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윔블던

2022.02.20 14:16

daviddain 조회 수:135

https://mobile.twitter.com/LupoTVofficial/status/1495193731166785539?ref_src=twsrc%5Etfw%7Ctwcamp%5Etweetembed%7Ctwterm%5E1495193731166785539%7Ctwgr%5E%7Ctwcon%5Es1_&ref_url=http%3A%2F%2Fwww.laromacorea.com%2Fbbs%2Fview.php%3Fid%3Dcalciopage%3D1sn1%3Ddivpage%3D12sn%3Doffss%3Donsc%3Donselect_arrange%3Dheadnumdesc%3Dascno%3D62416

어제 로마 경기에서 무리뉴는 인저리 타임이 적다고 항의했다가 터장당했는데  그 때 보인 전화거는 제스쳐가 심판 아버지 피에르루이지가 이탈리아 축구를 흔든 주작 스캔들 칼치오폴리에 가담한 것 암시한 거였습니다. 경기력은 눈이 썩어도 웃음 주시는 무버지, 로마에서 세 번째 퇴장  



#Mourinho furioso con #Pairetto e le perdite di tempo del Verona.


무리뉴 화 남 Pallone calciato in tribuna, poi l’ingresso in campo per protestare. E alla fine l’espulsione.


상대편이 시간 끄는 템포 줄임.

관중석으로 볼 차고 피치에 들어가 항의. 결국 퇴장.


아스날에서 허구헌날 직빵 퇴장당하는 자카 데려 오면 감독과 선수가 한 경기 퇴당당하는 진기명기 쇼 볼 수 있음. 개새끼가 돼라고 토트넘,로마에서 일관되게 말하죠.


게다가 현 로마 주장 만치니는 유럽 최다 카드 수 기록 보유. 로마가 빨노 카드 수집을 많이 하는 편인데 감독까지. 아,무리뉴는 인테르 시절도 세 번 당했고 그 중 두 번이 악명높은 오르사토 심판에게. 오르사토는 이번 파리 ㅡ 레알 담당했어요.  로마에서 9개월 간 인테르에서 당한 량 채웠음.









Mourinho_cover.jpg 


세상을 미치게 하는 흑마법사 올해의 락스타


로마에서 만난 두 어그로 대마왕


mou_mcgregor_roma.jpg


00c5f00ab13b0085c9d5257e718d7545.jpg 이 둘 때문에 팬이 되었는데 둘이 없으니 이 무슨 시련이


둘 다 머리 크다


 I love this people and for them I fight


무리뉴 인스타에 쓴 말인데 선수단도 좀 이래줬으면


https://m.youtube.com/watch?v=mHsg2M25PzY


역대급 경기로 역사에 남을 08윔블던 페더러 대 나달 6시간이 넘어요. 분량으로는 6부작 미드 볼 만한 시간인데 이걸 주말에 나눠서 봐도 시간이 잘 갑니다. 대낮의 환한 잔디 코트에서 두 천재가 에너지 뿜뿜하는 걸 보는 게 시덥잖은 드라마보는 것 보는 것보다 좋아요



영화는 안 좋아한 지 꽤 되었고 집에 가자마자 축구 채널 틀어놓아서 앞으로 영화 보는 게 더 힘들어질 듯 합니다.  Ott를 봐도 다큐를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6
119509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2] 적당히살자 2022.03.20 308
119508 [디즈니플러스] 마틴 맥도나의 '쓰리 빌보드'를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22.03.20 618
119507 민주당 의원 172명 검언개혁 찬반 전수조사 [3] 도야지 2022.03.20 636
119506 K 방역은 현재까지 인류에게 최선의 답이었습니다. [5] soboo 2022.03.20 1129
119505 나의 아저씨 [5] 모스리 2022.03.20 717
119504 살다살다 코로나 대량 검사가 돈낭비라는 주장도 보게 되네요 [14] Sonny 2022.03.20 1062
119503 신인걸그룹 빌리 신곡 GingaMingaYo [3] 메피스토 2022.03.19 265
119502 [난민] 인류애 사라지는 장면 [13] soboo 2022.03.19 1071
119501 정우성의 난민이슈 책 -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5] Sonny 2022.03.19 681
119500 [디즈니플러스] 극장에서 놓치고 이제사 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간단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2.03.19 497
119499 GTA 4 VS 5 (싱글플레이) catgotmy 2022.03.19 129
119498 위드 코로나 [4] 왜냐하면 2022.03.19 592
119497 부끄러워서 원~ [4] 어디로갈까 2022.03.19 638
119496 스트레스 푸는 방법 [3] catgotmy 2022.03.19 337
119495 [EBS1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 [1] underground 2022.03.19 236
119494 [영화바낭] 샤말란은 언제나 샤말란, '올드'를 봤습니다 [17] 로이배티 2022.03.18 731
119493 [블룸버그] How One Country Is Beating Covid Despite 600,000 New Cases a Day [2] soboo 2022.03.18 664
119492 축구 ㅡ 챔스,유로파,컨퍼런스 리그 추점식 [5] daviddain 2022.03.18 123
119491 2년이 지난 후 돌아보는 K-방역 [31] 타락씨 2022.03.18 1295
119490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가는 중이에요 [2] 가끔영화 2022.03.18 3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