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있었던 일..

2010.06.24 20:19

Apfel 조회 수:1889

0. 월드컵을 전혀 모르는 초등학생한테 설명해주는게 쉬운일만은 아니군요. 어제 조카한테 월드컵 설명해주는데 잘 못한거 같습니다. 전세계 국가 축구 대표팀 가운데 최고의


팀을 뽑는 경기 라는걸 설명해주는게 왜 이렇게 어려운지..



1. 6.25 이야기를 국군 장교로 계셨던 할아버지는 거의 안하셨습니다. 당신 눈 앞에서 비행기 폭격 한번에 열차안에 있던 장정들의 팔다리가 찢겨진채 죽어나가거나 즉결처형


을 했던 기억은 좋은 추억은 아니겠죠. 제 고모 한 분은 전쟁통에 열병으로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동네 또래들과 어울리지 않아서 불발탄 폭발사고에 희생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증조 할아버지는 인민군이 징발한 소를 찾으러 1시간 넘는 거리를 걸어가셔서 한데 모여있던 소 중에 집의 소를 찾아서 미군 폭격기가 폭탄 퍼붓는데 무사히 몰고 오셨고 작은


할아버지는 의용군으로 끌려가게 생기셨는데 화장실 간다고 도망가셔서 용케 살아돌아오셨죠. 이런 전쟁을 누가 좋아하는 건지... 전쟁을 운동 경기 처럼 생각한다면.. 스포츠 


경기는 관중으로 남아있을  수 있지만 전쟁은 관중이 선수가 되서 끝이 없는 경기를 치를수 밖에 없는 무시무시한 스포츠인데도..



2. 날씨가 무척 덥군요. 그나마 밤엔 뼈가 시릴정도로 찬 바람이 불어서 다행인데 장마 끝나고 나면 여름에도 찜질방 모드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79
120980 게임의 가치 [6] catgotmy 2010.06.24 2967
120979 '패떴2', 5개월 만에 조기 종영 [10] 달빛처럼 2010.06.24 4572
120978 파티, 그 파티. [7] 은밀한 생 2010.06.24 3106
120977 설리(for Sully fans) [10] 가끔영화 2010.06.24 5449
120976 냉장고와 외장메모리의 공통점 [9] 안녕핫세요 2010.06.24 2935
120975 신선놀음을 외국인에게 설명할때 뭐라고 하면 될까요 [9] 메피스토 2010.06.24 3156
120974 국방부, "없다"던 천안함 상세보고서 미국 전달 (내일신문).... 에 대한 국방부의 반응. [4] nishi 2010.06.24 2990
120973 제 배배 꼬인 인생 위에 하나 더 올라온 스트레스... 흠흠흠... [36] DJUNA 2010.06.24 5122
120972 오늘 박하선 [6] DJUNA 2010.06.24 5165
»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24 1889
120970 [바낭] Ready for love... 푸념글입니다. [3] lilika 2010.06.24 2074
120969 현 정부의 닉네임을 짓는다면? [21] amenic 2010.06.24 2755
120968 요새 남자 티셔츠 굉장히 타이트하네요.. [6] S.S.S. 2010.06.24 4671
120967 게놈의 시대 (The Age of the Genome) [4] ginger 2010.06.24 2575
120966 풀을 쑤지 않고 감자 삶은걸 넣어도 되는군요 [6] 가끔영화 2010.06.24 3646
120965 요술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3] Kenny Dalglish 2010.06.24 3162
120964 오지 않는 연락을 기다리는 것 [2] 츠키아카리 2010.06.24 3032
120963 지금 kbs에서 하는 한국전쟁 다큐멘터리 좋네요. [3] mithrandir 2010.06.24 2502
120962 (IT바낭) 여름철 컴퓨터 소음 얼마나 크신가요? [5] wadi 2010.06.24 2379
120961 강서면옥, 점심특선 = 불고기덮밥 + 냉면 소짜 콤보 [7] 01410 2010.06.24 47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