 구려지게 열심히 다듬어 놓았고, 또 그런 진지 파트가 거의 1편의 인물이나 사건들과 이어지게 해놔서 추억 파워로 견딜만은 했습니다만. 별로 재미 없더라구요. 거기에다가 전편 대비 덜 쌩뚱맞도록 신경을 쓰다보니 (이번엔 연애 상대에게 분명히 역할이 있었죠. 격려, 조언해주고 철 들도록 유도하는) 되게 평범하게 구려진 로맨스 파트까지 출동을 하니 영화의 중후반부는 개인적으로 좀 지루했어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따지고 보면 켈리 맥길리스보다 캐릭터나 역할은 훨 낫습니다. 사실은 그래요. 그렇기는 합니...)



 - 클라이막스를 채우는 폭격 작전 + 최종 서비스(...) 액션은 이 영화에서 가장 좋은 부분이자 1편보다 확실히 나은 부분이었습니다.

 솔직히 전 1편의 공중전 연출이 많이 싱겁다고 느꼈거든요. 물론 2022년 기준입니다만. ㅋㅋ 그에 비해 이번 영화는 '뭐가 어떻게 되어서 요런 상황이다'라는 걸 분명하게 전달하면서 볼거리도 많이 채워놨더라구요. 다양한 고난이도 기동이라든가. 도그파이트의 디테일이라든가 등등.

 그리고 그걸로도 뭔가 애매하게 남았던 제 아쉬움은 최종 서비스 전투와 함께 멀리멀리... ㅋㅋㅋ 그렇죠. 그게 나오셔야 탑건이죠. 과정 좀 말도 안 되면 어떻습니까. 전 그걸 보러 극장에 간 건데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플레어! 회피 기동!! 콰콰콰콰쾅야!!!!!)



 - 1편의 옛날 영화스러움을 고쳐 없애는 게 아니라 최소한만 수정해가며 되도록 살려내는 방향으로 각본을 쓴 것 같더라구요.

 그렇다보니 '추억팔이용 요즘 영화'가 아니라 그냥 옛날 영화 그 자체를 살려낸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듀게나 걍 인터넷의 많은 분들이 '이상하게 관대해지는 영화'라는 말씀을 하시던데. 아마 이런 성격 때문이 아닐까 싶기도 하구요. 

 그리고 그 중심에는 우리의 톰 할배가 있었죠. 요즘 나온 오락 영화들 중에 이 정도로 배우의 스타 파워를 적극적으로, 제대로 잘 써먹은 영화가 있었나 싶더라구요. 옛날엔 많았잖아요. 좀 튀는 컨셉이나 아이디어 하나 넣어두고 최대한 주연 배우 스타 파워로 승부!!! 이런 영화들이요.

 솔직히 우리 할배님 늙으셨어요. 그래도 잘 생기고 멋지지만 어쨌든 노쇠한 느낌은 어쩔 수 없이 역력했단 말이죠. 하지만 영화 내내 뿜뿜하는 그 '수퍼 스타 파워'는 여전히 강력하셨고 그게 영화의 재미가 되고 개연성이 되더군요. 참 오랜만에 느껴보는 기분이었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1편의 각본을 좀 이상한 방향으로 능가한 장면. 팀웍이 필요할 땐 스포츠 한 판이면 만사 오케이!!)



 - 대충 마무리 타임.

 개인적으로 이 영화의 초대박 흥행이 좀 의아했거든요. 1편이 메가히트작이긴 했지만 37년만에 이럴 정도라고? 싶었는데요.

 그런 생각이 드네요. 그냥 탑건 팬들 뿐만 아니라 그 시절에 헐리웃 블럭버스터를 즐기며 나이 먹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어필할만한 2022년에 나온 옛날 블럭버스터였어요. 그래서 이렇게 많이들 좋아하는 게 아닌가 싶고. 또 요즘 젊은이(...)들에게까지 널리 인정 받는 톰 크루즈의 성실 강력한 스타파워 덕도 있겠구요. 영화가 끝나고 제 옆에 앉았던 20대 넷이서 박수를 치며 나가는 걸 보고 좀 놀랐습니다. ㅋㅋㅋ

 암튼 그랬다구요. 잘 봤습니다.




 + 제가 뭐 잘못 본 것 같긴 한데요. 크레딧 마지막의 땡스 투에서 U. N. Squadron 이란 단어를 본 기분이거든요. 요게 AREA88 비디오 게임판의 미국 제목일 텐데... ㅋㅋ

 굳이 따지자면 AREA88(애니메이션)이 탑건보다 1년 먼저이긴 합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 영화에서 가장 웃겼던 장면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충격파로 주차된 차와 옆 초소의 지붕이 들썩거리는데 에드 해리스는 저대로 꿈쩍도 안 해요. 초능력자. ㄷㄷㄷㄷ



 +++ 영화 개봉 덕에 유튜브에 있던 1편 오프닝이 더 고퀄로 업뎃됐더라구요!!!



 이미 했던 말이지만 오프닝은 토니 스콧이 훨 낫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극장에서 빠방한 스피커로 이 음악 들은 것 만으로도 전 본전 뽑았습니다. 해롤드 팰터마이어 만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4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67
121077 궁금)영화에서 악당 얼굴이 따로 있는가 [6] 가끔영화 2022.09.05 269
121076 [나눔] 어플레이즈 3개월 이용권(차량용, 안드로이드) 쏘맥 2022.09.05 196
121075 (영화 바낭)'선입견 가득함'을 품고 본 자전차왕 엄복동 [5] 왜냐하면 2022.09.05 385
121074 어느 이탈리아 중년 아저씨 [6] daviddain 2022.09.05 483
121073 인터넷과 간신배들 [1] 안유미 2022.09.05 400
121072 [억울함주의]한남이 필터링 되는 욕설이었군요. [10] Lunagazer 2022.09.04 689
121071 프레임드 #177 [5] Lunagazer 2022.09.04 116
121070 아마데우스를 보다가 [5] catgotmy 2022.09.04 317
121069 넷플릭스에 올라온 '프렌지' 봤어요. [4] thoma 2022.09.04 420
121068 축구 ㅡ 나폴리 1위 [8] daviddain 2022.09.04 241
121067 [시즌바낭] 좋은 의미로 완벽하게 일본적인 청춘 영화, '썸머 필름을 타고!'를 봤어요 [6] 로이배티 2022.09.04 451
121066 "넷플릭스" 12월쯤 보면 볼만한거 있을까요? [10] 산호초2010 2022.09.04 455
121065 뉴진스 Hype boy 무대, 일상잡담 메피스토 2022.09.04 340
121064 ‘작은 아씨들’ 과 K드라마가 만나면? [14] soboo 2022.09.03 1031
121063 프레임드 #176 [4] Lunagazer 2022.09.03 102
121062 "브로드처치 1~3시즌" 다 봤네요.(추천) [6] 산호초2010 2022.09.03 255
121061 "러브 인 체인" 보신 분 있나요? [1] 산호초2010 2022.09.03 161
121060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연애 [3] catgotmy 2022.09.03 479
121059 [EBS1 영화] 존 포드 감독의 <수색자> (밤 9시 40분) [10] underground 2022.09.03 213
121058 클리셰, 반찬, 일어나기 (잡담) [10] thoma 2022.09.03 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