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두 가지에 대해선, 명확히 알아들으셔야 할 거 같아서 여기 다시 한 번 정리드리고,

본인 역시 이해가 되셨다면, 정식의 사과 말은 들어야지요. 네, 그게 논쟁의 마무리입니다.

(역시나 제가 개인적인 모독 발언을 했다면 마찬가지로 사과드릴 예정입니다만, 전 Lunagzer 님 인격모독을 한 적은 없는 거 같아서요.)



1. 배달 라이더 글에서, 제가 '아무도 그렇게 신호까지 위반하며 과속까지 하며 무리하게 일하라고 한 적 없습니다'

라고 한 것에 대해서 '그렇죠, 하청 노동자 용균, 구의역 김군도 아무도 무리하게 일하라고 한 적 없죠' 라고 받아치셨는데.


이게 비유가 되기나 하는 소린지 설명하시구요. 이건 저에 대한 모욕이자,

저 두 고인에 대한 모욕이기까지 하니, 정식으로 사과하세요.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다면 친절히 다시 설명드릴게요.

'무리하게 달린 라이더'는 위에서 압박하여 짧은 시간에 무리한 개수를 처리한 게 아니라,

본인의 (건 수) 욕심으로 법까지 어기며 무리한 케이스를 말한 것이고, 이 역시 '일부' 라이더에 해당, 전체 라이더를 싸잡는 말은 아니었고,

용균, 김군은 말 그대로 무리한 압박으로 일한 힘없고 가여운 약자죠.


당연한 얘기를 예시로까지 들며 자극적으로 모는 거 저 뿐만 아니라 보는 사람도 불쾌합니다.



2. 제가 '흑인' 얘기를 몇 번 썼던 것은, '흑인은 차별돼야 해' '흑인은 잘 차별됐어'가 아니라,

'왜 흑인은 (살인까지 저질러도, 한국인까지 죽여도) 인종차별자의 가해자로 묘사되진 않고 조심스러워지느냐'의 얘기였는데,


저더러 '교과서에 나오는 인종차별자' 발언하셨죠?

이 말은 뭐 저더러 히틀러 급이란 얘기를 하고싶은건가요?


이런 폭언이자 망언은 평생 정말 처음 들어보는데, 낯짝 없다고 막 내밀지 마세요.


노예의 삶을 살던 힘없는 흑인과, 아무죄 없는 에이젼 타깃을 골라 죽인 흑인을 동일하게 보심 안됩니다.

전세계, 전시대 모든 흑인을 하나의 공동체 취급하시면 곤란하죠.

시대, 배경 모두 다른 집단입니다.



침착하게 댓글 드렸더니 은근슬쩍 마무리 지으려시길래,

아 다른 분과 싸우시느라 바쁜가 싶어,


여기 친절히 정리드렸으니, 깔끔하게 설득을 주시든지 하고, 사과는 꼭 해주시길 바랍니다.


밤을 아름답게 마무리는 지어야하지 않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6
119509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2] 적당히살자 2022.03.20 308
119508 [디즈니플러스] 마틴 맥도나의 '쓰리 빌보드'를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22.03.20 618
119507 민주당 의원 172명 검언개혁 찬반 전수조사 [3] 도야지 2022.03.20 636
119506 K 방역은 현재까지 인류에게 최선의 답이었습니다. [5] soboo 2022.03.20 1129
119505 나의 아저씨 [5] 모스리 2022.03.20 717
119504 살다살다 코로나 대량 검사가 돈낭비라는 주장도 보게 되네요 [14] Sonny 2022.03.20 1062
119503 신인걸그룹 빌리 신곡 GingaMingaYo [3] 메피스토 2022.03.19 265
119502 [난민] 인류애 사라지는 장면 [13] soboo 2022.03.19 1071
119501 정우성의 난민이슈 책 -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5] Sonny 2022.03.19 681
119500 [디즈니플러스] 극장에서 놓치고 이제사 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간단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2.03.19 497
119499 GTA 4 VS 5 (싱글플레이) catgotmy 2022.03.19 129
119498 위드 코로나 [4] 왜냐하면 2022.03.19 592
119497 부끄러워서 원~ [4] 어디로갈까 2022.03.19 638
119496 스트레스 푸는 방법 [3] catgotmy 2022.03.19 337
119495 [EBS1 영화] 파인딩 포레스터 [1] underground 2022.03.19 236
119494 [영화바낭] 샤말란은 언제나 샤말란, '올드'를 봤습니다 [17] 로이배티 2022.03.18 731
119493 [블룸버그] How One Country Is Beating Covid Despite 600,000 New Cases a Day [2] soboo 2022.03.18 664
119492 축구 ㅡ 챔스,유로파,컨퍼런스 리그 추점식 [5] daviddain 2022.03.18 123
119491 2년이 지난 후 돌아보는 K-방역 [31] 타락씨 2022.03.18 1295
119490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가는 중이에요 [2] 가끔영화 2022.03.18 3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