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랄까... 영화 자체가 수습을 제대로 못한 영화같더군요.


 이런 저런 장면 찍어 놓고는 어찌할지 망설이던 티가 역력한 영화라고 할까?


 딱히 열린 결말도 아니고  자연스러운 전개였다면 좀 시니컬하고 칙칙한 영화가 될거 같아서 


 적당히 타협한 결과인거 같기도 하고


 다른 분들은 어찌 보셨나 궁금해서 찾아보고 싶어도.... 옛 게시판은 여전히 열리지 않네요.


 


 저도 공항이 참 좋고 비행기 안이 그렇게 아늑하고 편할 수가 없고 낯선 곳으로 출장 다니는것을 매우 즐깁니다.


 이도 저도 아닌 경계를 넘나들면서 먹고 살 수 있으면 하는 바램도 있구요.


 이런걸 보헤미안 기질이라고도 하고 노마드 운운하기도 하고 쉽게 말해 역마살이라고도 하죠.


 사실 꽤 돌아다닌 편이긴 했지만  대부분의 시간을 비행기와 호텔에서 지내는 라이언의 삶이 부럽더라구요.


 물론 그의 본업은 끔찍하지만요.




 알렉스의 캐릭터가 너무 얇게 그려진게 못마땅했어요.  그냥 탈출구가 필요한 유부녀라니요.  아니 그럴 수 있어요. 하지만 라이언이 엑스트라라니요....


 알렉스의 사연, 동기, 진심? 그런것도 있을텐데 좀.....


 아니 그럴거면 러브라인으로 너무 진도나가지를 말던가....그냥 둘 다 쿨하게 즐기고 조금 그리워하고 이미 유부녀인거 정도는 알고 그정도가 되려


 수습하기도 좋고 리얼하고 자연스러웠을거 같네요.


 (애초에 원작 소설에는 알렉스도 없고 나탈리도 없었다죠)


 

 

 비행기 타고 싶네요.




 * 해고, 실직.... 이 부분이 서브스토리 라인이고 현재의 미국사회를 그려주고 있지만 그리 크게 와 닿지는 않더군요.

    감독도 그닥 그런 부분을 강하게 드러내고 싶어했던건 아니었던거 같아요. 

    그저 가족, 친구, 인생을 이야기하는 화두 정도로 삼았던거 같습니다.

    사회적인 의미가 아닌 개개인의 삶에 연관된 실직이 갖는 무게요.


 * 베낭 이야기는 열려 있는 화두 같았어요.  

   저도 담기보다는 비우려는 쪽인데 특히 인간관계요.  한국은 이게 참 어렵기는 할거 같아요.


 * 홀가분함, 자유....이런 것에는 그만한 댓가가 따르는거 같습니다. 가장 큰 댓가는 고독일거에요. 



 * 아...후유증은 다름 아닌 가벼운 우울증이에요.  오랫만에 거울을 본 느낌 같은 영화여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120550 잡담들 [5] 메피스토 2010.06.24 2165
120549 맨발의 꿈 봤어요. 괜찮아요. [3] 수수께끼 2010.06.24 2359
120548 [도움요청] '우상의 눈물'과 연결 가능한 영화 [5] 옥수수가 모르잖아 2010.06.24 2119
120547 (펌)문수스님의 소신공양과 수경스님의 잠적 -이상돈 교수 [1] 8월 2010.06.24 2521
120546 A도 괜찮고 B도 괜찮지만 A+B는 좀 [14] art 2010.06.24 3943
120545 다시 본 나이지리아전 [6] 디나 2010.06.24 3001
120544 행복하게 사는 게 예방되는 거 같아요 therefore 2010.06.24 2067
120543 모리 히로시의 <조금 특이한 아이, 있습니다> [2] catgotmy 2010.06.24 2856
120542 과식의 생활화. 많이 먹으면 의외로 좋습니다. [10] 愚公 2010.06.24 5165
120541 [MV] 김윤아 - Going Home [3] 서리* 2010.06.24 3227
120540 아이유 Boo(?) (자동재생) [8] Aem 2010.06.24 3727
120539 덴마크 마을.JPG [21] magnolia 2010.06.24 6739
» Up In The Air,... 을 본 뒤 후유증이 아프네요. (강력한 스포 있어요) [7] soboo 2010.06.24 2947
120537 마크 왈버그 + 윌 패럴 The Other Guy [2] Death By Chocolate 2010.06.24 2696
120536 소크라테스가 다른 남자의 급소를 더듬은 역사적인 기록.. [5] S.S.S. 2010.06.24 4905
120535 으으읍 이 영화 당장 보고 싶어요 (틸다 스윈튼 나옵니다!) [7] Q 2010.06.24 3640
120534 아래 soboo님 글보고 별 연관성은 없지만... [4] 동글 2010.06.24 2622
120533 월드컵 공식주제곡을 밀어낸 코카콜라 캠페인송, Waving Flag [9] agota 2010.06.24 3973
120532 16강 진출국 반응이라네요. [7] 푸른새벽 2010.06.24 5337
120531 러브크래프트 괴물중 쇼고스 Shoggoth [5] Q 2010.06.24 52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