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술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2010.06.24 22:36

Kenny Dalglish 조회 수:3162

구혜선양이 감독으로서의 첫걸음인데 역시나 초보감독의 실수를 저질렀어요.


본인이 보여주고 싶은 걸 이것저것 다 끌어모아 결국 이도저도 아닌 영화가 되었군요.

포스터에는 사랑이 찾아온다라고 써있는데 사랑과 우정은 온데간데 없고 음악만 남았고,

스토리는 연관성이 떨어져서 관객들이 총체적 난국에 빠져버리며

음악이라는 소재가 가볍게 다뤄지지 않는다면 파토스를 공유할 사람도 많지 않을텐데

어째서 이런 영화를 만들었는지 모르겠더군요.


차라리 멜로드라마 였다면 음악으로 더 관객들을 감성으로 끌어당길 수 있었을텐데.


본 후에 생각나는 것은 그냥 구혜선이라는 사람이 음악과 영화를 좋아하는데

영화에 관련된 음악을 만들기는 좀 그렇고, 음악에 관련된 영화를 만들자해서 그냥 만든 느낌.




참고로 구혜선씨랑 배우들 다 시사회와서 잠깐 한마디씩 하고 가더군요.

남자 배우들도 다 키가 쪼만해서 깜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66
120981 게임의 가치 [6] catgotmy 2010.06.24 2967
120980 '패떴2', 5개월 만에 조기 종영 [10] 달빛처럼 2010.06.24 4572
120979 파티, 그 파티. [7] 은밀한 생 2010.06.24 3106
120978 설리(for Sully fans) [10] 가끔영화 2010.06.24 5449
120977 냉장고와 외장메모리의 공통점 [9] 안녕핫세요 2010.06.24 2935
120976 신선놀음을 외국인에게 설명할때 뭐라고 하면 될까요 [9] 메피스토 2010.06.24 3156
120975 국방부, "없다"던 천안함 상세보고서 미국 전달 (내일신문).... 에 대한 국방부의 반응. [4] nishi 2010.06.24 2990
120974 제 배배 꼬인 인생 위에 하나 더 올라온 스트레스... 흠흠흠... [36] DJUNA 2010.06.24 5122
120973 오늘 박하선 [6] DJUNA 2010.06.24 5165
120972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24 1889
120971 [바낭] Ready for love... 푸념글입니다. [3] lilika 2010.06.24 2074
120970 현 정부의 닉네임을 짓는다면? [21] amenic 2010.06.24 2755
120969 요새 남자 티셔츠 굉장히 타이트하네요.. [6] S.S.S. 2010.06.24 4671
120968 게놈의 시대 (The Age of the Genome) [4] ginger 2010.06.24 2575
120967 풀을 쑤지 않고 감자 삶은걸 넣어도 되는군요 [6] 가끔영화 2010.06.24 3646
» 요술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3] Kenny Dalglish 2010.06.24 3162
120965 오지 않는 연락을 기다리는 것 [2] 츠키아카리 2010.06.24 3032
120964 지금 kbs에서 하는 한국전쟁 다큐멘터리 좋네요. [3] mithrandir 2010.06.24 2502
120963 (IT바낭) 여름철 컴퓨터 소음 얼마나 크신가요? [5] wadi 2010.06.24 2379
120962 강서면옥, 점심특선 = 불고기덮밥 + 냉면 소짜 콤보 [7] 01410 2010.06.24 4795
XE Login