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Ready for love... 푸념글입니다.

2010.06.24 21:07

lilika 조회 수:2074

 

인디아 아리의 "Ready for love"를 아시나요?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노래이기도 합니다만...

 

요새처럼 이 노래 가사에 이입하고 우울해지는 날이 올줄은 몰랐어요.

 

 

 

 

7년간의 연애를 마치고

 

(굉장히 친구같이 되버린 관계였기 때매 후유증은 별로 없었지만 상실감은 컸지요.)

 

허전해 하는 마음을 흔들어 버린 사람이 있었어요.

 

글서 두달만에 저는 완전히 준비가 되었지만

 

알고보니 상대방은 순간 순간의 기분에 충실했을 뿐

 

진지해지질 않네요.

 

좋아하는게 아닌건 아닌데

 

나이를 먹을 만큼 먹고도

 

뭔가 진지해져야만 하는 관계는 시작하기 겁이 나나봐요.

 

(둘다 같은 커뮤니티에 속하게 된지 얼마 안되는 상태에서 가까워졌고

 

이 모임은 앞으로 2년간은 강제적으로,

 

어쩌면 그 뒤에도 동기라는 이름으로 평생 엮어질 사이라서 위험부담이 있지요.)

 

 

 

나는 사랑할 준비가 되어있고,

 

상대방에게 뭐든지 내려놓고 퍼부어줄 준비가 되었는데,

 

그렇게 만든 상대는 그렇지 않았다는걸 알고 나니

 

마음이 무너질것 같아요..

 

이도저도 아닌 미묘한 관계에서

 

힘들때 위로만 받으려하고

 

관계에 책임을 지지는 않으려는 사람이라면 정리해야 하는걸 아는데...

 

마음 둘 곳이 없어서 내 마음을 부여잡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쩔쩔매는 스스로가 너무 한심해요.

 

끝까지 가서 깨져봐야 정리할 수 있을것 같은데..ㅠ.ㅠ

 

 

 

ps. 노래의 가사는 이렇습니다.

 

I am ready for love
Why are you hiding from me
I'd quickly give my freedom
To be held in your captivity

I am ready for love
All of the joy and the pain
And all the time that it takes
Just to stay in your good grace
Lately I've been thinking
Maybe you're not ready for me
Maybe you think I need to learn maturity
They say watch what you ask for
Cause you might receive
But if you ask me tomorrow
I'll say the same thing

I am ready for love
Would you please lend me your ear?
I promise I won't complain
I just need you to acknowledge I am here

If you give me half a chance
I'll prove this to you
I will be patient, kind, faithful and true
To a man who loves music
A man who loves art
Respects the spirit world
And thinks with his heart

I am ready for love
If you'll take me in your hands
I will learn what you teach
And do the best that I can

I am ready for love
Here with an offering of
My voice
My Eyes
My soul
My mind

Tell me what is enough
To prove I am ready for love

I am read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64
120981 게임의 가치 [6] catgotmy 2010.06.24 2967
120980 '패떴2', 5개월 만에 조기 종영 [10] 달빛처럼 2010.06.24 4572
120979 파티, 그 파티. [7] 은밀한 생 2010.06.24 3106
120978 설리(for Sully fans) [10] 가끔영화 2010.06.24 5449
120977 냉장고와 외장메모리의 공통점 [9] 안녕핫세요 2010.06.24 2935
120976 신선놀음을 외국인에게 설명할때 뭐라고 하면 될까요 [9] 메피스토 2010.06.24 3156
120975 국방부, "없다"던 천안함 상세보고서 미국 전달 (내일신문).... 에 대한 국방부의 반응. [4] nishi 2010.06.24 2990
120974 제 배배 꼬인 인생 위에 하나 더 올라온 스트레스... 흠흠흠... [36] DJUNA 2010.06.24 5122
120973 오늘 박하선 [6] DJUNA 2010.06.24 5165
120972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24 1889
» [바낭] Ready for love... 푸념글입니다. [3] lilika 2010.06.24 2074
120970 현 정부의 닉네임을 짓는다면? [21] amenic 2010.06.24 2755
120969 요새 남자 티셔츠 굉장히 타이트하네요.. [6] S.S.S. 2010.06.24 4671
120968 게놈의 시대 (The Age of the Genome) [4] ginger 2010.06.24 2575
120967 풀을 쑤지 않고 감자 삶은걸 넣어도 되는군요 [6] 가끔영화 2010.06.24 3646
120966 요술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3] Kenny Dalglish 2010.06.24 3162
120965 오지 않는 연락을 기다리는 것 [2] 츠키아카리 2010.06.24 3032
120964 지금 kbs에서 하는 한국전쟁 다큐멘터리 좋네요. [3] mithrandir 2010.06.24 2502
120963 (IT바낭) 여름철 컴퓨터 소음 얼마나 크신가요? [5] wadi 2010.06.24 2379
120962 강서면옥, 점심특선 = 불고기덮밥 + 냉면 소짜 콤보 [7] 01410 2010.06.24 47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